Two supporter-owned teams meet for one historic match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wo supporter-owned teams meet for one historic match

On Saturday night, 25,000 spectators braved the heavy rain to take in a friendly football match featuring Park Ji-sung in Bucheon, Gyeonggi. But the fans weren’t there to watch the Korean national team captain and Manchester United player. They were there to cheer on another man with the same name-a midfielder for the semiprofessional squad Bucheon FC.

*spectator : 구경꾼, 관객
*take in : 구경하다, 즐기다
*feature : ∼를 출연시키다
*cheer on : ∼를 응원하다
*squad : 팀, 단

토요일 밤, 2만5000명의 관중은 폭우를 아랑곳 않고 경기도 부천에서 박지성이 뛰는 친선 시합을 즐겼다. 한국 국가대표팀 주장이자, 맨체스터 유나티드 선수인 박지성을 보려고 모인 팬들이 아니었다. 그들은 준프로 팀인 부천FC 소속의 미들필더인 동명이인의 박지성을 응원하기 위해 그 자리에 있었다.

This Park Ji-sung doesn’t play football full-time on a multimillion-dollar contract, like his more famous counterpart. Instead, Park spends just part of his time living out his dream of playing football and spends the rest working late shifts as a delivery man for a restaurant specializing in jokbal, or steamed ham hock.

*contract : 계약
*counterpart : 상대방, 상대역
*live out : ∼을 이루다, 현실화하다
*shift : 교대조
*delivery : 배달, 말투, 분만
*specialize in : ∼을 전문으로 하다
*ham hock : 돼지 등의 다릿살

이 선수는 그 유명한 박지성처럼 수백만 달러의 연봉계약에 따라 전업으로 뛰는 선수가 아니다. 축구 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일부의 시간을 쓰고, 나머지 시간에는 족발 전문식당에서 야간조로 배달을 한다.

The match - the World Football Dream Match 2009, sponsored by SK Telecom - was a historic first. It was the first meeting between Asian and Western supporter-owned teams. Teams that adhere to the supporter-owned system are semiprofessional and receive the majority of their funding from fans rather than corporate sponsorship.

*match : 배우자, 경기, 시합
*sponsor : 후원하다
*adhere to : -에 충실하다, 신봉하다
*corporate : 법인의

이런 류의 시합이 열린 것은 역사상 처음이다. 이 시합은 SK텔레콤의 후원 하에 ‘월드풋볼 드림매치 2009’라는 이름으로 열렸다. 아시아와 서구의 ‘시민 구단’ 사이의 첫 만남이었다. ‘서포터스 소유제’를 고수하는 이들 구단은 준프로팀으로서 운영비 대부분을 기업이 아닌 팬들의 후원금으로 충당한다.

The host, Bucheon FC, plays in the K3, the lowest tier in Korean football. Its opponent, FC United of Manchester, is a team in the North West Premier League Division, the seventh tier of league football in England.

*host : 주최자, 손님을 대접하는 주인
*tier : 층(層)
*opponent : 적수, 상대

주최측인 부천FC는 한국 축구 리그 중 가장 낮은 등위인 K3리그에서 뛰고 있다. 상대편인 FC 유나이디트 오브 맨체스터는 영국 7부 리그(노스 웨스트 프리미어리그 디비전)에 속해 있다.

“It’s an exciting experience for us. I’ve been a Bucheon supporter since the beginning but having moved to Cheonan, South Chungcheong, I couldn’t come to any games last season,” 28-year-old office worker Jung Jae-kyung said. “I’m back this year and it’s a surreal feeling as a fan to finally experience a game like this.”

*move : 이사하다
*surreal : 비현실적인, 환상적인

“우리에게는 신나는 경험이죠. 저는 초창기부터 부천FC 서포터였어요. 지금은 충남 천안으로 이사를 가서 지난 시즌에는 한 게임도 못 보러 왔어요.” 직장인 정재경(28)씨의 말이다. “올해 다시 경기를 보러왔어요. 이런 게임까지 경험할 수 있게 됐다는 게 팬으로서 정말 믿기지 않아요.”

With a steady rain falling throughout most of the game, Bucheon FC started strong and was ahead in the first half. The Korean team’s captain, Park Mun-ki, scored the opening goal on a header off a corner kick in the 29th minute to a roar of approval. In the second half, FC United controlled the pace of the game before allowing two late goals with less than 10 minutes remaining.

*captain : (팀의) 주장
*header : 헤딩
*pace : 걸음걸이, 속도

경기 내내 비가 내렸다. 부천FC는 강공으로 압박하며 전반전을 이끌어나갔다. 주장 박문기가 전반 29분 코너킥을 헤딩으로 집어넣어 선취골을 올렸다. 후반 들어 FC유나이트가 경기 흐름을 주도했으나, 경기 종료 전 10분 사이에 부천FC에 추가로 두 골을 허용했다.

But the final score didn’t dampen the spirit of camaraderie circulating among the players. They exchanged shirts midfield and trotted to the west end of the stadium, where the Bucheon FC supporters, who call themselves the Hermes. gave both squads a round of applause.

*dampen : (기·열의 등을) 꺾다, (남을) 풀죽게 하다
*camaraderie : 우정, 우애, 동지애
*trot : 빠른 걸음으로 가다
*applause : 박수

하지만 경기 결과가 이들 선수들의 우정을 꺾지는 못했다. 선수들은 경기 직후 셔츠를 서로 교환했고, 부천FC 응원단이 운집해 있는 구장 서쪽 끝까지 함께 뛰었다. 자신들을 ‘헤르메스’라 부르는 부천FC 응원단은 양 팀 선수들에게 큰 박수를 보냈다.

번역 : 성시윤 문화생활스포츠팀장 (copipi@joongang.co.kr)

JoongAng Daily 1,7면 기사 Tuesdaay, July 21, 2009

FC United, on the left in blue, and Bucheon FC, on the right in red, sit for a snapshot just before their game on Saturday in Bucheon, Gyeonggi. Bucheon FC and FC United played a soggy game in the rain that day that ended with a 3-0 win for Bucheon, but that didn’t dampen the spirits of the players. Provided by the organizer
FC유나이티드(왼쪽의 파란 유니폼)와 부천FC(오른쪽 빨간 유니폼)가 토요일 경기도 부천에서 열린 시합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양 팀은 빗속에서 수중전을 치렀다. 부천FC가 3대0으로 이겼으나, 승패를 떠나 양 팀 선수들의 스포츠정신이 빛을 발한 경기였다. 주최측 제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