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adopts new entertainer contract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JYP adopts new entertainer contracts

테스트

Wonder Girls

JYP Entertainment, which manages idol groups including the Wonder Girls and 2PM, will be the first entertainment management agency in Korea to adopt the standard contract protocol set by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announced on Nov. 26 that JYP Entertainment has won approval to use the KFTC's standard contract protocol, because the company's new contracts correspond with the standards set by the KFTC.

The new contract protocol follows an investigation conducted earlier this year by the KFTC, which found unfair clauses in contracts for 230 entertainers managed by 19 agencies.

According to the KFTC, JYP’s new contract shortens the length of artist contracts to a maximum of seven years, sets the earnings ratio according to market value, gives artists the power to decide their own schedules and contains other terms to better protect the rights of artists.

Jung Wook, a representative of JYP Entertainment, said that “it is impossible to standardize every single contract” and that the agency also made minor changes to the standard contract protocol to match the current needs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Related Korean Article


노예 계약 없앤 JYP 표준계약서, 가요계 반향은?


‘원더걸스(사진)’ ‘2PM’ 등 인기 가수들이 소속된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국내 연예기획사로는 처음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의 표준전속계약서를 사용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26일 “JYP엔터테인먼트가 검토를 의뢰한 계약서가 공정위의 표준전속계약서 취지와 내용에 전반적으로 부합해 표준약관 표지 사용을 허락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JYP의 계약서를 검토한 결과 ▶7년 이내의 전속계약 기간 ▶연예 활동에 대한 연예인의 통제권 보장 ▶수입 증가에 따라 연예인에 대한 분배 비율도 높아지는 정산 방식(슬라이딩 시스템) 등이 표준전속계약서 기준을 상당 부분 충족시켰다고 설명했다. 정욱 JYP 사장은 “기본적으로 모든 계약서를 표준화할 수는 없다고 본다”며 “우리 회사 역시 공정위 모델을 그대로 쓴 게 아니라 현실에 맞는 다양한 세부 조항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JYP의 표준계약서 채용에 따라 타 기획사들의 움직임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간 가요 기획사들은 “가수 데뷔 준비에 막대한 비용을 투자해야 하는 가요계의 현실에 맞지 않는다”며 공정위의 표준전속계약서에 반대 의사를 밝혀 왔다. 계약 기간을 7년으로 한정할 경우 초기 투자 비용을 회수하기 힘들어 기획사로서는 손해를 감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올 7월 아이돌 그룹 ‘동방신기’ 멤버 3명이 13년의 장기 계약을 폭로하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하면서 공정한 계약서 도입에 대한 요구가 전 사회적으로 확산됐다.

한 대형기획사 간부는 “최근 기획사들 사이에 전속계약 내용을 표준계약서 취지에 맞는 쪽으로 갱신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대형 기획사가 공정한 계약서 도입에 앞장서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기획사의 도제·봉건적 문화 또한 합리적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지적고 말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