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x filmmakers confront the struggle of the second tim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ix filmmakers confront the struggle of the second time

테스트

Six emerging Korean directors returning to the 14th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ith their second feature films participate in “Open Talk No. 2,” held during this year’s PIFF.
두 번째 장편작을 들고 올해 (14회) 부산국제영화제로 돌아온 여섯 명의 신진 한국 감독들이 영화제 기간 중 열린 아주담담 No.2 에 참여하고 있다.


The “sophomore slump” refers to when a second effort fails to meet the standards or expectations of the first. It affects bands, performers and artists of all types - and movie directors are no exception.

*sophomore : 2학년생, (경험 등이) 2년째 되는 사람
*exception : 제외, 예외

“소포모어 슬럼프”는 통상 두번째 시도가 첫번째 작품이 이루어놓은 기준이나 기대치에 못 미칠 경우를 지칭한다. 가수, 연기자 등 모든 장르의 예술가들이 이로 인해 영향을 받고, 영화감독들도 예외가 아니다.

Six emerging Korean directors discussed the pressure and the anxiety they felt while making their second films, as well as the challenges of dealing with the changing landscape of filmmaking in Korea at “Open Talk No. 2” during the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hich closed its nine-day run last Friday.

*emerging : 최근 생겨난, 신흥, 신진

지난 10월 16일에 막을 내린 부산 국제영화제에서는 여섯 명의 신진 한국 감독들이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는 “아주담담 No. 2” 행사에 참여하여 자신들이 두번째 작품을 만들면서 느낀 부담과 불안감, 변화하는 한국의 영화제작 환경에 대처하는 어려움 등을 이야기하는 자리를 가졌다.

The six directors - Park Chan-ok, Lee Song Hee-il, Lee Seong-han, Lee Hey-jun, Kim Tai-sik and Kim Dong-won - first gained recognition for their debut features at previous Pusan film festivals, and returned to this year’s event with their second works.

*gain recognition : 인정받다

박찬옥, 이송희일, 이성한, 이해준, 김태식, 김동원 등 여섯 감독은 장편 데뷔작으로 이전에 열렸던 부산 영화제에서 인정을 받고 올해 부산 영화제에 두번째 작품을 가지고 돌아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I feel like I keep growing through filmmaking, even though growing up is something one can look forward to and be afraid of at the same time,” said Lee Song Hee-il, who is well-known for his films, which deal mostly with homosexuality.

*deal with : (주제 등을) 다루다
*homosexuality : 동성애

“영화를 만들면서 내가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데, 성장이란 것은 우리를 기대하게 만들면서도 한편으로는 두렵게 만드는 것”이라고 이송희일 감독이 말했다. 그는 주로 동성애를 다룬 그의 영화들로 잘 알려져 있다.

The director returned to PIFF this year with “Break Away,” which had its world premiere there and tells the story of runaway soldiers. His first feature, “No Regret,” a gay romance, premiered at PIFF three years ago.

*world premiere : 세계 초연

이송희일 감독은 이번 부산 영화제에서 탈주병들의 이야기를 그린 <탈주> 를 월드 프리미어(세계 초연)로 상영했다. 동성애를 그린 그의 첫 장편작 “후회하지 않아”는 3년전 부산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I feel like a little child who is just about to learn how to walk,” Lee Song said. “In the beginning, people always cheer for you, but once people think you’ve learned, they just leave it to you and see whether you can do it for yourself.

*is about to~ : 막 ~하려 하다
*leave : (일 따위를) 맡기다

이송 감독은 “이제 막 걸음마를 배운 어린 아이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처음엔 사람들이 격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지만 일단 (걸음마를) 배웠다고 생각되면 혼자 걸어보라며 당사자가 스스로 잘 할 수 있는지 지켜볼 뿐”이라는 것이다.
“It’s the same for movie directors - people encourage you when you shoot your first film, considering you yet as a child. But they don’t treat you the same the second time, and I have a feeling that they’ll be even more critical of my third film,” he said.

*critical : 비판적인

“영화감독들의 경우도 마찬가지죠. 감독이 첫 작품을 찍으면 아직 신인이니까 잘했다고 주위에서 격려해주지만 두 번째부터는 얘기가 달라집니다. 세 번째 영화를 찍게 되면 관객들과 사람들이 더욱 비판적인 눈으로 작품을 볼 것 같습니다”라고 이송 감독은 말했다.

Lee Hey-jun, whose second feature, “Castaway on the Moon” came out early this year, had a similar experience with his second film. “With the pressure building, I found it harder and more complicated to make a second film,” said Lee Hey-jun.

*castaway : 난파를 당한 사람, 표류자
*come out : 나오다, 발간(출판)되다

올해 초 개봉한 “김씨표류기”가 두 번째 장편작인 이해준 감독도 두 번째 영화를 만들면서 비슷한 경험을 했다. “부담이 커져서 두 번째 작품을 만드는 것이 더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이 이해준 감독의 말이다.

Castaway on the Moon starred actor Jung Jae-young and actress Jung Rye-won and illustrates an unexpected encounter between a man living on an uninhabited island on the Han River in Seoul and a lonely young woman living a detached life in the city.

*unexpected : 예기치 않은
*uninhabited : 사람이 살지 않는

배우 정재원과 정려원이 주연한 영화 김씨표류기는 한강 위에 떠 있는 무인도에 표류한 남자와 방안에 틀어박혀 고립된 삶을 살고 있던 여자의 예기치 않은 만남을 그리고 있다.

JoongAng Daily 7면 기사 Thursday, October 22, 2009


번역 : 박선영 문화생활스포츠팀 기자 (spark0320@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