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mit focuses on North and FT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ummit focuses on North and FTA

테스트

U.S. President Barack Obama, left, embraces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right, during a news conference at the Blue House in Seoul on Nov. 19. By Cho Mun-gyu
11월19일 서울 청와대 기자회견장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이명박 한국 대통령(오른쪽)을포옹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The United States will send a special envoy to North Korea on Dec. 8 for direct talks on the nuclear impasse with the dictatorial regime, U.S. President Barack Obama said yesterday, vowing that Seoul and Washington shared a commitment to break the past pattern of rewarding Pyongyang for provocative behavior.

*impasse : 막다른 골목, 난국, 곤경
*commitment : 공약, 약속, 책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어제 남한과 미국이 북한의 도발 행위에 보상을 하는 과거 패턴을 중단시키는 접근방식에 공감했다고 밝히며, 12월8일 특사를 북한에 보내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에 대해 북미 양자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Obama and President Lee Myung-bak also promised efforts to seek ratification of a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that was signed in 2007. Lee said his government is willing to discuss the thorny issue of automobile exports if that helps the stalled ratification process move forward in the U.S. Congress.

*ratification : 비준, 승인, 인가
*thorny issue : 까다로운 문제, 걸림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또 2007년에 양국 정부가 서명한 자유무역협정이 양국 의회의 비준을 받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만약 미 의회의 비준을 받아내는데 도움이 된다면 한국 정부는 자동차 문제를 다시 이야기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Following a summit that lasted more than an hour, Lee and Obama addressed the press at the Blue House. “We will be sending Ambassador [Stephen] Bosworth to North Korea on Dec. 8 to engage in direct talks with the North Koreans,” Obama told the media. It was the first time that the United States made public the date of the mission, aimed at persuading North Korea to return to the six-party talks.

*engage in~ : ~에 착수하다, ~을 시작하다
*make public : 발표하다, 공표하다

1시간 넘게 이뤄진 정상회담 이후에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12월8일 [스티븐] 보스워스 특사를 북한에 보내 북한과 직접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북한을 6자 회담으로 복귀시키기 위한 특사파견 날짜를 이번에 처음으로 발표한 것이다.

“I am satisfied tha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cooperating closer than ever in resolving the North Korea nuclear issue,” President Lee said, adding that he and Obama have agreed to resolve the situation through a comprehensive “grand bargain.”

이명박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포괄적 ‘그랜드 바긴’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자는데 동의했다며 “한미 양국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북핵 해법에 공조하고 있는데 대해 나는 만족한다”고 말했다.

“The thing I want to emphasize is that President Lee and I both agree that we want to break the pattern that has existed in the past, in which North Korea behaves in a provocative fashion, and then is willing to return to talks for a while and then leaves the talks and then that leads to seeking further concessions,” Obama said.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취한 다음 대화에 복귀하고, 어느 정도 대화를 하다가 대화에서 떠나 추가 양보를 요구하는 과거의 패턴을 중단시켜야 한다는 접근 방식에 대해 나와 이명박 대통령의 의견이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Lee said North Korea will face a new future if it takes the grand bargain offer, in which Pyongyang’s nuclear arms programs will be exchanged for massive economic aid and the normalization of ties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normalization : 정상화

이명박 대통령은 만약 그랜드 바긴 제안을 받아들이면 북한은 새로운 미래를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랜드 바긴은 북한이 핵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하면 그 대가로 대규모 경제지원과 국제사회와의 관계 정상화를 받는 것이다.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November 20, 2009


번역 : 이무영 정치사회팀장 (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