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nt color="maroon" size=2><b>Breaking News</b></font><br>Revised Sejong plans unveiled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Breaking News
Revised Sejong plans unveiled

테스트

Prime Minister Chung Un-chan yesterday officially unveiled revised development plans for Sejong city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ncluding accommodation of business giants such as Samsung, Hanwha, Lotte and Woongjin and KAIST and Korea University.

The government is set to launch related legislative process but harsh resistance from opposition lawmakers and some of Chungcheong residents illustrate a bumpy road ahead. Main opposition Democratic and second-tier Liberal
Forward Parties immediately entered into anti-government protests, insisting on the "original plans."

Some party members shaved hair at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in Yeoeuido, western Seoul. "Sejong city has been transformed into one of those industrial cities and public opinion has been split. Chungcheong has degenerated into the means of maintaining vested rights of Seoul metropolitan area centralists ... who is to listen to our anger and plea?" said Liberal Forward Party in a statement. The party is based on Chungcheong Province.

Some 200 Sejong residents and civic groups announced a joint statement that urged the government to "stop insulting Chungcheong and proceed with government agency relocation."

Park Geun-hye, who leads a faction within the GNP that is against the idea of scrapping the original plan, came up with no official comments. She reiterated her position in her last public appearance last Thursday.

**The full version of the article can be read in tomorrow’s edition of the JoongAng Daily.

By Seo Ji-eun
Related Korean Article

[세종시] 수정안 발표문 요지



정운찬 국무총리는 11일 오전 TV로 생중계된 세종시 수정안 대국민 발표를 통해 부처이전 중심의 원안 백지화를 선언하고, 대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유치를 통한 교육.과학 중심의 경제도시 건설방안을 담은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을 공개했다.

정 총리는 "세종시 같은 국가적 대사를 결정하는 기준은 어느 방안이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극대화하느냐는 것"이라며 "긴 안목으로 세종시의 미래를 활짝 열어달라"고 당부했으며, 아울러 수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주문했다.

다음은 정 총리의 세종시 발전방안(수정안) 발표문 요지.

세종시는 어제의 잘못을 바로잡는 일이자, 새로운 내일의 토대를 다지는 시대적 과업이다. 충청권은 물론, 대한민국이 50년, 100년 먹고살 '제3의 쌀'을 창조해야 한다. 여기에는 정치적 고려나 지역적 이해관계가 끼어들 여지가 없다.

세종시 같은 국가적 대사(大事)를 결정하는 기준은 단순하고 명료하다. 어느 방안이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극대화하느냐는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세종시 건설은 정치적 신의 문제 이전에 막중한 국가 대사이다.

수도 이전이 벽에 부닥치자 행정부처 일부 이전으로 대신하려는 것은 시대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자는 것과 다를 바 없다.

행정부를 분산하면 매년 3조~5조원의 비용이 낭비된다.

행정도시가 관(官) 주도의 과거식 개발계획이라면, 세종시는 과학기술이 교육과 문화와 어우러진 '미래형 첨단 경제도시'이다.
  • 한글 원문 기사 보기
  • More in Politics

    Big deal

    Choo says neither she nor husband requested favors for son

    Moon to take part in UN events remotely

    Amicable meeting

    Moon looks forward to summit with new Japanese lead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