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festival brings Bollywood to Kore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ilm festival brings Bollywood to Korea

테스트

“Dostana” tells the story of two men who pretend to be gay to get an apartment in the U.S. but fall for their attractive new roommate along the way. Provided by the organizer

India draws visitors from around the globe who are interested in its cuisine, spiritual traditions and sights. Koreans have also demonstrated a growing interest in the country, as the growing number of yoga classes, restaurants and shops selling Indian goods in Seoul seems to show.

A new film festival, the first event in Korea dedicated to the Indian cinema, offers yet another view of the country, through the films of Bollywood, India’s equivalent of Hollywood and one of the most visible parts of the Indian film industry. The festival precedes the Korea-India summit scheduled for next week in India, and gives Korean moviegoers a chance to get to know Korea’s summit partner.

“Namaste Bollywood - 2010 Indian Film Festival” kicked off yesterday at the Lotte Cinema Konkuk University Theater in Jayang-dong, southeastern Seoul, and will run until Jan. 24. The event is hosted by the Foreign Ministry and the JoongAng Ilbo.

The program features eight films that are representative of the contemporary Bollywood style, which usually combines elements of storytelling, song and dance. Most of the films in the festival were made in the 2000s and were popular at the time of their release in their home country.

The screening schedule includes the films: “Om Shanti Om” (2007), “Lage Raho Munna Bhai” (2006), “Rab Ne Bana Di Jodi” (2008), “Dhoom 2” (2006), “Dostana” (2008), “Ghajini” (2008), “Veer Zaara” (2004) and “Dilwale Dulhania Le Jayenge” (1995).

“For those who are curious to know how Indian cinema presents love stories, ‘Veer Zaara,’ ‘Rab Ne Bana Di Jodi’ and ‘Dostana’ are recommended,” said Jeong Gwang-hyeon, an Indian film expert who helped select the films being screened at the festival. “Those who are more interested in action should see ‘Ghajini’ and ‘Dhoom 2.’”

Admission is free and tickets will be distributed at the venue on a first come, first served basis an hour and a half before a given screening. There is a two-ticket maximum per person. Go to Konkuk University Station, lines No. 2 or 7. For more information, call (02) 2000-6377 or visit www.lottecinema.co.kr.


By Park Sun-young [spark0320@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12억 사로잡은 얼짱, 몸짱 스타들...‘아바타’도 인도선 힘 못써



인도 영화라고 하면 당신은 어떤 작품이 떠오르는가. 나이가 지긋한 분이라면 코끼리가 등장하는 ’신상(神象)’이란 1970년대 영화를 떠올릴 것이고, 30대 후반 세대는 ‘춤추는 무뚜’를 꼽을 것이며, 지금 세대라면 ‘블랙’이나 ‘슬럼독 밀리어네어’라고 말할 것이다. 하지만 ‘신상’은 너무 오래됐고, ‘춤추는 무뚜’는 남인도 영화이며, ‘블랙’은 노래와 춤을 뺀 상당히 인도스럽지 않은 영화다. ‘슬럼독 밀리어네어’는 인도와 합작한 영화이지만, 감독과 각본이 ‘영국제’다. 다시 말해 이 정도 작품으로는 볼리우드 영화의 참맛을 알지 못한다.

볼리우드 영화는 할리우드 뮤지컬과 다른 ‘또 다른 뮤지컬’의 세계다. 영화 중간에 느닷없이 튀어나오는 뮤직비디오 같은 장면들은 단순한 눈요기를 넘어 영화의 흐름을 이어준다. 내용은 재미없어도 노래와 춤이 좋아 히트하는 작품이 나올 정도다. 마침 1월 21일부터 24일까지 롯데 시네마 건대 입구점에서는 본격적인 인도 영화제가 열린다. 인도를 달구고 있는 남,녀 스타들을 미리 만나본다.

눈부신 미모의 인도 여배우들
지역에 따라 조금 다르지만, 대체로 인도의 여배우들은 서구적 미모와 동양적 미모를 고루 갖추고 있다. 오랫동안 국제 미인대회에서 수많은 수상자를 낸 나라가 바로 인도다. 미스 월드와 미스 유니버스로 뽑힌 인도의 아가씨들은 대부분 영화 배우로 데뷔한다. 인도의 극성 팬 중에는 여자 배우의 사진을 걸어두고, 매일 음식을 바치는 사람도 있다. ‘여신’으로 등극한 것이나 다름없다. 초록색 눈으로 우리나라에도 유명한 아이슈와르야 라이(Aishwarya Rai)는 1994년 미스 월드 출신이다. 이미 할리우드까지 진출했고, 오프라 윈프리 쇼 등에도 자주 출연할 정도로 세계적인 배우가 됐다. 2007년 인도의 유명 남자배우인 아비셱 밧찬(Abhishek Bachchan)과 결혼한 ‘품절녀’다.
94년 아이슈와르야 라이를 제치고 미스 인디아, 미스 유니버스를 거머쥔 훤칠한 키의 수슈미타 센(Sushmita Sen)도 아직까지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한글 원문 기사 보기
  •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