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ial animal killer’ can’t be imprisoned under law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erial animal killer’ can’t be imprisoned under law

테스트

Protesters demonstrate at Seoul Plaza in front of City Hall on Jan. 24 in favor of harsher punishments for animal cruelty. Under current law, animal abuse can only be punished by a fine of up to 5 million won (4,350 dollar). No sentence can include jail time. [NEWSIS]
1월 24일 항의자들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동물 학대에 대한 더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며 시위하고 있다. 현행법상 동물학대범에 대해서는 최고 500만원의 벌금만이 선고된다. 징역에는 처해지지 않는다. [뉴시스]


Three weeks ago, the SBS television show “Animal Farm” ran a feature on a man media outlets are calling “Korea’s first serial killer of animals.”

*serial killer : 연쇄살인범, 연쇄살해범

3주전, SBS TV 프로그램 “동물농장”은 “한국의 첫 동물 연쇄살인범”이라고 미디어들이 칭한 남자에 대한 기획취재물을 내보냈다.

The man in his 40s, who lives in southeastern Seoul, allegedly pulled out the claws of a poodle with pliers and burned it with a lighter. He also said he forced the dog, one of several he had adopted over the Internet, to swallow box cutters, which later led to its death, and confessed to beating other dogs to death and putting newborn puppies into a public trash can. Though he only told the police about killing eight animals, officials say it is likely he killed more.

*allegedly : 알려진 바에 따르면

서울 남동부에 거주하는 그 40대의 남자는 펜치로 푸들의 발톱을 뽑고 몸을 라이터불로 지졌다고 알려졌다. 그는 또 인터넷으로 입양한 여러 개 중에 한 마리로 하여금 커터칼을 삼키도록 했고, 그로 인해 개는 죽음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른 한 마리를 때려죽였고 새로 태어난 강아지들을 공공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고백했다. 그가 경찰에 죽였다고 고백한 동물은 여덟 마리였지만 경찰 관계자는 그가 더 많은 동물을 죽였을 것이라고 말한다.

He is still being investigated by the Songpa District police and is awaiting indictment. But no matter how hard the prosecutors try, the man will not go to jail. Instead, he will probably end up paying a fine of several hundred thousand won, or a few hundred dollars.

*indictment : 기소

그는 여전히 송파 경찰청의 조사를 받고 있으며 기소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검찰이 아무리 애를 쓴다고 해도 이 남자가 감옥에 가는 일은 없을 것이다. 대신, 그는 수십만원, 즉, 수백 달러의 벌금을 내는 것으로 그칠 것이다.

This generous attitude toward animal abuse is enshrined in Korean law. According to the most recent revision to local animal protection law, which was passed in 2006 and came into effect in 2008, the maximum penalty for animal cruelty is a fine of 5 million won ($4,350).

*enshrine : (법·권리 등을 특히 문서상으로) 소중히 간직하다 [모시다]

한국 법은 동물 학대에 대한 이런 관대한 자세를 보장하고 있다. 가장 최근 개정된 한국의 동물보호법은 2006년에 국회를 통과해 2008년부터 실행되었는데, 동물에 대한 잔혹행위에 대한 최고형 처벌이 500만원의 벌금이다.

Still, no animal abuser has ever had to pay that much. The SBS program revealed that the maximum fine courts levied on anyone convicted under that law in the last three years was 500,000 won. A man who burned a cat to death paid 200,000 won. Another man who deliberately killed a dog by throwing it from a high-rise apartment was sentenced to a 300,000 won fine.

*deliberately : 고의로, 의도적으로
*be sentenced to a 300,000 won fine. : 30만원 벌금 선고를 받다

게다가 동물 학대자가 그만큼의 최대 벌금을 문 사례조차 없다. SBS 동물농장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동물보호법에 따라 법원이 선고한 최고 벌금은 50만원이었다. 고양이를 태워 죽인 한 남자는 20만원 벌금형에 처해졌다. 개를 높은 아파트 빌딩에서 던져서 고의로 살해한 한 남자는 30만원 벌금 선고를 받았다.

The popular Sunday TV show sparked public outrage. On the day of the broadcast, the Korean Animal Welfare Association (KAWA), a nonprofit organization, launched an online petition for stronger animal cruelty laws on its Web page, www.animals.or.kr. A statement on the site reads, “How dare the prosecution talk about a culture of life when it is showing such a complacent attitude toward cruelty to animals?” As of late last week, the group said 53,000 people had signed.

*nonprofit organization : 비영리단체

이 일요일 방송은 대중의 분노를 촉발했다. 방송이 나간 날, 비영리단체인 한국동물복지협회(KAWA)은 그 단체의 웹페이지 www.animals.or.kr 에서 동물학대법 강화를 위한 온라인 청원을 시작했다. 사이트에 실린 성명은 “어떻게 검찰은, 동물 학대에 대해 그렇게 현실안주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생명존중사상을 논할 수 있나?”라고 평했다. 지난 주말 현재, 5만3천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청원에 서명했다.
One blogger nicknamed “Corgi” posted about the controversy on an online forum for dog lovers at portal site Naver. “I was extremely angered and heartbroken after watching the show. How can a man do such brutal things to pets that unconditionally make you happy and give you smiles? “But what’s most pathetic,” he continued, “is the country’s animal protection law. The level of punishment is excessively low. Don’t any law officers keep pets?”

*show : TV프로그램을 가리킴

“Corgi”라는 별명의 한 블로거는 인터넷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애견가들 위한 온라인 포럼에서 일어난 논란에 대해 글을 썼다. “나는 그 프로그램을 본 뒤 극도로 분노했고 상심했다. 어떻게 사람이 그런 잔인한 짓을 할 수 있나? 당신에게 조건 없이 행복을 주고 웃음을 주는 애완동물에게? “하지만 가장 한심한 것은” 그가 이어나가길 “우리나라의 동물보호법이다. 처벌이 지나치게 낮은 수준이다. 법원 관계자들은 애완동물 안 기르나?”

The Korean Kennel Club estimates as of August 2009, 3.5 million pet dogs were being kept by families of about 10 million people, or one-fifth of Korea’s population.

한국애견협회는 2009년 8월 현재 약 1천만 명, 즉 한국인구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가족들이 350만 마리의 애완견을 기르고 있다고 추정한다.

On Jan. 22, five days after the broadcast, a handful of animal rights groups including the KAWA protested at a Songpa police station to demand harsher punitive measures for animal abusers. The advocates held up photos of abused animals, staged performances, read a joint statement and later delivered copies of it to the police,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d the Supreme Court. A similar event was held two days later at Seoul Plaza.

*stage performance : 공연을 하다, 퍼포먼스를 하다

1월 22일, 즉 방송 5일 후, 한국동물복지협회를 포함한 소수의 동물 권리 단체는 송파 경찰서 앞에서 동물 학대자들에 대한 엄한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학대받은 동물들의 사진을 치켜들고, 퍼포먼스를 하고, 공동 성명을 낭독한 후, 성명의 사본을 경찰과 대검찰청과 대법원에 각각 전달했다. 유사한 이벤트가 이틀 뒤 서울 광장에서 개최되었다.

JoongAng Daily 7면 기사 Thursday, Feb 5, 2010


번역: 문소영 문화생활스포츠팀장 (sym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