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in the jungle of 3-D anima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ost in the jungle of 3-D animation

테스트

A scene from “Kirikou and the Sorceress” (1998)
1998년 애니메이션 ‘키리쿠와 마녀’의 한 장면


Since 2000, the world’s animated feature film market has been dominated by animated films that use computer graphics and 3-D effects, including “Finding Nemo” and “Up” by Pixar Animation Studios and the “Shrek” series by DreamWorks Animation. The rest of the animated film world finally seems to have caught up, although Walt Disney Animation Studios recently released “The Princess and the Frog,” as a traditional animated film in 2-D. In addition, the huge success of the film “Avatar” will likely lead producers of animated film to use not only 3-D CG but also stereoscopic 3-D technologies. In fact, DreamWorks has already announced that it will now use stereoscopic 3-D technology for all of its films.

*animated feature film :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
*stereoscopic : (사진, 그림이) 입체적인, (영화가) 입체상영용인

2000년 이후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 시장은 픽사의 ‘니모를 찾아서’‘업,’ 드림웍스의 ‘슈렉’ 시리즈 같은 3D CG 작품이 주도하고 있다. 최근 오랜만에 디즈니의 전통적인 2D 애니메이션 ‘공주와 개구리’가 나오기도 했지만, 대세는 3D로 굳어진 것 같다. 게다가 영화 ‘아바타’의 엄청난 성공으로 애니메이션 제작자들이 3D CG는 물론 3D 입체상영 기술을 활용하게 될 것 같다. 사실, 드림웍스는 이미 자사의 모든 영화를 3D 입체상영용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If most animated films go 3-D, however, I will not be happy. I know that animated films made with 3-D technology have a bigger presence than 2-D films due to the sheer volume of the figures on the screen. But traditionally-animated films have something that their high-tech cousins don’t - beautiful pictures.

*presence : 실재감

하지만 애니메이션이 3D 일색으로만 가는 것이 그리 기쁘지는 않다. 물론 3D 작품은 양감으로 인한 실재감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전통 애니메이션은 그의 신기술 친척 애니메이션이 갖지 못한 무엇인가를 지니고 있다. 바로 회화적 아름다움 말이다.

One of the directors who knows how to get the most out of 2-D animation is Michel Ocelot (1943~). The French director is well known for exquisite silhouette films such as “Princes and Princesses” (2000). He applied some 3-D CG technology to his animated film “Azur and Asmar” but he continued to describe the backgrounds as flat surfaces filled with various arabesques. Accordingly, the images came to look like partly-protruding Islamic miniatures. The effect was strange but beautiful.

*get the most out of : 최대한으로 활용하다, 최대치를 끌어내다
*Islamic miniatures : 이슬람 세밀화

이런 2D 애니메이션을 최대한으로 활용할 줄 아는 감독 중에 프랑스의 미셸 오슬로(1943~)가 있다. 이 프랑스 감독은 ‘프린스 앤 프린세스 (2000)’같은 정교한 실루엣 영화들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최근작 ‘아주르와 아스마르(2006)’에서 3D 기술을 부분적으로 사용했지만, 그 배경은 정교한 아라베스크 무늬들로 가득한 평면으로 표현했다. 그래서 부분적으로 튀어나온 이슬람 세밀화를 보는 것 같은 기묘하고 아름다운 영상을 창조해냈다.

테스트

“The Snake Charmer” (1907) by Henri Rousseau. Oil on canvas, Musee d’Orsay, Paris
뱀을 부리는 사람 (1907), 앙리 루소 (1844~1910) 작, 캔버스에 유채, 오르세 박물관, 파리

Ocelot first gained recognition in Korea with the release of his 1998 traditionally-animated film “Kirikou and the Sorceress,” which is based on a West African folktale. It tells of a strange boy, Kirikou, who speaks in his mother’s womb even before his birth and runs with super-speed as soon as he is born. He leaves home to defeat the witch Karaba, who has been harassing the people in his village.

*folk tale : 민담

오슬로의 이름을 한국에 본격적으로 알린 작품은 서아프리카 민담을 바탕으로 한 전통 애니메이션 ‘키리쿠와 마녀 (1998)’ 라고 할 수 있다. 엄마 배 속에서부터 말을 하고, 태어나자마자 엄청난 속도로 달리는 신기한 꼬마 키리쿠가, 마을 사람들을 괴롭히는 마녀 카라바를 물리치러 가는 이야기다.
The film draws out its story slowly but tastefully, just like a grandmother’s tale. There is also an exciting twist in the latter part of the movie, related to why the witch has become so evil. The twist reflects Ocelot’s philosophy that problems should be solved with tolerance, understanding and nonviolence.

*twist : 반전
*tolerance : 관용, 톨레랑스
*nonviolence : 비폭력

이 만화는 마치 할머니에게서 듣는 옛이야기 같아서, 나른하게 전개되면서도 감칠맛이 있다. 게다가 마녀도 왜 그렇게 사악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사연이 있고 그와 관련한 재미있는 막판 반전이 있다. 그 반전은 관용과 이해와 비폭력을 통해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는 오슬로의 철학을 반영하고 있다.

But I think that one of the biggest charms of the film is its picturesque visual images. The colors of Kirikou’s home and village - yellowish brown and red brown - complement the rich chocolate color of the village people’s skin well. And though they are drawn in strong colors, their forms are simple. In contrast, the trees and grass in the jungle scenes are described extremely elaborately and they overlap with each other, looking like a wall filled with exquisite patterns of green.

*picturesque : 그림 같은
*elaborately : 정교하게, 세심하게

하지만 키리쿠와 마녀’의 최대 매력은 그림 같은 영상일 것이다. 키리쿠의 집과 마을의 색깔 - 황갈색과 붉은 갈색 -은 마을 사람들의 짙은 초콜릿색 피부가 잘 어울린다. 이들은 강렬한 색감에 반해 심플한 형태를 취하고 있다. 대조적으로, 정글 장면의 나무와 풀들은 극도로 세심하게 묘사되어 있으면서 평면적으로 겹쳐져 있어서(사진 1), 마치 정교한 초록색 무늬로 가득한 벽면을 보는 느낌이다.

The film’s jungle scenes remind me of the French artist Henri Rousseau (1844-1910), who himself was famous for his fantastic jungle paintings. In Rousseau’s “Snake Charmer,” for example, every leaf of every tropical plant is portrayed meticulously. We can say that all of the colors are green, but in reality the green of each plant is somewhat different from that of another. The shapes also vary widely. The plants in this painting, none of which were painted carelessly, display their own clear forms and colors, coming together to create a mysterious kind of harmony.

*tropical plant : 열대 식물
*meticulously : 꼼꼼하게, 공들여

이 정글 장면들에서는, 환상적인 밀림 그림들로 유명한 프랑스의 화가 앙리 루소(1844~1910)의 영향이 강하게 느껴진다. 예를 들어 루소의 ‘뱀을 부리는 사람’을 보면 ‘키리쿠와 마녀’처럼 열대식물의 잎사귀 하나하나가 꼼꼼하게 묘사되어 있다. 그들의 색깔은 뭉뚱그려 녹색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사실 각자 조금씩 다른 녹색이고 모양 또한 가지각색이다. 그 어느 식물 하나 소홀하게 그려진 것 없이 뚜렷한 형태와 색채를 뽐내며 함께 어우러져 기이한 합창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JoongAng Daily 7면 기사 Friday, Feb 5, 2010


번역: 문소영 문화생활스포츠 팀장 (sym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