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makes a big hit with Nippon Pro Baseball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Kim makes a big hit with Nippon Pro Baseball

테스트

Kim Tae-kyun

Kim Tae-kyun of the Chiba Lotte Marines is off to a great start in his first preseason in Nippon Professional Baseball.

As his team trailed by a run, the 27-year-old first baseman smashed a 140-meter (459-foot) solo home run over the left field fence of the Tokyo Dome at the top of the fourth inning last weekend. The homer was the second of the preseason for Kim, with his first coming on March 1 against the Chunichi Dragons.

Although it’s only the preseason and a strong performance now does not guarantee a solid regular season, Kim’s homer was impressive in that it came off Nippon Ham Fighter and Japanese national team ace Yu Darvish. The 23-year-old is coming off a Pacific MVP and NPB ERA-winning season in which he posted 15 wins and five losses on 167 strikeouts and a 1.73 ERA in 22 appearances. Darvish is widely considered the best pitcher in the NPB and is said to be attracting a lot of attention from Major League teams.

“I struck out in my first at-bat, and that motivated me to do better,” Kim was quoted as saying to the Japanese press.

테스트

지바 롯데 김태균이 13일 니혼햄과의 시범 경기에서 4회 상대 에이스 다루빗슈 유로부터 비거리 140m의 대형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Having redeemed himself for the second-inning strikeout with the home run in the fourth, Kim ended up grounding out to third on his third and final at-bat of the day. Kim currently boasts a .387 batting average with 12 hits in 31 at-bats in the preseason.

“I didn’t know Darvish threw the two-seam fastball. I’ll be better prepared next time,” added Kim.

Kim made his professional debut with the Hanhwa Eagles of the Korea Baseball Organization in 2001 and won the top rookie honors with a .335 batting average, 20 home runs and 54 RBIs.

He played for the Eagles until the end of last season, when he signed a three-year, 700 million yen ($7.8 million) contract with the Marines in November 2009.

A former teammate of Kim’s, Fukuoka SoftBank Hawks’ third baseman Lee Bum-ho, registered a two-run single in the top of the third inning against the Hiroshima Toyo Carp, going one-for-three on the day.

Having signed a two-year deal worth 500 million yen with the Hawks last November, the 28-year-old has a .270 batting average.


By Jason Kim [jason@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니혼햄 다루빗슈에 140m 홈런, 시범경기 3할7푼 맹타 휘둘러



지바 롯데 김태균이 13일 니혼햄과의 시범 경기에서 4회 상대 에이스 다루빗슈 유로부터 비거리 140m의 대형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바 롯데 4번타자 김태균(28)이 일본 프로야구 진출 첫해부터 ‘에이스 킬러’로 자리 잡고 있다. 김태균은 지난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니혼햄과의 시범경기에서 상대 우완 에이스 다루빗슈 유(24)에게서 비거리 140m의 대형 홈런을 뽑아냈다. 14일 라쿠텐전에서는 2루타 한 개를 포함해 3타수 1안타·1타점을 올려 시범경기 합계 타율 0.371·2홈런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일본 최고 투수를 두들기다=13일 경기에서 김태균은 2회 다루빗슈와의 첫 대결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0-1로 뒤진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루빗슈의 시속 144㎞짜리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바 롯데가 1-8로 패한 이날 경기에서 팀의 유일한 득점이었다. 7이닝을 던진 다루빗슈는 김태균의 홈런 때문에 무실점 쾌투를 놓쳤다. 김태균은 경기 후 “2회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것이 자극이 됐다. 홈런을 칠 때는 감촉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키 1m96㎝의 장신인 다루빗슈는 2007~2009시즌 3년 연속 15승 이상을 따낸 일본 최고 투수다. 2007년과 2009년 퍼시픽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했고, 2007년에는 최고 투수에게 주는 사와무라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도 15승5패, 평균자책점 1.73(1위)을 기록하며 팀의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 한글 기사 보기
  •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