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ic victory behind them, athletes still must make the grad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Olympic victory behind them, athletes still must make the grade


They may be gold medalists, but there’s something that brings even world-renowned athletes such as Kim Yu-na, Mo Tae-bum, Lee Sang-hwa down to earth. At the end of the day, they are all students who need to worry about their grades. With the new semester setting in, athletes have to come back down from their Olympic elation and worry about school.

Figure skating gold medalist Kim Yu-na is a sophomore majoring in physical education at Korea University, and just like anybody else, turns in her papers to professors to earn credits. She is following a curriculum that the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at the college has developed specifically for their student athletes.

Her schedule consists of only morning classes, as student athletes are obligated to attend competitions and training at other times of the day
.
“Although they are not able to attend classes due to their training or meeting schedules, we give a cool-headed assessment. We grade them on a curve,” an official at Korea University’s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said. This means that Kim wouldn’t get a grade if she doesn’t submit anything to be evaluated, the official explained.

Kim sends in her assignments via e-mail while she’s attending training or competitions overseas, and turns her work in personally when she comes back to Korea. Despite the efforts, it’s not easy to manage grades. Last year, she failed two courses. A person from the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at Korea University said, “It might be because she didn’t do well on or didn’t submit her assignment. It may be even harder for her to get good grades than other students.”
Kim must complete 140 credits by graduation, and it means she has to take 18 to 20 credits per semester in order to graduate. Fortunately, she will be able to earn credits by taking courses at a university in Toronto, Canada, where she trains.

[estyl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김연아, F학점을 피하라


세계적 스포츠 스타로 도약한 김연아·박태환·신지애·모태범·이상화·이승훈 등도 피해갈 수 없는 한 판 승부가 있다. 바로 학점과의 전쟁이다. 신학기에 들어서며 대학생 스포츠 스타들의 학업 관리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훈련하랴, 대회 준비하랴 수없이 국내외를 오가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타들은 과연 어떻게 공부할까.

김연아, F학점을 피하라

고려대학교 체육교육과 2학년에 재학 중인 김연아는 교수들에게 자필 리포트를 제출해 학점을 관리한다. 교내 체육위원회에서 체육 특기생들을 위해 만든 강의 커리큘럼에 따라 공부하고 있다.

이 커리큘럼은 훈련과 대회가 많은 특기생들을 고려해 수업을 오전으로만 편성됐다. 체육교육과 측은 "훈련이나 경기 일정으로 출석률이 떨어져도 평가는 냉정하다. 모든 특기생은 상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즉 김연아 역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근거를 남기지 못하면 제대로 학점을 받을 수가 없다는 이야기다.

김연아는 해외 훈련 및 경기 시에는 이메일로, 한국에 들어오면 학교에 들러 직접 과제물을 제출한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학점 관리가 쉽지 않다. 작년 그는 두 명의 교수로부터 F학점을 받았다. 학과의 한 관계자는 "(F학점을 받은 이유는) 아마 과제를 제대로 하지 못하거나 시험 대체 과제물을 못 내서 그런 것"이라며 "오히려 다른 학생보다 학점 관리가 더 힘들지 모른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졸업까지 140학점을 이수해야 한다. 지금 상태로라면 매 학기 18~20학점을 꽉 채워 들어야 졸업이 가능하다. 이번에 2학년 1학기 수업을 듣는 그는 다행히 내년부터 토론토 현지의 한 대학에서 학점 교류를 통해 수업을 들을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