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vy yellow dust blankets Korea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Heavy yellow dust blankets Korea

테스트

South Korea's state-run weather agency issued a nationwide yellow dust warning on Saturday, advising residents of the capital Seoul and other parts of the country to avoid outdoor activities.

The National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said the warning was in effect as of 7:00 p.m., as the heavy yellow dust storm, the strongest so far this year, has been spreading across the country.

The watchdog raised up its yellow dust alert level to a warning from an advisory later in the day as the density of the sandstorm got thicker.

"The yellow dust is blanketing the country and some parts of the country may see highly dense dust," an official at the weather agency said.

"As the sandstorm is expected to last until Monday, it is desirable to refrain from outdoor activities during the weekend."

The hazardous yellow dust usually sweeps South Korea in spring, caused by China's industrialization and deforestation.

The yellow storm carries doses of heavy metals, which can cause respiratory and health problems. [Yonhap]
Related Korean Article

전국에 황사경보…밤에 다시 `흙비`, 내일도 황사ㆍ강풍, 밤사이 기온 10도안팎 떨어질듯…건강관리 주의



20일 사상 최악의 황사가 한반도 상공을 뒤덮으면서 울릉도와 독도를 제외한 전국에 황사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미세먼지(PM10) 농도가 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현재 지역별 한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진도 2천408㎍/㎥, 진주 2천226㎍/㎥, 대구 2천86㎍/㎥, 흑산도 1천918㎍/㎥, 영월 1천336㎍/㎥, 광주 1천257㎍/㎥, 속초 1천48㎍/㎥, 수원 402㎍/㎥, 서울 132㎍/㎥ 등을 기록 중이다.

흑산도의 오후 8시 미세먼지 농도는 2천712㎍/㎥로, 2003년 기상청이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높았다.

이번 황사는 비를 뿌린 저기압을 따라 중국에서 서해안을 건너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쳤고 22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지금은 북한지방에서 느리게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린 상태로, 밤부터 서울ㆍ경기,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북부 지역에는 다시 '흙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 한글 기사 보기
  •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