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Yu-na finishes 7th in short program at World Championship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Kim Yu-na finishes 7th in short program at World Championship

테스트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피겨 퀸` 김연아가 27일 오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2010 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을 마친 뒤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연합뉴스)

Olympic gold medalist and reigning world champion Kim Yu-na of South Korea slipped on spins and spirals to come in a disappointing seventh place in the short program Friday, thwarting her chance for a second world title.

The 19-year-old skater received 60.30 points in her short program at the Palavela arena, one of her lowest scores since her senior level debut in 2006.

"I don't know what happened," Kim said. "I don't understand it myself."

A second world championship title would have been another jewel for Kim, who took the gold at the Vancouver Winter Olympics with 228.56 total points, earning 78.50 in the short program. Only two other figure skaters, Kristi Yamaguchi and Michelle Kwan, have taken consecutive titles in the past 20 years.

American Mirai Nagasu is ranked first with a personal best of 70.40 points, and Japan's Mao Asada landed in the second place with 68.08.

Skating to a James Bond medley, Kim opened with a clean triple lutz-triple toe loop combination, but her flip jump was downgraded.

Her performance Friday was in stark contrast to past showings that won her seven Grand Prix series competitions, three Grand Prix Final titles and a world championship.

She had earned 207.71 points at the 2009 World Championships in Los Angeles, becoming the first woman skater to top the 200 mark under the current judging system.

Kim's teammate, Kwak Min-jung, who fell on the first triple lutz, came in 23rd with 47.46 on her first appearance at the competition and booked a spot in Saturday's free skating. [Yonhap]

Related Korean Article

`올림픽이 끝나고 또 경기하는 게 두려웠다`



"점프 외 요소를 이렇게 못 한 적이 없어 나도 당황스러워요. 왜 그랬는지 저도 모르겠어요"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연속으로 실수를 범한 끝에 7위라는 역대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김연아(20.고려대)는 자신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연아는 27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점프에서 한 차례 다운그레이드 판정을 받고 스핀과 스파이럴에서까지 실수를 범한 끝에 60.30점으로 55명 중 7위에 머물렀다.

점프에서 실수야 흔한 일이지만, 스핀과 스파이럴에서까지 실수한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 충격이 더욱 컸다.

두 번째 과제였던 트리플 플립 점프에서 제대로 착지하지 못하고 휘청거린 김연아는 이어진 레이백 스핀까지 제대로 돌지 못해 아예 점수를 받지 못했다.

김연아는 "점프 실수는 자주 있는 일이기에 트리플 플립에서 실수한 다음에 당황하지는 않았다"면서 "스핀 연기를 하면서 너무 힘이 들어간 것을 느끼면서 당황했다. 끝까지 놓치지 않으려 했는데 어이없는 실수를 해 버렸다"며 아쉬워했다.

몸이 아팠던 것은 아니라고 했다.

  • 한글 기사 보기
  •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