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itary diver dies after search operation for missing sailor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Military diver dies after search operation for missing sailors

테스트

해군 초계함 `천안함`이 침몰한지 사흘째인 28일 오후 백령도 인근 사고해역에서 해군 SSU대원들이 고무보트를 타고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백령도=연합뉴스)

A South Korean military diver, who was hospitalized after taking part in rescue operations for missing crew members of a sunken Navy vessel in the Yellow Sea, died Tuesday, military officials said. [Yonhap]

Related Korean Article

천안함 구조하던 UDT대원 1명 순직


침몰한 초계함인 천안함 탐색작업을 실시하다 정신을 잃었던 군 잠수요원 1명이 치료를 받다 끝내 숨졌다.

30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0분께 천안함 함수 부분에서 작업을 하던 해군 특수전(UDT) 요원인 한모(53) 준위가 수중 작업 도중 실신해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미군 구조함인 살보함으로 후송됐으나 치료 중 사망했다.

한 준위는 이날 오전 함수 부분 함장실에 실내 진입을 위한 인도용 밧줄을 설치한 팀에 속해 있으며, 현장의 강한 유속과 높은 수중 압력 등 열악한 여건 속에서 계속해서 구조작업을 실시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글 기사 보기

  • More in Social Affairs

    [Shifting the paradigm] Academia faces brave new world

    Gov't tries to keep CSAT from being superspreader event

    Chun Doo Hwan found guilty of defaming priest over Gwangju massacre account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Bird flu infects ducks on North Jeolla poultry far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