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gers, too, can be windows to the sou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ingers, too, can be windows to the soul

테스트

“A Train of Stories,” a large work sculpted by Kim Jeong-wan, a fifth grader at the Hanbit School for the Blind, is among the artwork on display. Provided by Another Way of Seeing
한빛맹학교 초등 5학년 김정완군이 처음 대형 작품에 도전해 성공한 ‘층층기차’. 자신이 미래에 타고 싶다며 고안한 이 자기 부상 열차는 미끄럼틀로 타고 내리도록 했다. (우리들의 눈 갤러리 제공)


“This is a touch exhibition,” the sign read. It was a far cry from the typical gallery’s forboding “Do not touch the artwork.” Those signs don’t usually come in braille, either.

*braille : 점자

‘본 전시는 만지는 전시입니다’ 전시장에 들어서자 이런 문구가 관람객을 맞는다. 화랑이나 미술관에 보통 ‘작품에 손대지 마시오’란 딱딱한 경구가 붙어 있는 것과 대조된다. 오톨도톨한 점자(點字) 안내문이 인쇄물과 나란히 자리 잡았다.

The event is called “Things We Can Do, Things We Can See and Places We Can Go,” and the exhibits aren’t supposed to be experienced with the eye. Created by students at the Hanbit School for the Blind in 2008 and 2009, these sculptures are meant to be touched. In Hwa-dong, Jongno District, the Korean Art Association for the Blind runs the venue, which they call Another Way of Seeing.

*venue : (콘서트·스포츠 경기·회담 등의) 장소

서울 화동의 ‘우리들의 눈(Another Way of Seeing)’이란 갤러리. 사단법인 한국시각장애인예술협회가 운영하는 이곳은 색다른 체험 공간으로 이 동네 북촌나들이 길의 명소가 됐다. 20일까지 열리는 ‘할 수 있는, 볼 수 있는, 갈 수 있는 곳’은 2008~2009년 서울 수유리 한빛맹학교 초등학생 미술수업의 결실을 선보이는 자리다.

It’s a world none of the visitors in my group knew existed. As she guides us between the clay pieces, which appear to the eye like exotic, curvaceous coral, Yang Young-hee, head of the venue’s planning department, is barraged with questions. “Are there any art classes in school for the blind?” “Do the blind children draw pictures?” “Are there any blind professional artists?”

*barraged with questions : 질문 공세를 받다
처음엔 우물쭈물하던 관람객들이 작품을 만져보고 점자와 나란히 적힌 설명문을 읽고 나서는 안내에 나선 양영희 ‘우리들의 눈’ 기획실장에게 질문을 쏟아낸다. 시각장애인 학교에도 미술수업이 있나요??안 보이는 아이들도 그림을 그리나요? 못 보는 사람도 예술가가 될 수 있나요??

To respond to questions like these, Yang tells an anecdote about a boy who was visually impaired and grew depressed. But he soon discovered art, and it transformed him into a different person, Yang said. “The art courses that I took during my years at the school for the blind brought me dignity,” he said, according to Yang, and even today he maintains his passion for the arts while working as a practitioner of acupuncture and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anecdote : 일화
*visually impaired : 시각장애를 가진

양 실장은 이런 질문을 받을 때마다 들려주는 일화가 있다고 했다. 시각장애인의 한계 때문에 절망을 키우던 한 남학생이 미술과 만난 뒤 후배들에게 남기고 간 한마디다. 맹학교 시절 받은 미술수업은 나에게 인간으로서 품위 있게 사는 자존감을 심어주었다. 그는 침구사로 일하면서 그림에 대한 열정을 키워가고 있다.

“Visual impairment in children varies. Some are visually impaired from birth, some become blind in accidents and some begin to lose their sight due to disease. Artistic creation is a product of five senses, and the eyes are just one of the senses. Although blind people cannot see anything, their desire to express themselves visually may be even stronger than others’, and they can do creative work using their own senses,” Yang explained.

*five senses : 오감

“아이들마다 눈이 안 보이는 정도가 달라요. 태어날 때부터 전혀 못 보는 아이, 청소년기 사고로 시각장애인이 된 아이, 질환으로 점차 시력을 잃어가는 아이 등 다양하죠. ‘전맹(全盲)’에서 저시력까지 시각장애의 정도가 아주 달라요. 미술창작은 오감(五感)의 산물이고 눈은 단지 그 일부일 뿐입니다. 눈이 안 보여도 시각적 표현 욕구는 더 클 수 있고 자신들만의 고유한 감각으로 독창적인 작품을 만들 수 있죠.”

Park Ji-yun’s “Violin” is one example. “During the last first semester, Ji-yun couldn’t even pack the clay firmly, as her fingers were too weak to do it. People usually think that there are many talented children in music, but not in art. But children who have an unusual sensitivity to sound begin to combine music with art. Look at the shape of the violin, and you can hear the music.”

*pack clay firmly : 진흙을 단단하게 다지다
*talented : 재능이 있는

양 실장은 박지윤(한빛맹학교 4년) 학생의 ‘바이올린’이란 작품을 예로 들었다. “지윤이는 손가락 힘이 약해 지난해 1학기 수업 초기엔 흙도 잘 주무르지 못했어요. 시각장애인 중에 음악영재는 많은데 미술은 하기힘들다는 것이 통념이죠. 하지만 지윤이처럼 소리에 민감한 아이들은 점차 음악을 미술과 연결시켜요. 이렇게 형태 자체에서 소리를 볼 수 있는 바이올린 보셨어요?”

The association is finding help in strange places. Also visiting the gallery was Lee Seon-hui, head of the Korean unit of Nvidia, a U.S.-based manufacturer of computer graphics hardware. Though not involved with the pieces at the current exhibit, Nvidia Korea sent 16 volunteers to teach art classes at the Seoul School for the Blind as part of the “Touch Visual” program last December and to the Hanbit School last month, where they will teach in the spring and fall.

*volunteer : 자원봉사자

전시장에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다. 시각장애 학생들이 미술공부 하는 걸 돕겠다고 나선 ‘엔비디아코리아’(대표 이용덕)의 이선희 부장이다. 미국계 비주얼 컴퓨팅 업 체인 엔비디아는 지난해 12월 시각장애 미술교육 보조교사인 ‘터치 비주얼(Touch Visual)’ 서포터스 16명을 선발해 올해부터서울맹학교와 한빛맹학교 1, 2학기 미술수업을 지원한다.

JoongAng Daily 7면 기사 Thursday, April 15, 2010


번역: 서윤영 중앙데일리 문화팀 인턴기자 (estyl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