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tulip trade, it was monkey see, monkey do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n the tulip trade, it was monkey see, monkey do

테스트

“Flower Piece” by Hans Bollongier (1600-1675). Oil on panel, 27 x 20.5 cm, Frans HalsMuseum, Haarlem, The Netherlands.
꽃 정물화 (1644년) 한스 볼론기르(1600~1675) 작, 패널에 유채, 27x20.5㎝, 프란츠할스 박물관, 하를렘

Among the grotesque characters that Alice encounters in Wonderland in the Lewis Carroll novel are three card gardeners who paint white roses red. The gardeners start to quarrel and one of them shouts at another, “I heard the Queen say only yesterday you deserved to be beheaded ... for bringing the cook tulip-roots instead of onions.”

*quarrel : 말다툼
*behead : 목을 베다

루이스 캐럴의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는 하얀 장미를 페인트로 빨갛게 칠하는 카드 정원사들이 나온다. 그들은 서로 말다툼하다가 한 명이 다른 한 명에게 이렇게 소리친다. “하트의 여왕님이 네 목을 댕강 잘라 마땅하다고 하시더라... 네가 요리사에게 양파 대신 튤립 알뿌리를 갖다 주었기 때문이지.”

When I read this part, I was eager to see if tulip bulbs really did look like onions. Later, when I happened to see one, I nodded to myself, because the shape and yellowish color of the bulb are indeed similar to those of an onion before its husk is peeled. Then, when I read the classic book “Extraordinary Popular Delusions and the Madness of Crowds” (1841) by the 19th-century Scottish journalist Charles Mackay (1814-89), I nodded again because I realized that Carroll may have read Mackay’s book and parodied the tulip bulb episode when he wrote about Wonderland.

*bulb : 구근, 전구
*husk : (식물의) 겉껍질
*delusion : 망상

어릴 때 이 부분을 읽고는 튤립 구근이 정말로 양파 같이 생겼는지 굉장히 궁금했다. 나중에 볼 기회가 있었는데, 과연 누렇고 둥근 모습이 겉껍질을 벗기지 않은 양파와 비슷해서 고개를 끄덕였다. 그리고 더 나중에 19세기 스코틀랜드의 언론인 찰스 매케이(1814~89)가 쓴 고전 『대중의 미망과 광기』(1841)를 읽고는 다시 고개를 끄덕이게 되었다. ‘아하, 캐럴은 아마 이 책을 읽고 여기 소개된 튤립 구근 사건을 패러디한 것이었겠구나’ 하고.

The episode in Mackay’s book, set in the 1630s, is as follows: A Dutch merchant offered a sailor a breakfast of red herring, after the sailor had given him good news about the merchant’s business. When the merchant stepped out of the room, the sailor noticed something that looked like an onion lying on the counter. He liked onions very much, so he ate it as a relish for his herring. When the merchant came back, the sailor was stunned to learn that the “onion” was actually the bulb of a Semper Augustus tulip, which was extremely expensive! The merchant sued the sailor, who was thrown into jail for months for eating a tulip root instead of an onion.

*red herring : 청어
*relish : 즐거움, 음식의 풍미를 위해 얹는 소스

매케이의 책에 나오는 에피소드는 다음과 같다. 1630년대에 한 네덜란드 상인이 동방무역을 도운 선원을 집에 초대해 청어 요리를 대접했다. 그런데 그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선원은 청어를 더욱 맛있게 먹겠다는 일념에서 상인의 책상에 놓여 있던 양파를 곁들였다. 돌아온 상인은 그가 양파를 먹는 것을 보고 ‘으헉’ 하며 뒷목을 부여잡았다. 그것은 사실 양파가 아니라 어마어마하게 비싼 ‘셈퍼르 아우구스투스’라는 품종의 튤립 구근이었기 때문이다. 상인은 선원을 고소했고, 선원은 양파인 줄 알고 튤립 알뿌리를 먹어 치운 죄로 몇 달간 감옥살이를 해야 했다.

The episode taught me that when I want to eat something but am in someone else’s home, I should first ask for permission. It also made me appreciate how much the tulip bulb was worth - apparently the price was high enough to send the person who ate it to jail. According to Mackay, a single Semper Augustus tulip bulb sold for 5,500 florins (also known as Dutch guilders) in 1633. By 1636, it had become difficult to obtain one in exchange for 12 acres of land. At that time, the cost of one ox was 120 florins and a swine was 30 florins.

*swine : (암)돼지

이 일화를 보면 남의 집에 가서 뭔가 먹을 때는 주인에게 먼저 물어보고 먹어야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그보다도 대체 튤립 구근이 얼마나 비쌌기에 그걸 먹었다고 옥살이까지 하게 되나 궁금해진다. 매케이에 따르면 셈퍼르 아우구스투스는 1633년에는 한 뿌리에 5500플로린에 팔렸고 1636년에는 12에이커(4.86헥타르)의 땅과도 바꿀 수 없었다고 한다. 황소 한 마리가 120플로린이었고 돼지 한 마리가 30플로린 하던 시절에 말이다.

If you, too, are curious about what the flower looked like, have a look at Hans Bollongier’s “Flower Piece.” Bollongier (1600~75) lived in the Dutch city of Haarlem, a center for flower growing and trade and he specialized in the floral still life paintings that were then in vogue.

*floral still life : 꽃 정물화

대체 어떻게 생긴 튤립이기에? 한스 볼론기르(1600~75)의 그림(사진) 속에서 이 귀하신 꽃을 구경할 수 있다. 볼론기르는 당시 유행하던 꽃 정물화 전문 화가였고 네덜란드 꽃 거래의 중심지인 하를렘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In the floral still life paintings of the time, it was customary to place the most valuable flower at the top of a bouquet. In the Bollongier piece, it is the Semper Augustus, the rarest variety of tulips, that crowns the bouquet. The tulip certainly has a unique, strong kind of beauty, with red stripes that look like flames licking the stark white petals. Yet no matter how beautiful it is, it is still just a flower. How could the bulb have been so expensive?

*customary : 관례적인, 습관인
*variety : (식물의) 종
*stark : 아무 색채나 장식이 없는, 황량한, 냉혹한

이 시기 꽃 정물화의 관습은 가장 값진 꽃을 맨 위쪽에 배치하는 것인데, 이 그림에서는 튤립 중에서도 가장 희귀하고 비쌌던 셈퍼르 아우구스투스가 맨 위쪽에 자리 잡고 있다. 흰 바탕에 진홍색 줄무늬가 타오르는 불꽃처럼 그려져 있어 확실히 독특한 아름다움이 있다. 하지만 아무리 아름답다고 해도 튤립 한 뿌리가 그렇게 비쌀 수가?

In the Netherlands in the 1630s, the prices of the bulbs of not only the Semper Augustus but also most other tulips, especially those rare varieties with stripes, soared to extraordinarily high levels. Why? Tulips were not introduced in Europe until the mid 1500s. After their arrival from the Ottoman Empire, the flowers became very popular with the Dutch nobility and the merchant class, who were enjoying the Dutch Golden Age. The Netherlands was the economic and cultural leader in Europe, and the tulip was one of the luxuries in which the wealthy indulged.

*extraordinary : 기이한. 놀라운
*Ottoman Empire : 오스만 투르크 제국

1630년대 네덜란드에서는 셈퍼르 아우구스투스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튤립, 그중에서도 희귀한 줄무늬 튤립의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고 있었다. 튤립은 1500년대 중반에 오스만 투르크 제국으로부터 유럽에 처음 들어왔는데, 이 ‘동방에서 온 명품’을 가져야 축에 빠지지 않을 정도로 네덜란드 부유층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JoongAng Daily 7면 기사 Friday. April 16, 2010


번역 : 문소영 중앙데일리 문화생활스포츠팀장 (symoon@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