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yal mistress midwives modern economic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oyal mistress midwives modern economics

테스트

“Madame de Pompadour” (1755) by Maurice Quentin de La Tour. Musee du Louvre, Paris
퐁파두르 부인(1755), 모리스 캉탱 드 라투르(1704~88) 작, 루브르 박물관, 파리

The beauty and fashion sense of Madame de Pompadour (1721-64), the woman who enchanted Louis XV of France, is on display in the many portraits she left behind. Among them, the pastel portrait by Maurice Quentin de La Tour (1704-88) shows just how elegant she was, with her delicate smile and a dress with patterns that are splendid but not loud.

*enchant : (마법을 걸 듯) 사로잡다, 황홀하게 하다
*delicate : 미묘한, 우아한

프랑스 왕 루이 15세를 사로잡은 여인 퐁파두르(1721~64) 후작 부인은 많은 초상화를 통해 자신의 미모와 패션감각을 현대인들에게도 증명하고 있다. 그중 드 라투르(1704~88)가 파스텔로 그린 초상화(사진1)를 보면, 화사하지만 요란하지 않은 옷차림과 살짝 머금은 미소가 그녀의 매력을 잘 말해준다.

This painting, as with most Rococo-style paintings of the time, has a soft and drowsy atmosphere like the shimmering of the air in a spring haze. And its shades of blue, gold and pearl are in graceful harmony.

*drowsy : 졸린, 나른한
*shimmer : 희미하게 빛나다, 어른거리다
*haze : 연무, 실안개, 아지랑이

이 그림은 로코코 회화답게 화면 전체가 마치 아지랑이가 감도는 봄날의 대기처럼 부드럽고 나른하며, 차분하게 가라앉은 푸른색·금색·진주색이 우아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테스트

This close up of Maurice Quentin de La Tour’s “Madame de Pompadour” shows the Encyclopedie on the right side.
라투르의 “퐁파두르 부인”을 가까이 보면 오른쪽에 백과전서가 보인다.

In the painting, Pompadour is seated next to a table with books, drawings, a musical instrument and a globe, showing her interest in a variety of cultural fields. In fact, aside from being the mistress of the king, she was also an influential supporter of many scholars and artists. One of the achievements of her support is hidden in this painting. It is the big book on the right side of her bookshelf. The golden letters inscribed on the book’s spine read “Enciclopede.”

*mistress : 정부
*inscribe : 쓰다, 새기다
*spine : 척추, 등뼈, (책의) 등

그림 속 퐁파두르 부인의 주변에는 악기와 화첩, 책, 지구본 등이 놓여 있어서 그녀가 문화 다방면에 조예가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그녀는 한낱 왕의 정부가 아니라 당시 많은 학자와 예술가들의 강력한 후원자였다. 그녀의 주요 후원 업적 중 하나가 이 그림에 숨어있기도 하다. 바로 서가 오른쪽에 꽂혀 있는 묵직해 보이는 책 말이다. 이 책의 등에는 금박글씨로 ‘Enciclopedie’, 즉 ‘백과전서’라고 선명하게 적혀 있다.

The Enciclopedie or “Encyclopedie” was a series of books published in France between 1751 and 1772. Its content was compiled by progressive scholars such as Denis Diderot (1713-84) and came to represent the ideas of the Enlightenment.

*Enlightenment ideas : 계몽주의
*progressive : 진보적인

백과전서는 1751년과 1772년 사이에 그때까지 이루어진 과학적 발견을 포함한 다양한 학문·예술·기술의 지식을 드니 디드로(1713~84)를 비롯한 당대의 진보적 학자들이 계몽주의적 신념으로 모아 엮은 것이었다.

Enlightenment ideas did not form a unified theory but can be explained in general with words such as nature, reason and progression. The philosophers of the Enlightenment generally believed that nature and the world operated by certain mechanical laws and the truth of the laws could be approached through human reason rather than left to faith. They also thought that by understanding the laws of nature including human nature, they could help individuals and societies progress to better conditions.
*reason : 이성
*mechanical law : 기계적 법칙

계몽주의는 통일된 사상은 아니었지만, 대체로 자연·이성·진보 등의 단어로 설명할 수 있다. 계몽주의 사상가들은 자연과 세계가 기계적 법칙으로 움직이고 있으며, 그 법칙의 진실은 결코 신만이 아실 일이 아니라 인간의 이성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또 인간 본성을 포함한 자연의 법칙을 파악함으로써 개인과 사회가 더 나은 방향으로 진보할 수 있다고 믿었다.

Many prominent intellectuals, including Voltaire (1694-1778) and Jean-Jacques Rousseau (1712-78), participated in the writing of the Encyclopedie. The group of contributing writers also included Francois Quesnay (1694-1774), who was Pompadour’s doctor.

*intellectual : 지성인

볼테르, 장 자크 루소 등 당대의 내로라하는 지성인들이 편찬에 참여했는데, 그중에 퐁파두르 부인의 주치의인 프랑수아 케네도 있었다.

JoongAng Daily 7면 기사 Friday. May 14, 2010


번역 : 임승혜 중앙데일리 인턴기자 (estyl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