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cipal throws wide the back door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Principal throws wide the back door

The Seoul Northern District Public Prosecutors’ Office indicted Principal Kim Hee-jin, 62, of Seoul Foreign Language High School for illegally admitting students in exchange for large sums of money in 2007 and 2008.

Kim allegedly received 55 million won ($44,137) for admitting seven students who didn’t pass an entrance exam. The parents paid the money under the pretext of contributing to the school’s development fund.

Foreign-language high schools select students through exams that mainly test English listening comprehension ability. Kim bypassed this system, personally contacting parents and asking them to pay money to get their children admitted, prosecutors said.

The prosecutors also said that Kim personally received 32 million won from parents of 11 transfer students since 2006. However, there was insufficient evidence to prove the charge, explained a prosecution source.

Kim’s family has a history of illegal admissions and embezzlement. Kim’s husband Lee, a previous chief director of the Chung-sook Educational Foundation, which established Seoul Foreign Language High School, was convicted in 2005 for embezzling 2.4 billion won from the school. The prosecution now says that Lee also illegally admitted 20 students in exchange for 169 million won from 2003 to 2004. However, the statute of limitations on that case has expired so the prosecution cannot indict him.


By Kim Hyo-eun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교장 불구속 기소 … 아들인 이사장은 횡령 혐의 구속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는 학부모들에게 돈을 받고 부정 전·입학을 시켜준 혐의(배임수재)로 서울외고 김희진(62·여) 교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7·2008년 전입생 학부모 7명으로부터 입학 대가로 총 5500만원을 받았다. 외고 정시 입학시험에서 탈락해 일반고에 배정됐던 학생들이었다. 이들은 한 사람당 500만~1000만원의 돈을 학교발전기금 명목으로 내고 무시험으로 들어왔다. 입학 정원의 3%를 전·입학으로 뽑을 수 있는 제도를 이용했다. 검찰은 학교 측이 개인적으로 접촉한 학부모들에게 돈을 내는 것을 입학 조건으로 내걸었다고 설명했다. 이 학교는 전·입학 공고도 내지 않았다.

김 교장은 또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전학생 11명의 학부모로부터 학교발전기금 명목으로 3200만원을 받은 사실도 드러났다. 그러나 학생들이 입학한 후에 받은 돈이기 때문에 대가성은 입증되지 않았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한편 김 교장의 아들인 이주헌(39) 청숙학원 이사장도 법인 재산 약 17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씨는 2005년 말부터 최근까지 이 법인이 운영하는 서울외고의 운영비와 학교법인의 재산을 빼돌려 개인 채무를 갚거나 생활비 등으로 쓴 혐의다. 또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교육기자재 금액을 과다 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거래업체들로부터 4200여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씨에게 차액을 되돌려준 혐의로 용역업체 및 공사업체 대표 4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 한글 기사 보기

  •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