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leader’s son denies asylum rumo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orth leader’s son denies asylum rumors

테스트

Kim Jong-nam, the eldest son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aves as he leaves his first-ever interview with South Korean media. By Shin In-seop
북한 지도자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남한 언론과의 사상 최초 인터뷰를 마치고 손을 흔들고 있다. 신인섭 기자

MACAU - The reclusive eldest son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gave his first-ever interview to South Korean reporters last Friday after being tracked down at a hotel in Macau, China.

*reclusive : 은둔한
*track down : ~를 찾아내다

북한 지도자 김정일의 은둔생활중인 장남이 중국 마카오의 한 호텔까지 찾아온 남한 기자와 사상처음으로 지난주 금요일 인터뷰를 했다.

Although Kim Jong-nam said little in the brief exchange, he denied rumors that he has been trying to seek refuge in Europe since allegedly coming under threat of assassination after losing a power struggle to his younger brother Kim Jong-un last year. “I have no plans on moving to Europe. Why would I?” he said. “I could go there for a vacation, but I think you have only heard rumors.”

*assassination : 암살
*power struggle : 권력투쟁

비록 짧은 대화에서 별로 말을 하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권력투쟁에서 동생 김정은에게 패배한 이후 암살위협에 시달려와 유럽으로 망명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 김정남은 부인했다. “유럽으로 갈 계획이 없습니다. 제가 왜요?”라고 그는 말했다. “휴가여행으로 거기에 갈 수는 있겠죠. 아마도 소문을 들었나 보군요.”

A JoongAng Sunday reporter confronted Jong-nam, 39, in the 10th-floor elevator bank of the Altira Hotel after a late-morning meal with an unidentified woman, who looked to be a Korean in her 20s. He had previously given interviews to the Japanese press, but for South Korean media it was a first.

*confront : ~와 정면으로 마주치다
*unidentified : 미확인의

중앙선데이 기자는 알티라 호텔 10층 엘리베이트 앞에서 20대의 한국인으로 보이는 신원미상의 여인과 늦은 아침식사를 하고 나오는 김정남(39)과 마주쳤다. 김정남은 예전에 일본 기자들과는 인터뷰를 한 적이 있으나,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는 이번이 처음이다.

Jong-nam appeared cool as he allowed his picture to be taken, blue Ferragamo loafers and all. But he kept the talk and his answers short. Asked how he had been, he said, “Fine, now are you satisfied?”

*loafer : 끈으로 묶지 않고 편하게 신을 수 있는 가죽신

김정남은 파란색 페라가모 가죽신과 다른 모든 것을 포함해 사진 촬영을 시원스럽게 허락했다. 그러나 대화와 답변을 짧게 했다. 어떻게 지냈냐는 질문에 “좋습니다. 이제 만족하십니까?”라고 말했다.

As to rumors that he had been telling people in Macau that heir-apparent Kim Jong-un, who was born in 1984 (although North Korean media last year reported he was born in 1982), is the son of one of his father’s mistresses, and thus should be out of the line of succession, he replied “I do not have any idea of what you just said.” His father’s health, he said, is “doing well,” and when asked about the Cheonan, he said “Cheonan? I do not know. Please stop.”

*heir-apparent : 법정 추정 상속인
*mistress : 정부

김정남이 마카오에서 지인들에게 후계자로 보이는 김정은(1984년생이지만 지난해부터 북한 언론이 1982년생으로 보도하고 있다.)이 아버지의 정부의 아들이고 그래서 권력승계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말해왔다는 소문에 대해서 김정남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그의 아버지의 건강은 “좋으시다”고 말했다. 그리고 천안함에 대해 묻자 그는 “천안함? 모릅니다. 그만하시죠.”라고 말했다.

Kim Jong-nam abruptly ended the interview when he was asked about rumors of a crackdown last year on a safe house in Pyongyang where secret political meetings were supposedly held. With a smile and a wave, he backed through the elevator doors.

*crackdown : 엄중 단속, 강력 탄압
*safe house : 안가, 은신처

비밀 정치 회합이 있어왔던 것으로 알려진 평양의 안가를 지난해 수색당했다는 소문에 대해 묻자 김정남은 갑자기 인터뷰를 끝냈다. 미소를 짓고 손을 흔들면서 그는 엘리베이트 문 안으로 들어갔다.

JoongAng Daily 1면 기사 Monday, June 7, 2010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팀장(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