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Park agree to work together for GNP’s presidential victory in 2012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e, Park agree to work together for GNP’s presidential victory in 2012

테스트

President Lee Myung-bak, left, and former Grand National Chairwoman Park Geun-hye have a luncheon meeting at the Blue House on Aug. 21. Provided by the Blue House
이명박 대통령(왼쪽)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8월21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In a rare peacemaking luncheon at the Blue House, President Lee Myung-bak and his Grand National Party archrival Park Geun-hye have agreed to cooperate in the hopes of leading the conservative ruling party to victory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ides to the president and Park said yesterday.

*cooperate : 협력하다, 협조하다
*presidential election : 대통령 선거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보수 여당의 다음 대선 승리를 위해 공조하기로 합의했다고 대통령 측근들과 박 전 대표가 어제 말했다.

The Blue House said yesterday that the two political heavyweights met Saturday over a luncheon at the presidential compound. “Their meeting took place on Saturday from 11:55 a.m. till 1:35 p.m.,” said Chung Jin-suk, senior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After the meeting, they shook hands with bright faces.”

*political heavyweight : 정계 유력자, 정치적 거물
*take place : 개최되다, 일어나다

두 정치 지도자들이 토요일 청와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고 청와대측이 어제 말했다. 정진석 정무수석은 “토요일 오전 11시55분부터 오후 1시35분까지 두 분이 만났다. 회동이 끝난 뒤 밝은 표정으로 악수했다.”고 말했다.

The meeting came at a sensitive time, as Lee marks the midpoint of his presidency on Wednesday. Lee’s faction had increasingly worried that conflicts with Park would further hinder the administration’s signature projects. The Park faction, meanwhile, had shown growing frustration over Lee’s latest choices for prime minister and cabinet ministers, seeing the appointments as an effort to groom his successor and derail Park’s presidential bid.

*midpoint : 중간 지점(시점)
*signature project : 특징적인 사업
*faction : 파벌, 파당
*frustration : 불만, 좌절감
*groom : 손질하다, 다듬다
*derail : 탈선시키다

이 대통령의 임기 중간 지점이 수요일에 오는 민감한 시점에 이 회동이 이뤄졌다. 친이계는 박근혜 전 대표와의 불화로 이명박 정부의 대표적 정책들의 추진이 앞으로도 계속 힘들어질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여왔었다. 한편 친박계는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새 국무총리와 장관 임명으로 잠재적 대선 후보군을 만들어내 박근혜 전 대표의 대권 도전을 좌절시키려 한다며 불만을 토로해왔다.

According to the Blue House, Park came to the presidential compound alone without any of her allied lawmakers. Presidential Chief of Staff Yim Tae-hee and Chung greeted her at the Blue House, and Lee and Park had their luncheon without any aides.

청와대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수행 의원 없이 혼자서 대통령 관저로 왔다. 임태희 비서실장과 정진석 정무수석이 청와대에서 박 전 대표를 영접했고 이 대통령과 박 전 대표는 배석자 없이 둘이서만 오찬을 했다.

The presidential office remained tight-lipped about the meeting but, in an apparent gesture to Park, allowed Park’s spokesman to make public the details first. The spokesman said the two leaders discussed international and domestic issues as well as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tight-lipped : 입을 꽉 다문, 말이 없는
*in an apparent gesture : 누가 봐도 알 수 있는 표시로
*make public : 일반에게 알리다, 공표하다

청와대는 이-박 회동에 대해 입을 다물었고, 박근혜 전 대표의 대변인에게 먼저 자세한 내용을 발표하도록 배려했다. 대변인은 두 정치 지도자들이 2012년 대통령 선거 뿐만 아니라 국내외 문제들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They discussed international affairs surrounding the Korean Peninsula as well as domestic issues including the economy,”Rep. Lee Jung-hyun, Park’s spokesman, said yesterday. “They also talked about party affairs. They discussed that the Grand National Party must win the trust of the nation for the success of the Lee administration and the GNP’s next presidential victory, and that they will cooperate ... to achieve the goals.”

박근혜 전 대표의 대변인인 이정현 의원은 어제 “두 분이 한반도 주변 국제정세와 경제를 포함한 국내문제들을 논의했다. 두 분은 정당 문제에 대해서 얘기를 나눴다. 이명박 정부의 성공과 한나라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한나라당이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했으며,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Lee and Park’s relationship has been sour ever since her defeat in the 2007 presidential primary and the subsequent power struggle between pro-Lee and pro-Park factions. Park, a former GNP chairwoman who is considered one of the strongest presidential contenders for the 2012 election, has opposed major projects of the Lee administration, including the revision of the Sejong City blueprint.

*sour : 잘못된, 틀어진

이-박 관계는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선거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패배한 이후, 뒤이어 벌어진 친박계와 친이계의 권력다툼으로 줄곧 틀어져 있었다. 2012년 대선에서 가장 강력한 후보로 여겨지는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세종시 수정안 등 이명박 정부의 주요 정책들을 반대해왔다.

JoongAng Daily 1면 기사 Monday, August 23, 2010


번역 : 이무영 정치사회팀장 (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