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finished war, unwritten histo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Unfinished war, unwritten history

It is said that history is not merely connected to the past but to the present, and that saying feels more genuine than ever. This year marks the 6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The Korean War is a historical event, and we can revisit the war through photographs and relics at the War Memorial. However, as well all know, the war is not over. Just recently, Xi Jinping, China’s vice president, justified China’s intervention in the Korean War by calling it “a just war to defend peace against aggression.”

The Korean government refuted Xi by saying that North Korea’s invasion of the South is an officially recognized historical fact. But Beijing once again confirmed that Vice President Xi’s comment is the official position of the Chinese government. The Korean War is not mummified in any museum. It is very much alive and a factor in many aspects of the geopolitical situation in northeast Asia. This is no mere diplomatic spat between Korea and China but a clue to the future of the Korean Peninsula. Let’s look at what Xi said about the Korean War in his speech.

On the cause of the Korean War, Xi said that the Truman Administration of the United States decided to send armed forces arbitrarily after a civil war broke out in Joseon, which started a full-scale war. He considers the Korean War as a civil war between leftists and rightists, and the United States was an imperialistic aggressor. The Chinese vice president is distorting history. Although progressive scholars made attempts to find the origin of the Korean War in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right and the left after liberation from Japanese rule, historical documents have already proved that North Korea started an all-out war, and the invader was North Korean forces sponsored by China and the Soviet Union.

The Korean War was not a war of aggression by the imperialistic United States but a result of the expansion policy of the communist Soviet Union. The combat capacities of the two sides in the early days of the war proves who had made preparations for war. South Korea’s army was armed with small arms and trench mortars, while the North Korean forces advanced in Soviet tanks. Xi also said that China intervened in the Korean War because South Korean and United Nations Forces ignored Beijing’s repeated warnings and crossed the 38th Parallel, moving up the Yalu and Tumen Rivers. The remark has significance in regards to any unification of Korea as it can be interpreted to mean that China would not have participated in the war had the UN Forces not crossed the 38th Parallel.

It also suggests that a divided Korean Peninsula corresponds to China’s national interests. Xi said, “The Korean Peninsula and China are connected” and “the Chinese and North Korean forces stabilized the war front near the 38th Parallel.” So China’s objective was to maintain the 38th Parallel to keep the Korean Peninsula divided.

Will China adhere to such a position if North Korea collapses in the future? If so, even if the North Korean regime crumbles, the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ill not be realized easily as China will never want to share a border with Korea and desires to maintain a pro-Chinese regime in the North. The prime reason is the presence of the U.S. forces in the South. Will China assent to a unified Korea without the USFK? In the current Northeast Asian structure, a unified Korea without U.S. Forces would exist as a virtual vassal state of China.

-ellipsis-



역사는 과거가 아니라 현재로 이어진다는 말이 요즘처럼 실감나는 때가 없다. 6.25 가 터진 지 60년이 되었다. 이제 6.25는 분명히 역사가 되어 전쟁 기념관 안에서 유물로 만나고 있다. 그러나 전쟁은 끝난 것이 아니었다. 중국 시진핑 부주석은 “평화를 지키고 침략에 맞선 정의로운 전쟁” 이었기 때문에 중국이 참전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북한의 남침은 공인된 역사적 사실”이라고 반박했고 중국은 다시이 주장이 “ 중국 정부의 정론”이라고 재확인했다. 이게 웬일인가? 6.25는 박물관의 미이라가 아니었다. 아직 살아서 동북아를 휘젓고 다니는 것이다. 이번 공방은 한.중간의 말싸움이 아니라 한반도의 미래를 짐작케 하는 단초가 된다. 이런 생각에서연설 전문을 구해 보았다.

시 부주석은 한국전 원인을 “조선의 내전이 발발한 이후 미 트루만 정부는 제멋대로 파병을 결정해전면전을 일으켰다”고 말하고 있다. 한국전쟁을 좌우간의 내전으로 보고 여기에 “미국의 제국주의 침략자”가 가세했다는 것이다. 이는 역사를 왜곡한 것이다. 진보 학자들이 한국전의 기원을 해방공간의 좌우대결에서 찾으려는 시도가 있었으나 전면전을 일으킨 쪽이 북쪽이고, 침략자 역시 소련과 중국의 지원을 받은 북쪽이라는 사실은 이미 역사 문서들로 증명되었다.

6.25는 미 제국주의 침략전쟁이 아니라 소련 공산주의의 팽창정책의 일환이었다. 개전 초 전투력을 보아도 알 수 있다. 한국군은 소총과 박격포뿐이었는데 북한군은 소련제 탱크를 몰고 내려왔다. 시 부주석은 “ 중국 정부의 수 차례 경고를 무시하고 38선을 넘어 압록강과 두만강까지 쳐들어 왔다” 는 것을 참전이유로 들었다. 이 말은 한국의 통일문제와 결부된 의미심장한 발언이다. 그 때 유엔군이 38선을 넘지 않았다면 참전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이는 한반도가 분단되어 있는 것이 중국 국익에 부합된다는 말이기도 하다. “조선반도와 중국은 서로 연결되어 있고…”, “中.朝군이 전선을 38선 부근으로 안정시키는데…” 라는 등의 구절을 연결시켜 볼 때 중국의 목적은 38선의 유지였다.

앞으로 만일 북한이 붕괴된다면 중국의 이런 입장은 여전히 유효한가? 그렇다면 북한이 붕괴돼도 우리의 통일은 요원한 것이다. 중국은 결코 한국과 국경을 맞대지 않겠다는 말이며, 북한에 친중 정권을 유지하겠다는 말이기도 하다. 왜 그럴까? 주한미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주한미군 없는 한국의 통일은 받아들일까? 지금 같은 동북아 구도라면 주한미군이 없는 통일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속국으로만 존재할 수 있을 것이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