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ef executives to offer global solu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hief executives to offer global solution

테스트

Business officials pose for a group photo commemorating the G-20 Business Summit at Sheraton Walkerhill Hotel in Seoul on Nov. 11. [NEWSIS]
11월11일 서울 쉐라톤 워커힐에서 열린 서울 G20 비즈니스 서밋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Oh Young-ho, the commissioner of the Seoul G-20 Business Summit Organizing Committee, said yesterday that the Seoul G-20 Business Summit will be a forum for the private sector to provide suggestions to improve the global economy under the theme, “The role of business for sustainable and balanced growth.”

*sustainable : 지속 가능한

오영호 서울 G20 비즈니스 서밋 집행위원장은 비즈니스 서밋은 “지속가능한 균형발전을 위한 비즈니스의 역할”이란 주제로 세계경제 활성화를 위한 건의사항들을 제안하는 민간분야 포럼이 될 것이라고 어제 말했다.


A two-day meeting, which begins today at the Sheraton Grande Walkerhill Hotel in eastern Seoul, will be attended by more than 100 chief executive officers from major multinational companies, one of the biggest corporate gatherings of its kind ever seen. Participants will also include several national leaders attending the G-20 Summit.

*multinational company : 다국적 기업
오늘 시작해서 이틀 동안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리는 이 회의에는 주요 다국적 기업 CEO 1백여 명이 참석한다. 기업인들의 회의로는 가장 규모가 큰 이 행사에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들도 일부 참석한다.


The G-20 Business Summit will focus on four main agenda items, including trade and foreign direct investment, finance, green growth and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with each agenda having three discussion groups. The concept of the Business Summit was created by the Korean government as part of the G-20 Summit that begins tomorrow.

*agenda : 의제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 기업의 사회적 책임

G20 비즈니스 서밋에서 무역과 투자, 금융, 녹색성장,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 4가지 의제에 대해 각 분과별로 만들어진 3개 소주제 토론그룹에서 집중 논의한다. 비즈니스 서밋은 한국정부가 내일 개막하는 G20 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조직했다.


Up to now, the G-20 leaders had taken ideas related to the summit from two separate pools of experts. One is the meeting of finance ministers and central bank governors, which focused on global economic and regulatory concerns, and is held prior to the summit.
*prior to~ : ~에 앞서

지금까지 G20 정상들은 두 개의 전문가 그룹들에게서 정상회의와 관련된 아이디어를 받아왔다. 하나는 정상회의 이전에 열리는 재무장관 회의와 중앙은행 총재 회의로 세계경제와 규제장치들에게 관한 안건들을 논의하는 그룹이다.


The other is the so-called Sherpas meeting, which reviews broader themes involving trade and investment. But these discussions have been limited to the realm of the public sector, which by its nature has excluded the input of the private sector. The organizers of the G-20 Summit in Seoul wanted to overcome this limitation by inviting more than 100 top business leaders from around the world.

*realm : 영역, 범위

다른 하나는 세르파 회의로 무역과 투자에 관한 폭넓은 주제들을 검토하는 그룹이다. 그러나 이 회의들은 태생적으로 민간분야의 참여를 제외하고 정부영역에만 의제를 제한해왔다. G20 서울 정상회의의 조직위원회는 전세계 일류 기업인들을 초청해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자 했다.

Korea JoongAng Daily 6면 기사 Wednesday, November 10, 2010


번역 : 이무영 정치사회부장 (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