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ve cares behind at G-20, plea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ave cares behind at G-20, please

The G-20 Summit in Seoul is to open on Nov. 11. The leaders of the G-20 member countries, plus leaders from five nonmember countries and seven heads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re arriving in Seoul. The hangars and runways of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Seoul Airport are expected to be jammed with over 40 presidential airplanes. It is a rare scene for Korea. The citizens sincerely welcome the world leaders to Seoul.

Thirty-two leaders are to attend the summit, and the last one to arrive in Seoul will be President Nicolas Sarkozy of France, the chair of next year’s G-20. Sarkozy had a busy schedule last week as President Hu Jintao of China made a three-day state visit to Paris. After attending the Armistice Day Ceremony on Nov. 11, Sarkozy is to arrive in Seoul in the early morning of Nov. 12. He sent notice that he wouldn’t be able to attend the welcoming reception and the dinner banquet at the National Museum on Thursday evening. Sarkozy’s visit to Korea marks the transfer of the chairmanship of the G-20 Summit for next year, and at the same time, it will be the first overseas trip on his newly purchased presidential airplane.

France has suffered great disturbances in the last few months as demonstrators all over the country protested against the Sarkozy government’s pension reforms. The public criticized Sarkozy for spending a large amount of money on a new airplane while demanding the citizens cut back to reduce the fiscal deficit. The purchase of the presidential plane had been decided upon befor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nd in order to save money, a 12-year-old used passenger jet was renovated to be used as the presidential plane. However, there are rumors that the airplane was decorated luxuriously to suit the “bling-bling” lifestyle of Sarkozy and his first lady. As he boards the new plane and travels to Seoul, Sarkozy might feel little comfort from the disapproving glares of French citizens.

Everyone has his share of agony, and other heads of state attending the G-20, too, have concerns and worries. One president might be contemplating the political aftermath following a midterm election defeat. Another president might be worrying about damage from natural disasters after a series of volcanic eruptions. Someone might be troubled with territorial disputes, and another could be agonized over the libido he cannot seem to control. One leader is still in shock and grief after losing her husband, who was a political partner and sponsor.

No matter what’s on your mind, please forget about all the worries upon arriving in Seoul. Meticulous care and a sincere welcome await you. You are in Seoul for a short visit of two to three days, but please make yourselves comfortable and enjoy the hospitality Korea has prepared as the chair country. President Lee Myung-bak is paying so much attention to the event, and if possible, he would even love to change the weather to make it just perfect. He stood by the principle to be “simple and practical,” but he made sure every detail is flawless. He personally checked the height of the sofa seats in the meeting hall and even changed the plant pots.

-ellipsis-



“주요 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G20 회원국 정상들과 5명의 특별 초청국 정상, 7명의 국제기구 수장(首長)들이 오늘부터 속속 서울에 집결하게 됩니다. 인천국제공항과 서울공항 계류장은 여러분이 타고 올 40여기의 전용기로 ‘주기(駐機)전쟁’이 예상됩니다. 일찌기 한국에서 볼 수 없었던 진풍경입니다. 진심으로 여러분의 방한을 환영합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하는 32명의 정상급 인사 중 맨 마지막으로 도착하는 분은 G20 차기 의장국인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입니다. 그는 지난주 프랑스를 국빈방문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환대하느라 2박3일간 바쁜 일정을 보냈습니다. 이어 1차대전 종전기념일(11월 11일) 행사에 참석하고, 12일 새벽 입국할 예정입니다. 전날 저녁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환영리셉션과 정상만찬에는 ‘불참’ 통보를 했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에게 이번 방한은 G20 정상회의 의장직을 수임(受任)하는 여행이기도 하지만 새로 장만한 전용기의 위용을 뽐내는 첫 해외여행이기도 합니다.

프랑스는 사르코지 대통령이 밀어부친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전국적인 시위로 최근 몇 달간 몸살을 앓았습니다. 재정적자 감축을 명분으로 국민에겐 허리띠를 졸라매라고 요구하면서 자신은 거액을 들여 전용기를 바꿨다는 비난 여론이 많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에 결정된 일인데다 예산 절감을 위해 12년 된 중고 민항기를 전용기로 개조했을 뿐이라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부부의 ‘블링블링(bling bling)’ 취향에 맞춰 초호화판으로 꾸몄다는 소문이 무성합니다. 그의 지지율은 역대 프랑스 대통령 중 최저 수준인 29%까지 떨어져 있습니다. 국민의 눈총을 받으며 새 전용기를 타고 서울에 오는 사르코지 대통령의 속내가 편치는 않을 듯합니다.

세상에 고민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이 그렇듯, G20 회의에 참석하는 다른 정상들도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중간선거 참패에 따른 정치적 후폭풍을 고민하는 분도 있을 것이고, 잇딴 화산 폭발로 인한 자연재해를 걱정하고 있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어느 분에겐 진퇴양난(進退兩難)에 빠진 영유권 분쟁이 고민일 것이고, 또 어느 분에겐 주체할 수 없는 ‘리비도(Libido)’가 고민일 것입니다. 정치적 동지이자 후견인인 남편을 잃은 충격과 슬픔에 빠진 분도 있을 것입니다.

어떤 고민을 안고 서울에 왔든 도착하는 순간 고민은 싹 잊어버리십시오. 세심한 배려와 정성어린 환대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비록 1박2일 또는 2박3일의 짧은 일정이지만 의장국인 한국이 정성껏 준비한 환대를 마음껏 즐기십시오. 할 수만 있다면 회의 기간 중 날씨까지 바꾸고 싶은 것이 이명박 대통령의 심정일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성의를 다해 이번 회의를 준비했습니다. ‘검소하면서 실용적으로’라는 원칙에 충실하면서도 손님 접대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습니다. 회의장 소파의 높낮이까지 직접 조절하고, 화분까지 바꿨습니다.

-중략-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