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 to winning nuclear bi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ys to winning nuclear bids



Exactly one year ago, the government was in jubilation after winning a bid for the construction of a $40 billion nuclear power plant in the United Arab Emirates. The government declared that further successes in the industry were around the corner, which would be a major growth engine for Korea in the 21st century.

Its euphoria was understandable. The feat reversed Korea’s repeated failures in accessing overseas nuclear-power-plant markets since 2004.

After the success, the government set an ambitious goal of winning bids to build two nuclear power plants each year. It would transform the business into a major driving force for the economy. One year later, however, no more good news is on the horizon.

Nuclear plant construction in Jordan, which South Korea viewed as a done deal, eventually went to a consortium of French and Japanese companies. Another nuclear plant project in Turkey is also likely to go to Japan, even though the government argues Korea still has a chance.

It is time for the government to step back and thoroughly review what went wrong. The government argues that the failures resulted from our inability to secure financing. The argument appears to make sense. For example, South Korea and Turkey were to build the plant by borrowing money in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s and paying back the debt by selling electricity produced by the plant.

If we could finance our share of the construction cost - 14 billion won ($12.1 million) amounting to 70 percent of the total - on cheap interest rates, we might have succeeded in winning the bid. While we wavered, Japan signed an MOU with Turkey.

This problem will continue to hamper our efforts down the road. In fact, many countries wishing to have nuclear power plants are emerging economies. Because they lack financial resources, the government and businesses should figure out ways to solve such vulnerability facing our financial capability when it comes to wining bids for nuclear projects.

The government and private sector’s resources should be pooled in such circumstances. Currently, however,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is the only entity involved in the bidding process. Moreover, winning bids for the constr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is far from KEPCO’s only job.

Establishing a separate arm under the corporation to bid exclusively for the construction of nuclear plants could be somewhere to start.

원전 수주 실패…금융 탓만 하지 말라

어제는 원자력의 날이었다. 1년 전 400억 달러에 달하는 UAE 원전 건설공사를 수주한 기념으로 제정된 날이다. 당시 정부는 세계 원전 플랜트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으며, 또 하나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했다고 자랑했다. 하긴 그럴 만도 했다. 역사상 최대 규모였던 리비아 2단계 대수로 공사액의 무려 6배나 되는 수주액이었다. 게다가 2004년부터 해외 원전을 수주하려고 문을 두드렸지만, 매번 실패했던 시장이기도 했다. 그 참담한 기억을 한방에 날려버린 게 UAE의 쾌거였다. 그래서 정부는 올 초 매년 2기씩 수출해 원전을 새로운 주력수출 상품으로 만들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불행히도 1년이 지난 지금, 낭보는 더 이상 들리지 않고 있다.

다된 줄 알았던 요르단 원전은 지난 5월 프랑스와 일본의 연합군에 빼앗겼다. 6월 양해각서까지 체결했던 터키 원전도 최근 일본으로 넘어가는 듯한 분위기다. 정부는 아직도 기회가 있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전망이 많다. 그렇다면 이제는 한발 물러서 왜 거듭 실패하는 지를 분석해야 할 때다. 실패의 원인을 찾고 보완하는 작업을 서둘러야 한다.

요르단과 터키에서 실패한 건 돈 문제 탓이라는 정부 지적은 일리 있다. 터키 원전은 우리와 터키 측이 공동으로 국제금융시장에서 돈을 빌려 건설한 뒤 여기서 생산한 전기를 팔아 빚을 갚는 방식이다. 건설비의 70%에 해당하는 14조원을 우리가 싸게 조달할 수 있다면 그만큼 수익성이 높아지는 구조다. 그렇다면 건설비를 얼마나 값싸게 조달할 수 있느냐는 금융의 문제가 수주의 관건이 된다. 하지만 이 점에서 우리는 일본이나 프랑스 등 경쟁국에 비해 크게 부족하다. 세계에 내세울만한 금융기관도 없고, 그런 경험도 미약하다. 국내총생산(GDP)은 물론 외환보유고 등 나라가 가동할 수 있는 자금력도 상대적으로 적다. 우리가 머뭇거리는 새 일본이 터키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건 이 때문이 크다. 문제는 이게 앞으로도 계속 우리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점이다. 원전을 건설하겠다고 나선 국가들 가운데 상당수가 신흥개발도상국들이다. 이 나라들은 원전을 건설할 돈이 없기 때문에 우리가 돈까지 대줘가며 건설해야 할 판이다. 그렇다면 금융의 취약성을 어떻게 보완할지를 놓고 지혜를 모아야 함은 물론이다.

더불어 현행 원전 수주 시스템에 문제가 없는지 고민해야 할 것이다. 혼자 힘으로 안되면 모두가 나서야 하듯, 금융이 부족하면 시스템이라도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 민과 관은 물론 제조업체와 금융회사도 힘을 합쳐 총력전을 펼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다. 하지만 지금 우리의 시스템은 그렇지 않다. 한전 혼자서 수주를 전담하는 시스템이다. 게다가 원전 수주는 한전의 여러 주요 사업 중 하나에 불과하다. 한전의 총력을 모으기가 여의치 않은 구조다. 맨주먹으로 중동의 열사(熱沙)에 건설 금자탑을 쌓아 올렸던 민간의 기업가 정신이 충분히 발휘될 수 있는 시스템으로의 재편이 필요하다. 동시에 원전 수주만 전담하는 별도의 반관반민(半官半民)조직을 만드는 방안도 충분히 검토하길 당부한다. 실패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보다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거듭나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