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ter foreign student educ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tter foreign student education



Korean universities have in recent years been trying to solicit foreign students to add an element of diversity on campus. The government has also been sponsoring the Study in Korea scholarship program since 2004 to promote the globalization of local universities.

The program had been aiming to draw 100,000 foreign students by 2012. The number of foreign students studying on government scholarships was just 133 in 2007, but surged to 745 in 2008, 504 last year and 700 this year.

But by reducing the budget for the program, the government may be giving up on its own goal. Some 200 students who are part of the program are under threat of returning home without finishing their studies because they cannot get extensions on their scholarships now that funding for them has been cut.

The government took the initiative to invite students to study here, but now it is telling them to go home because it can no longer support them.

In the era of global competition, attracting foreign students to this country should not be a choice but part of a state campaign. When we bring 10,000 non-Korean students here, we have the potential to generate some 200 billion won ($174 million) in related revenue. It also helps mitigate the huge education deficit that comes from sending our students overseas for education and training.

At the same time, we will be helping foreigners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Korea while also fostering human resources for Korea in the future.

Therefore, we should endeavor to boost the number of foreign students studying here to 80,000.

First, however, we have some work to do before we can meet that challenge. We must improve the infrastructure for foreign student education. Universities should develop joint degree programs with their overseas counterparts, increase the number of courses in English, and improve Korean-language learning programs. It is important to provide foreign students with a comfortable and accessible education environment.

While Posco and other local companies have been aggressively increasing their own sponsorship programs for foreign students, the government is instead going against the tide in the crucial area of education for foreign students.

The government should reverse its policy. It should not send foreign students back home with bad memories of Korea.

정부가 초청해놓고 짐을 싸라니

글로벌 시대를 맞아 대학에도 국제화 바람이 거세다. 대학 사회에서 유학생의 개념이 ‘떠나는 유학’뿐만 아니라 외국인 학생을 국내 대학으로 끌어들이는 ‘받아들이는 유학’이 병존(竝存)한 지 오래다. 정부가 2004년부터 추진 중인 ‘스터디 코리아 프로젝트’도 그 일환이다. ‘2012년까지 외국인 유학생 10만 명을 유치한다’는 게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국비 유학생, 말하자면 정부 초청 외국인 유학생을 늘리는데 힘써 왔다. 2007년 133명이었던 정부 초청 외국인 유학생이 2008년 745명으로 크게 늘었고 지난해엔 504명, 올해 700명이 선발됐다.

이 같은 정부의 외국인 유학생 초청 확대 정책이 삐걱거릴 조짐이다. 정부 초청 외국인 장학생 200여명이 장학기간 연장이 불가능해 학업을 마치지 못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외국인 유학생 지원 관련 예산이 줄어 장학금을 계속 줄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공부시켜 주겠다며 초청해 놓고는 느닷없이 예산이 부족해 계속 지원을 할 수 없으니 짐 싸서 돌아가라고 하는 형국이다.

글로벌 경쟁 시대에 외국인 유학생 유치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사활(死活)이 걸린 국가 생존의 문제다. 외국인 유학생 1만 명을 유치하면 2000억 원 가까운 유학·연수수지 개선 효과가 있다. 무엇보다 국제 사회에서 친한(親韓)·지한(知韓) 인사를 확보하고, 해외의 우수 인력을 고급 인적자원으로 양성·활용할 수 있다. 현재 8만여 명에 이르는 국내 대학의 외국인 유학생 수를 더욱 늘려야 하는 이유다.

물론 외국인 유학생 유치 확대를 위한 선결 과제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유학생들을 위한 국내 대학 간 공동학위제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영어전용강좌나 한국어 연수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것 등이 비근한 예다. 그 가운데 해외 우수 인재들이 학비 부담 없이 한국에 와서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포스코청암재단의 외국인 유학생 장학지원사업처럼 민간에서도 힘쓰는 일을 정부가 거꾸로 가는 게 말이 되는가.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 유학생들이 실망해 돌아가면서 반한 감정을 키우게 하는 우(愚)를 범해선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