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p state-run firms into shap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ip state-run firms into shape


The state-run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or LH Corp., has unveiled restructuring measures to ease its immense debt load. The plan mostly involves austerity measures that includes reducing operating costs, shedding jobs and cutting pay.

But it’s regrettable that they failed to address the most imperative area of restructuring business operations: overhauling the management structure.

With debt topping 120 trillion won ($105.8 billion) and a debt-to-equity ratio hovering around 540 percent, the company is facing a serious management crisis. LH Corp.’s interest-carrying financial loans total 100 trillion won, leading to 10 billion won in interest payments per day.

The government, which insists that the public entity’s loans are not part of the national debt, has finally decided to offer guaranteed payments for the company’s public construction projects. That’s not nearly enough. It is time for the government to put its foot down and realign unprofitable projects, regardless of heavy resistance from residents and politicians.

Other state-run companies are in an equally poor state. Debt at Korea Railroad, the Korea Gas Corp. and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 has also been piling up. The Korea Water Resources Corp.’s debt was less than 2 trillion won at the end of 2008 but has surged more than 50 percent to surpass 3 trillion won. The unofficial debt of state corporations has been growing as fast as the pace of national debt, and some companies may be in need of a tax bailout.

The incumbent government should not be held solely accountable for the staggering debt growth at state companies. However, it should be blamed for turning a blind eye to the imperative task of reforming public entities.

It is hard to deny that the government has worsened its financial crisis by handing over costly public construction projects to state companies. Korea Water Resources was given control of the four-rivers restoration project, while Korea Railroad took over the debt-ridden Incheon Airport Railway project. LH Corp. had to take over the government’s subsidy housing project for the poor.

A company enlarging itself without restructuring measures is bound to run into trouble. The government should learn an important lesson from the LH fallout and spearhead a massive overhaul of other state companies before it passes on these immense problems to the next administration.


LH 구조조정, 공기업 개혁 계기 삼아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어제 경영정상화 방안을 발표했다. 막대한 부채를 줄이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하지만 사업비 축소, 임직원 감원, 월급 반납 등 주로 자구 노력에 치중된 점은 유감이다. 정말 중요한 사업지구 조정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하겠다는 원칙만 발표했을 뿐 대상 지구에 대한 발표는 없었다. LH의 경영상태는 정말 심각하다. 총부채는 120조원을 넘고, 부채비율은 540%나 된다. 이자를 내야 하는 금융성 부채가 100조원에 육박해 하루에 이자만 100억원씩 내고 있는 실정이다. 공기업 부채는 국가 채무가 아니라던 정부가 어쩔 수 없이 입장을 바꾼 이유다. LH의 공익사업에 대해서는 정부가 직접 보전해주기로 한 것이다. 정치권과 관련 주민의 눈치를 보면서 사업지 재조정을 자꾸 연기해선 안된다. 정부가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다.

LH도 심각하지만 수자원공사와 코레일, 가스공사, 한전 등 다른 대규모 공기업도 마찬가지다. 최근 몇 년 새 부채가 급증하고 있어 조만간 LH같은 사태를 겪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수자원공사의 경우 2008년 말 2조원이 채 안 됐던 부채가 1년 새 3조원으로 50% 이상 늘어났다. 그 바람에 공기업 부채는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국가채무만큼 늘어났다. LH처럼 정부가 국민 세금으로 도와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곧 온다는 얘기다.

물론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건 이 정부의 탓만은 아니다. 노무현 정부의 책임도 상당하다. 그렇다고 이 정부의 책임이 면제되는 건 아니다. 무엇보다 공기업의 개혁 필요성이 절실하게 부각됐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거의 손을 놓고 있었다. 오히려 대형 국책사업은 공기업을 통해 추진하는 방식이 일상화됐다. 수자원공사는 4대강 사업, 코레일은 적자투성이인 인천공항철도 사업, LH는 보금자리주택사업을 각각 떠안았다. 개혁 없는 외형 키우기는 반드시 사달이 난다는 건 공기업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LH사태를 교훈 삼아 다른 공기업도 서둘러 개혁 작업에 나서길 당부한다. 부실덩어리인 공기업을 다음 정부에 물려줄 생각이 아니라면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