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questionable choi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questionable choice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s an independent watchdog with the authority to investigate government wrongdoings and corruption.

Given this lofty role, President Lee Myung-bak’s appointment of Chung Dong-ki - a former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civil affairs - to head the agency could seriously undermine the board’s independence.

Regardless of his abilities and character, the fact that the nominee is a close aide to the president makes him ineligible for the position.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make this point clear when it holds a confirmation hearing for Chung.

Unfortunately, this isn’t new, as officials with close ties to the president have heade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efore. Former Chairman Hwang Young-shi was one of President Chun Doo Hwan’s supporters in the Dec. 12 coup d’etat, while Hahn Seung-hun, who also helmed the board, once fought for democracy alongside President Kim Dae-jung. Neither Hwang nor Hahn accomplished much in terms of uncovering government wrongdoings.

On the other hand, President Kim Young-sam named Lee Hoi-chang, who had no connection to the president, to head the board. Under Lee’s helm, the board launched an extensive crackdown on the military’s defense modernization project. As a result, some 40 military and government officials were charged with various crimes, and officials arrested two former defense ministers and two former chiefs of staff.

The entity that audits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the 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 operates under the auspices of the U.S. Congress to ensure its independence. Many have argued that Korea should organize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n a similar way. The president is rekindling controversy surrounding the institution’s independence by appointing a close aide to lead the organization. Moreover, the candidate is suspected of having connections to the illegal spying activities of the public ethics division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The administration, now in the fourth year of its five-year term, will have to wrap up various ambitious and controversial projects soon. It is therefore vital tha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ensures that we have transparent governance. The chief of the agency should be free of any ties to the administration so that it can serve as a government watchdog. The president should not repeat the errors of the past in making key appointments.

감사원 독립성 위협하는 대통령 측근 기용

감사원은 대통령으로부터 독립하여 행정부의 부실과 비리를 감사하여야 한다. 그런 점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자신의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낸 정동기 씨를 감사원장에 임명한 것은 감사원의 독립성을 위협하는 잘못된 인사다. 후보자의 능력이나 인품과는 상관없이 그가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점은 중요할 결격사유가 된다. 국회는 인사청문과정에서 이 점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역대정권에서도 대통령이 ‘동지’로 분류되는 인물을 감사원장으로 임명한 사례들이 있다. 전두환 대통령의 ‘12·12 동지’ 황영시 감사원장이나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화 동지’ 한승헌 감사원장 등이다. 이들이 지휘하는 감사원이 정부의 부실과 비리를 제대로 파헤쳤다는 평가는 없다. 반면 김영삼 대통령은 자신과 아무런 인연이 없는 이회창 대법관을 감사원장에 발탁했다. 이회창의 감사원은 군의 무기조달사업인 율곡사업과 관련된 비리를 파헤쳤다. 2명의 전직 국방장관, 2명의 전직 참모총장이 수뢰혐의로 기소되고 군 관계자와 공무원 40여명이 징계를 받았다.

미국의 회계감사원(GAO-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은 의회 밑에 있다. 독립성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다. 한국에서도 개헌을 하게 되면 감사원을 대통령 직속으로부터 국회로 이관해야 한다는 주장이 많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감사원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기는커녕 오히려 독립성의 논란을 가열시키는 인사를 해서야 되겠는가.

집권 4년 차인 올해는 4대강 사업 등 그 동안 정권이 벌여놓은 사업을 빈틈없이 마무리 하는 게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감사원의 역할은 어느 해보다도 중요하다고 하겠다. 정권의 이해관계와 상관없이 오직 공익과 능률이란 잣대로 감사원을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인물이 감사원장을 맡아야 한다. 정동기 후보자는 민정수석시절 지난 한해 논란이 컸던 총리실의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청와대의 잘못된 지휘를 받도록 한 책임도 있다. 정권의 사정기구를 잘못 운용한 것이다. 새해 벽두 대통령은 인사에 관한 철학을 다시 한번 숙고할 필요가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