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 at first you don’t succeed, try, try agai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f at first you don’t succeed, try, try again



If someone were to puff on 30 cigarettes a day for 30 years, the individual would smoke 328,500 cigarettes into thin air. Scientists say that the chances of contracting cancer increase exponentially after smoking more than 300,000 cigarettes. About 30 to 40 percent of cancers are caused by cigarette smoking. There is extensive research saying that smoking is hazardous to your health. Nevertheless, more than 1 billion people in the world are smokers. But why? Is it because they are unaware of the danger? Quite the opposite, I’m afraid. Anyone who smokes recognizes the signals their body sends out. The moment they light up and inhale, they can feel the poisonous elements spreading into their body.

The dangers of smoking are nothing new. Clergymen in the 16th century called tobacco the “leaf of the Devil” and believed that a toxic substance that gives comfort and consolation disturbed the mind. The poisonous effects of smoking were proven in the early 19th century through an experiment in which a mouse injected with nicotine died. At the time, researchers predicted that the 20th century would be the non-smoking century. Boy were they wrong, proving that knowing the poisonous effects of smoking is one thing and stopping a potentially deadly habit is another.

In his book, “Cigarettes Are Sublime,” Richard Klein, a professor at Cornell University, hypothesized that if smoking cigarettes was good for your health, almost no one would smoke. He believed that smoking, which only causes disease and pain, represented the beauty of darkness, leading people to indulge. Others have praised smoking. Korean poet Gongcho Oh Sang-sun, who was known for his love of smoking, even wrote that “poems, cigarettes and I form a trinity that sings the same tune with a different voice.”

Nowadays, more people are trying to quit smoking. Last year, the rate of smokers among male adults in Korea was 39.6 percent, almost half of what it was 10 years ago.

At this time of year, many smokers have made resolutions to quit. Most of them will only last a few days before pulling out another cigarette. But if you are one of these dear people, don’t blame your lack of willpower too much. Smoking is an element of culture that has lasted for more than 400 years. It is not something that will disappear overnight. And if you fail to quit, you can always try again.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금연 작심삼일

하루 30개비의 담배를 30년 동안 피웠다면 약 32만8500 개비를 허공에 연기로 날려보낸 셈이다. 대략 30만 개비를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암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다고 의학자들은 본다. 전체 암의 30∼40%는 담배가 원인이다. 담배가 몸에 해롭다는 연구는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널려있다. 그런데도 왜 전세계에서 10억명이 오늘도 담배를 뿜어대고 있을까. 담배의 위험성을 몰라서 일까. 오히려 반대다. 흡연자들은 누구나 자신의 육체가 보내는 신호를 인식한다. 담배에 불을 붙이고,연기를 빨아들이는 순간 그 독성이 몸 안으로 퍼진다는 사실을 직감한다.

담배의 위해성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유럽에 전파된 16세기 이후 지금까지 계속됐다. 성직자들은 '악마의 풀잎'이라고 경고했다. 쾌락과 위안의 힘을 가진 중독성 물질이 사람의 마음을 어지럽게 한다고 봤다. 의학적으론 19세초 담배 니코틴을 투입한 쥐가 죽는 실험을 통해 독성을 입증했다. 당시 "20세기는 금연의 세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다. 그래도 흡연은 계속됐다. 담배의 독성을 아는 것과 금연은 별개의 문제라는 얘기다.

1990년대 중반 미국 코넬대 리처드 클라인(Richard Klein) 교수는 문학·철학·정신분석학 지식을 동원해 담배에 대한 분석을 시도했다. 그는 책 『담배는 숭고하다(Cigarettes Are Sublime) 』에서 "담배가 건강에 유익하다면 담배를 피울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는 역설적 가정을 제시한다. "질병과 고통만 가져다 줄 담배가 '어두운 아름다움'을 지녔기 때문"에 빠져든다는 것이다. 프랑스의 시인 쟝 콕토(Jean Cocteau,1889~1963)는 "담배를 꺼내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의식과 그 희한한 연기의 마력이 세계를 유혹해왔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고 예찬론을 폈다. 시인 공초(空超) 오상순(1894~1963)은 '나와 시(詩)와 담배는/이음동곡(異音同曲)의 삼위일체…'라고 읊조릴 정도로 애연가였다.

이제 금연은 대세다. 지난해 우리나라 성인 남성 흡연율이 39.6%를 기록했다. 10년 전의 절반이다. 이 흡연자들은 새해 금연을 다짐했을 터다. 대부분은 작심삼일(作心三日)로 끝날 공산이 크다. 하지만 자신의 의지 박약을 심하게 자책하지는 말자. 흡연은 4세기 넘게 이어져온 인류의 문화다. 한 순간에 없어질 게 아니다. 실패하면 또 하면 된다.

고대훈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