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yundai E&C sale fiasc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Hyundai E&C sale fiasco




A Seoul court’s ruling this week to reject a Hyundai Group injunction request to stop creditors from canceling its selection as the winning bidder for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could in fact signal the end of the first phase of an epic family feud.

Hyundai Group now plans to appeal the ruling, suggesting there will be a second round.

Ever since the creditors initially chose Hyundai Group over Hyundai Motor Group to buy a majority stake in the former Hyundai empire’s flagship construction company, the drama has descended into mudslinging among all the related parties.

The decision has been subject to conspiracy theories, disclosures and lawsuits. Financial authorities, in the meantime, remained on the sidelines.

In a separate commentary accompanying its ruling, the court censured all parties. It pointed out that the creditors were unreasonable in demanding unrelated documents from the bidders. The court also said Hyundai Group failed to comply with the requirement to present credible material according to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The court added that Hyundai Motor Group, after losing the bid in the first round, refused to accept the ruling, raised various suspicions and caused a racket over the creditors’ choice.

But the court didn’t mention the financial authorities’ irresponsibility. They failed to set strict guidelines on mergers and acquisitions by leaving the process only open to market players. If it had laid down firm rules on family ownership and acquisition qualifications, the current controversy could have been avoided. Creditors are first to be blamed for causing this mess by focusing on profit margins instead of the various qualification criteria.

The saga is likely to drag on as Hyundai Group plans to fight back. Creditors should consider starting the bid from scratch. Conflict over ownership in Hyundai Engineering has lingered for four years, and a few extra months won’t likely make a big difference. Hyundai Engineering is muddling along, but bank creditors want to get rid of their stake as soon as possible.

But they must administer a fair and transparent sale so that the concerned parties can accept the result without suspicion of favoritism. Otherwise the family feud may turn into a political problem.

Both Hyundai parties should also clarify their real motive behind their bid for the flagship engineering company.

현대건설 매각은 한편의 막장 드라마 향후엔 분명한 잣대와 기준 세워야

현대건설 매각 문제에 대해 엊그제 법원은 채권단의 손을 들어줬다. 현대건설 매각 협상을 현대그룹이 아니라 현대자동차그룹과 벌여도 좋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린 것이다. 현대그룹은 크게 반발하며 항고나 본안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해 11월 현대그룹이 현대건설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이후 전개된 양상은 진흙탕 속의 개싸움을 연상케 한다. 현대그룹과 채권단, 현대차와 현대그룹, 채권단과 현대차 간에 온갖 협박과 제소가 난무하며 드잡이가 벌어졌다. 현대건설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관리할 책임이 있는 금융감독 당국은 이같은 소동에도 불구하고 수수방관했다.

오죽하면 법원이 기각 결정을 내린 직후 별도로 ‘재판부의 소회’란 글을 통해 모두 다 비판했을까. 채권단은 “무원칙적이었고 오락가락했으며 무리한 자료제출 요구를 했다”고 지적했다. 현대그룹은 “양해각서에 정해놓은 대로 신빙성 있는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데도 이행하지 못했다”고 했고, 현대차는 결과에 깨끗이 승복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많은 혼란을 야기했다”고 비판했다. 대체로 맞는 지적이다. 여기에 금융감독 당국의 보신주의적 행태도 추가돼야 한다. 감독당국은 매각 방식을 시장에만 맡긴 채 확실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못했다. 현대건설의 부실에 책임이 있는 구(舊)사주의 참여 제한 문제와 인수자의 인수 능력 등에 대한 기준이 확실했더라면 이런 막장 드라마는 연출되지 않았을 것이다. 매각 차익에만 눈이 멀어 이같은 문제들을 엄격하게 따지지 않은 채권단의 무책임도 방지할 수 있었다고 본다.

그림이 한참 일그러졌지만 지금이라도 단추를 제대로 꿰야 한다. 현대그룹이 불복하고 있기에 더욱 그러해야 한다. 우선 생각해볼 수 있는 방안은 매각 작업을 원점에서부터 새로 시작하는 것이다. 10년 기다린 문제를 몇 달 더 끈다고 해도 큰일 날 문제는 아니다. 무엇보다 현대건설 자체가 지금은 혼자서도 잘 글러가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론 쉽지 않아 보인다. 채권단이 현대건설을 하루라도 빨리 현대차에 넘기고 싶어 안달하기 때문이다. 설사 채권단이 현대차로 방향을 정하더라도 이 같은 엉터리 같은 일이 재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일처리를 해야 한다. 가장 염두에 둬야 할 부분은 특혜 시비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점이다. 그러려면 사소한 절차상의 하자조차 있어선 안 된다. 협상 과정도 최대한 투명하게 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현대건설 문제는 정권적 차원의 부담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있다. 현대차 역시 현대건설 인수와 관련된 세간의 의혹을 불식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 현대그룹을 장악하려 한다거나, 원활한 승계를 위해 현대건설의 도움을 받으려 한다는 의혹에 대해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앞으로 있을 초대형 인수합병 과정에서 이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점이다. 감독당국이 서둘러 제도적 보완책을 내놓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