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TC’s wrong prior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FTC’s wrong priority



We are appalled by the new antitrust agency chief’s inaugural words. He is promsing to sack anyone who doesn’t remember that the agency’s primary role is to tame inflation. Fair Trade Commission Chairman Kim Dong-soo has turned the clock back to the days of authoritarian rule in the 1970s.

The FTC is an antitrust agency that controls order in the market. Its primary function is to prevent activities that hamper fair market competition and practices. Its role may extend to keeping an eye on price fluctuations that can jeopardize competition. The chief must have gotten his economic textbooks wrong to mistake the agency’s mission as controlling prices.

After just two days in office, the former Finance Ministry official said he plans to set up a task force to monitor consumer items with unstable prices and decide which items to keep tabs on.

Kim said he will devote himself to stabilizing prices and promoting growth and leave the fair trade administration work to his vice chairman. But just because the president has emphasized something, it doesn’t mean that any state agency head should jump up to take on the responsibility.

The government is not a group of school kids trying to score points with the teacher. The words Kim used are also unbelievable. He said he will weed out officials who are negligent in controlling prices and order demotions or other personnel actions.

We are not scorning his work ethic and passion for price stability, but the motive behind them. If a senior official works primarily to make an impression on his boss, he may go beyond his limits. We have seen the fallout from forced price controls in the past.

Moreover, prices cannot be tamed by a number of government officials. Even a former senior FTC official worried on his Facebook page that the antitrust agency has gotten its priorities all wrong, which could bring about catastrophic consequences.

The best way to rein in inflation is a hike in interest rates.

But the central bank is dragging its feet, apparently conscious of the president’s emphasis on 5-percent growth this year. But price stability is the Bank of Korea’s turf. If it does its job right, other agencies don’t need to think about it. Policymakers must get their priorities straight, especially when the economy has challenges.

“공정위가 물가기관이라는 점을 이해하지 못하는 직원은 색출해 인사조치하겠다”

“공정위가 물가기관이라는 점을 이해하지 못하는 직원은 색출해 인사조치하겠다”는 김동수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의 발언은 어안을 벙벙하게 만든다. 공정위를 물가관리기관으로 규정한 그의 인식은 시계 바늘을 1970년대로 돌려놓은 듯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한마디로 경쟁을 촉진하는 기구다. 경쟁을 제한하거나 저해하는 일을 막는 것이 가장 큰 임무다. 본연의 일을 하다 보면 자연 물가안정에도 기여하게 된다. 공정위를 물가기관이라고 못박은 것은 본말전도다.

김 위원장은 취임 이틀 만에 ‘가격불안품목 감시·대응팀’을 만들고, 감시대상 품목을 곧 각 국에 배정할 것이라고 한다. 그는 한발 더 나아가 자신은 ‘동반성장’과 ‘물가안정’에 집중하고, 일상적인 공정위 업무는 부위원장 중심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어떤 이슈를 강조했다고 해서 공정위가 돌연 그 선봉에 서는 것은 대통령의 재채기에 장관이 알아서 독감에 걸린 꼴이다. 그가 동원한 어휘를 보면 더욱 그렇다. 색출은 뭐고 인사조치는 또 뭔가. 시장에서는 공정위가 충성경쟁위로 간판을 바꿔 달았다는 비아냥도 나오고 있다.

공무원이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하는 걸 나무라는 것이 아니다. 윗사람에게 보여주려는 듯한 근무 자세를 문제 삼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일을 추진하면 필경 무리가 생긴다. 행정력을 동원한 물가 단속은 일시적으로 효험이 있는 것 같지만 나중에 고스란히 문제가 드러나는 걸 우리는 수없이 보아왔다. 물가라는 게 공무원들이 우르르 나선다고 잡힌다면 걱정할 거리도 못 된다. 2005~2006년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1급)을 지낸 허선 법무법인 화우 선임컨설턴트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정위의 정책방향이 너무 엉뚱해서 큰 일”이라며 “길게 보면 명백히 재앙”이라고 비판했을 정도다.

우리는 이틀 전에도 정공법(正攻法)을 강조했다. 그 중요한 수단이 금리다. 그런데 칼자루를 쥐고 있는 중앙은행은 갈지자 걸음이다. 김중수 한은 총재는 겉으로는 물가안정을 말하면서도 속으론 대통령이 말한 5% 성장에 신경을 쓰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목표를 분명히 해야 한다. 정책 책임자들이 소신을 가져야 한다. 경제가 어려운 때일수록 더욱 그래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