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mas tree lit at border hot spo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hristmas tree lit at border hot spot

테스트

South Korean Christians sing a Christmas song on Dec. 21 in front of a 30-meter-tall (100 feet) steel Christmas tree that would be visible to North Koreans living near the Demilitarized Zone dividing the two Koreas at Aegibong, a western mountain peak in Gimpo, Gyeonggi. The Christmas lights went on again for the first time in seven years. Aegibong is just 3 kilometers (1.9 miles) away from North Korean territory and the 30-meter structure, which is used to celebrate both Christmas and Buddha’s Birthday, was a form of anti-North propaganda that was stopped during the Sunshine Policy of engagement with the North. The last time it was lit was in 2003. [AP/YONHAP]

남한 기독교인들이 12월21일 30미터 높이 철제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서 크리스마스 성가를 부르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 서쪽에 위치한 애기봉이라는 봉우리에 세워진 크리스마스 트리는 북한에서도 보인다. 이 크리스마스 트리는 7년 만에 처음으로 불이 밝혀졌다. 애기봉은 북한 땅에서 불과 3 킬로미터(1.9 마일) 정도 떨어져 있다. 30미터 높이 철제 구조물은 대북 심리전의 일환으로 크리스마스와 석가탄신일을 축하하는데 사용돼 왔었는데 북한을 포용하는 햇볕정책 시기에 중단됐다. 2003년에 마지막으로 불을 밝혔었다. [AP/연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