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2011 turning poin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2011 turning point

Every December, we take a few moments to look back on the year that’s passed and look forward to the one arriving. There is no guaranteeing that our predictions will come true or that any kind of determination can manage to alter the future. And we can’t ignore the year that’s ending, for it’s the base for any forecast. Plenty of analysts and commentators have produced economic forecasts for 2011, and various agencies and government organizations have already announced their detailed plans for next year.

However, next year is swathed in too much uncertainty for the kind of routine forecasts produced in past years. Domestic and international circumstances surrounding the Korean economy are unstable, and there are many variables that could push the economy off the cliff. The possibility of a North Korean provocation, which has been a constant threat to the Korean economy, is more serious than ever, and the geopolitical dynamics around the Korean Peninsula are shifting beneath our feet.

Most of all, a completely new challenge awaits the Korean economy, and it is different from the crises and obstacles we have overcome in decades past.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e world economy has lost its safe foundation, and the aggravating global imbalances created fric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nd produced a plethora of other regional and international squabbles. Internally, dull growth and slack employment have become commonplace, and polarization in all sectors of society is deepening. These are the kinds of challenges that cannot be resolved with the routine remedies the Korean economy has used previously. The success formulas of the past no longer apply here.

As the situation is so complicated and serious, we need to rise above the problem and look further ahead. Instead of getting obsessed over what will happen in 2011, we need to see the landscape better through a long-term perspective — a decade into the future. Just in time, the Samsun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published a report diagnosing the present and the future of the Korean economy, titled “Post-Crisis Course of the Korean Economy: Challenges and Tasks of the Next Decade.” The report focuses on the fact that the Korean economy is losing its main growth engines after enduring two economic crises.

After the Asian financial crisis of 1997 and the global meltdown of 2008, the Korean economy dropped below its normal, long-term growth rate. After the two drops, recovery was rapid, but after each crisis, the economy failed to get back to precrisis growth levels. That shows how vulnerable the Korean economy is to external shock and how it lacks the means to recover momentum after a blow.

The report also forecasts that aggregated global imbalances in trade and currencies will go through adjustments next year, and therefore, our low-growth tendency will continue as competition and discord among countries intensify. Such conflicts have to affect an economy like Korea’s, which relies heavily on exports. Speed bumps are ahead of us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If Korea fails to recover its growth rate and slips back next year, the economic slump, combined with social polarization, will lead to serious social discord.

-ellipsis-



해마다 연말이 오면 지난 한 해를 되돌아 보고 다음해에 대한 전망과 함께 각오를 새롭게 한다. 예측이 맞는다는 보장도 없고 다짐을 한다고 해서 별반 달라질 게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그래도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이만한 의례조차 생략하고 넘어간다면 너무 허망하지 않은가. 올해도 어김없이 새해 경제전망이 쏟아져 나왔고 여기저기서 야심 찬 신년 계획이 넘쳐난다.

그러나 내년은 매년 연례행사처럼 치르는 한 해 전망만으로 가늠하거나 눈 앞의 1년치 계획만으로 대처하기엔 너무나 큰 불확실성을 안고 있다. 한국경제를 둘러싸고 있는 국내외 여건이 불투명한 것은 물론 자칫 경제를 나락으로 떨어뜨릴지 모르는 변수들이 돌출할 가능성이 크다. 당장 한국경제를 위협하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커졌고,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역학구도가 크게 바뀌고 있다.

무엇보다 그 동안 한국경제가 헤쳐온 위기와는 전혀 다른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경제는 안전판을 잃었고, 글로벌 불균형이 심화되면서 미ㆍ중 갈등을 포함한 각자도생(各自圖生)의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다. 대내적으로도 성장둔화와 함께 고용부진이 일상화되고, 사회 각 부문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모두가 그 동안 한국경제가 해온 위기대응의 관성만으론 해결하기 어려운 과제들이다. 과거의 성공 방정식이 더 이상 통하지 않게 된 것이다.

사정이 이처럼 복잡다단할 때는 눈을 들어 멀리 볼 필요가 있다. 내년 전망에만 집착할게 아니라 10년 후를 내다보는 안목으로 현실을 재조명해 보자는 것이다. 마침 삼성경제연구소가 최근 이런 관점에서 한국경제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한 보고서를 내놨다. <위기 이후 한국경제의 진로 - 미래 10년의 도전과 과제> 란 제목의 보고서는 먼저 한국경제가 두 번의 위기 이후 성장동력을 잃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한국경제는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모두 성장의 장기추세선 아래로 떨어졌다. 두 번 모두 급격하게 성장률이 떨어진 후 빠른 회복세를 보였지만 이전의 성장추세를 회복하는 데는 실패한 것이다. 이는 한국경제가 그만큼 외부충격에 취약할뿐더러 한 번 타격을 입은 후에도 예전만한 복원력을 갖지 못했다는 뜻이다.

보고서는 또 내년부터는 금융위기 이전에 누적된 글로벌 불균형이 조정과정을 거치면서 국가간 경쟁과 갈등이 격화되고 세계경제의 저성장 기조가 고착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수출로 버텨온 한국경제에도 당연히 악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다. 나라 안팎에서 성장을 갉아먹을 수 있는 악재가 대기중인 형국이다. 만일 내년 이후 우리나라가 성장세를 회복하지 못하고 주저앉는다면 그간 악화된 양극화에 저성장의 굴레까지 덧씌워져 심각한 사회갈등을 초래할 우려가 크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