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P-Lee row rages as Chung stands tough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GNP-Lee row rages as Chung stands tough

Chung Tong-gi, the president’s choice to be chairman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has decided to plow ahead with confirmation hearings after his nomination opened a chasm between the Blue House and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midst speculation that he would withdraw his nomination, Chung yesterday told reporters swarming around him, “I will do what I have to.” When asked whether he would be attending his confirmation hearings on Jan. 19 and 20, Chung nodded.

The opposition had already declared its intention to block Chung’s approval, and on Monday the GNP’s Supreme Council declared him “unfit” for the job and asked him to pull himself out of consideration.

Yesterday, GNP bigwigs were trying to quell the furor they caused, not to mention fury from the Blue House.

GNP Chairman Ahn Sang-soo read a New Year’s statement at party headquarters and dropped a line that was in the advance copy given to the press. The omitted line read, “Improvements will be made and what needs to be curbed will be,” seemingly an admonition of the Blue House. When asked why he had dropped the line, Ahn said, “The party, government and Blue House will try to do things well through negotiations.” Ahn also canceled a scheduled question-and-answer session with the press.

The presidential office expressed its disapproval of the party’s action on Monday, calling the party’s demand for Chung’s withdrawal “regretful.”

The party’s floor leader, Kim Moo-sung, flew home from a trip to China to help deal with the crisis.

“I only received the end results of [Monday’s] meeting and my consent was never asked,” Kim said during a press conference. “An issue as important as this should have been handled with care. The ruling party, government and the Blue House are the same family, and it would have been basic politeness to have consulted about the matter from within.

“Right now, a single word can become an explosive bomb so we must behave with restraint,” he continued. “We must be prudent, as this cannot turn into a conflict between the party and the Blue House.”

However, the party’s discontent with the Blue House was still evident as several representatives criticized the presidential office’s vetting process.

“The system is very closed,” said GNP Representative Na Kyung-won in a radio interview yesterday. “The biggest problem is that only a handful of people make the decisions in reshuffles.”

“These mistakes have been repeated several times over the past few months,” said Representative Lee Kyeong-jae, also from the GNP. “There really is a problem within the selection process. The president’s choices are problematic, but the bigger issue here is that his advisers recommend whomever he finds to his liking.”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중앙일보]

안상수·임태희 긴급 회동 ‘한나라당 거사’ 속도조절
“정동기 버틴다고 될 일인가”
한나라당 ‘2차 거사’가능성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거취를 둘러싼 청와대와 한나라당 간 갈등이 숨 고르기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청와대 임태희 대통령실장은 1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하고 정 후보자의 자진사퇴 문제로 불거진 당·청 갈등이 더 이상 확산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여권의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또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와 원희룡 사무총장 등도 청와대 정진석 정무수석 등과 별도 모임을 갖거나, 전화통화를 했다. 원 사무총장은 “정 수석 등과 전화통화를 수차례 했다”며 “당이 정 후보자 문제에 대해 자진사퇴를 요구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설명했으며, 서로 간에 오해를 풀었다”고 말했다.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는 이날 거취 표명을 하지 않았다.

여권의 핵심 관계자는 “11일 하루 동안 한나라당과 청와대 간 다양한 형태의 만남과 접촉이 있었다”며 “정 후보자의 거취 문제로 불거진 당·청 갈등이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이 정도에서 봉합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12일로 예정된 당·정·청 실무조정회의를 예정대로 열기로 했으며, 당·정·청 9인 회동도 그대로 유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 안 대표는 오전 당사에서 가진 신년연설에서 “당은 앞으로도 정부 정책에 적극적인 협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안 대표는 ‘신년 기자회견’을 기자들과의 문답이 없는 ‘신년연설’로 방식을 수정했으며, 1시간여 전에 미리 배포한 연설문 중 ‘(청와대를) 견제할 것은 제대로 견제하고, 보완해 나가겠다’는 대목을 공식 연설에선 빼고 읽었다. 연설문을 16분여 만에 낭독하고 당사를 떠나던 안 대표는 기자들이 “왜 견제라는 단어를 뺐느냐”고 묻자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당·정·청이 협의해서 잘 해 나가겠다”는 말만 했다.

당·청 갈등의 확산을 막기 위한 지도부의 노력과 별개로 한나라당 내에선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의 실패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여운처럼 계속됐다. 나경원 최고위원은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와대 인사시스템이 개방적이지 않고 폐쇄적”이라며 “소수의 몇 명이 인사를 결정하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친박계인 이경재 의원은 “ 이런 실수를 반복하고 있는데 청와대 인사 검증 라인에 정말 문제가 있다”며 “대통령의 인사도 문제지만, 참모들이 입맛에 맞게끔 그분이 좋아한다면 무조건 추천하는 게 문제”라고 비판했다.

청와대가 당에 유감을 표명한 데 대해서도 일부 의원은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초선 의원 모임인 ‘민본 21’ 소속의 현기환 의원은 “청와대 참모들의 자세는 마땅치 않다”며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의 청와대 모습을 보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4선의 남경필 의원은 “(청와대가) 계속 여당을 그냥 통과의례 정도로 판단한다면 계속 이런 불협화음이 들릴 것”이라고 말했다.

거취 표명을 미루고 있는 정동기 후보자에 대해선 “버틴다고 될 일이 아니다”는 얘기들이 대세를 이뤘다. 친박계 서병수 최고위원은 “감사원장은 국회에서 의원들이 표결로 결정하는 것 아니냐”라며 “야당이 반대하고, 여당 최고지도부가 자진사퇴를 권고한 상황인데 이미 결정된 사항이나 마찬가지 아니겠느냐”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의원은 “청와대가 정 후보자의 거취를 정리하지 않고 오기로 며칠을 더 끈다면 ‘민본 21’ 소속 의원 등이 정 후보자의 사퇴뿐 아니라 청와대 참모 인책까지 요구하는 등 ‘2차 거사’를 하고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강민석·백일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