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tes’ message to Chin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ates’ message to China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made surprising remarks in Beijing Tuesday. In a press conference held after he met with Chinese President Hu Jintao, he said, “North Korea will have a limited ability to strike Alaska or the U.S. West Coast within five years using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He also mentioned that the North will be able to develop at least several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equipped with nuclear warheads, adding: “It will pose a direct threat to the United States.”

Gates’ remarks attract our attention in two respects. First, it is the first time a U.S. defense secretary officially referred to the North’s ICBMs as a direct threat to the U.S. The U.S. government has so far cited North Korea’s and Iran’s potential capabilities to develop ballistic missiles as a backdrop for its missile defense system. But this time Gates explicitly defined such abilities as a threat to U.S. security. His words “within five years” are also shocking. In an earlier review on the missile defense initiative, the Pentagon predicted that North Korea will develop nuclear-tipped ICBMs within 10 years.

Pyongyang has made painstaking efforts to develop medium- and long-range ballistic missiles with its test launch of the Daepodong One in 1998. In 2006 and 2009, it tested a more sophisticated Daepodong Two that can hit the U.S. mainland, together with nuclear tests. If Gates’ remarks are true, the North has probably made a substantial improvement in ways to minimize the size of nuclear warheads and on manufacturing ICBMs. His remarks are particularly noteworthy as they could mean that U.S. strategy has shifted away from the prevention of proliferation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o the elimination of direct threats.

Gates’ statements on the North’s ICBM threat also appear to be aimed at putting pressure on China. Coinciding with the Gates visit to Beijing, China not only conducted a test flight of its new stealth fighter jet but also leaked information on the progress of its UAV technology. With this in mind, Gates’ remarks can be understood as a call to China to rein in the North’s threat to the world and not compete in an arms race with the U.S.

Gates called on the North to show sincerity and demanded a moratorium on its test of missiles and nuclear weapons if it really wants to get what it wants from the U.S. If the North makes such a promise in the process of the six-party talks or a dialogue with the U.S., it could provide an opportunity for dialogue and negotiation. North Korea had better think twice.

[사설] 북, 미사일·핵 실험 유예로 대화 돌파구 열어야

미국 명문 코넬대는 ‘자살 학교’라는 달갑지 않은 별칭을 갖고 있다. 해마다 적잖은 학생들이 학업 스트레스를 못 이겨 캠퍼스 내 다리 위에서 계곡으로 몸을 던지기 때문이다. 학교 측이 상담센터를 확대 운영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지만 역부족이다. 지난해 3월 한 달새 세 명이 잇따라 자살하자 데이빗 스코튼 총장이 학교 신문을 통해 “여러분의 건강이야말로 성공의 초석이다. 코넬에서 도움을 청하는 법을 꼭 배우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대학생들의 자살은 이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다. 여타 아이비리그 학생들 중에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빈번하다. 그래서 이들 대학의 입학사정관들은 우수한 성적뿐 아니라 성숙한 인격,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의지를 갖춘 학생을 골라 뽑으려 애쓴다고 한다.
국내에서도 학업과 취업 스트레스가 갈수록 심해지며 우울증이나 자살 충동에 시달리는 대학생들이 늘고 있다. 특히 명문대 학생들일수록 주변의 높은 기대와 치열한 경쟁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지만 주변에 맘 편히 털어놓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다는 것이다. ‘로봇 영재’로 주목 받다 KAIST에 입학한 지 1년 만에 자살한 조모 군도 그런 경우다. 어릴 때부터 로봇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 전문계고 출신임에도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발탁됐던 그다. 하지만 과학고 출신 학생들과 달리 영어로 실시되는 수업을 힘겨워했고, “내가 적응에 실패하면 전문계고 후배들의 KAIST 입학이 힘들어질 것”이라며 부담감을 느꼈다고 한다.
주변에 어려움을 알리고 적절한 도움을 받았다면 결코 벌어지지 않았을 비극이다. 전도유망한 젊은 인재들이 한 때의 난관으로 아까운 목숨을 버리는 일이 없도록 대학들은 학생 지도에 더 큰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교수와 전문가들이 합력해 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위기 학생들에게 미리미리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야 한다. 온•오프라인 상담은 물론 2008년부터 24시간 상담전화 ‘스누콜’을 운영하는 서울대의 경우를 참고하자. 이와 함께 애초에 무리한 선발이 비극을 불렀다는 지적도 있는 만큼 KAIST는 입시 제도상의 문제점은 없는지 면밀히 검토하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