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can’t always have a happy end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 can’t always have a happy ending



Why did Arthur Conan Doyle hatch a plot in which Sherlock Holmes, the best detective he created, was killed? “The Final Problem” (1893) ended with Holmes falling to his death while locked in mortal combat with the criminal mastermind Moriarty at Reichenbach Falls.

Readers who had looked forward to a new novel were livid. Although Doyle said that it was no longer possible for him to go on writing the series because he had to concentrate on writing a historical novel, Holmes fans did not accept it. The criticism never let up and in the end, Doyle had to resurrect Holmes in “The Adventure of the Empty House,” a short story he wrote in 1904.

Although a work and its protagonists are the creation of a writer, the characters sometimes become bigger than the writer can control. J. K. Rowling also suffered threats from readers after she said, shortly before the publication of her seventh novel,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that two important figures from the series would die in the book.

That reminded me of “Misery,” the film version of Stephen King’s novel of the same name.

Although most readers or filmgoers prefer to watch a happy ending, there is no small number of creative writers who feel it is more tempting to close a story with a tragic ending. Krzysztov Kieslowski, an influential Polish film director, said that in his work there were no happy endings and that love is a source of pain.

There was a controversy about how to end the popular local television drama “Secret Garden,” which finished yesterday. Some people expressed worries over a tragic ending, based on clues given in the drama up to that point. Other viewers who heard this started threatening the writer, saying that if the drama ended with the death of the hero they would never watch anything he wrote again.

“Secret Garden” ended happily. But the ending that the screenwriters really wanted continues to intrigue me.

The case of “The Little Mermaid” is the same. Hans Christian Andersen’s original work, in which the princess disappears like a bubble, leaves a stronger impression than the Walt Disney cartoons.

We live in a world of hard realities, so I can understand the psychology of trying to find comfort from a drama or a movie, but I think the authorship of the writer should be respected no matter what.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on-seop

해피 엔딩

코난 도일은 왜 자신이 창조한 명탐정 셜록 홈스를 죽이려 했을까. 그가 1893년 발표한 단편 ‘마지막 사건’은 홈스가 독일 라이헨바흐 폭포에서 악의 천재 모리어티 교수와 격투를 벌이다 함께 떨어져 죽는 내용으로 끝난다.

손꼽아 신작을 기다리던 독자는 격렬하게 반응했다. 도일은 “역사 소설에 집중하기 위해 셜록 홈스 시리즈의 집필을 더 이상 이어갈 수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전 세계 홈스 팬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비난과 욕설, 항의가 끊이지 않았고 결국 도일은 1904년 단편 ‘빈집의 모험’을 통해 홈스를 다시 살려냈다.

작품과 주인공은 작가의 창조물이지만 그 생명은 때로 작가의 손을 벗어난다. 조앤 K 롤링도 시리즈 7편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출간을 앞두고 “이번 편에서 중요한 인물 두 명이 죽는다”고 말했다가 “만약 포터가 죽는다면 그냥 두지 않겠다”는 독자들의 협박에 곤욕을 치렀다. 스티븐 킹 원작 소설을 영화화한 ‘미저리’가 떠오르는 대목이다. 독자나 관객들은 대부분 멜로 드라마에서 해피 엔딩을 선호하지만 창작자 중에는 비극적인 결말에 더 매력을 느끼는 경우가 적지 않다.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두 남녀가 서로 사랑하기 시작하면 거기엔 이미 해피 엔딩이란 없다”고 단언했고, 영화감독 크시슈토프 키에슬로프스키도 “내 작품엔 해피 엔딩이 없다. 사랑이란 본래 고통과 번민의 원천이니까”라고 말했다.

16일 끝나는 인기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결말을 놓고 논란이 한창이다. 몇몇 눈치 빠른 사람들이 그동안 깔린 단서들을 근거로 ‘비극적인 결말’에 대한 우려를 내비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본 다수 시청자가 “주인공의 죽음으로 끝날 경우, 해당 작가의 작품을 다시는 보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시크릿 가든’은 해피 엔딩이 예상되지만, 시간이 지나 돌아보면 시청자들의 아우성에도 꿋꿋하게 비극을 고수한 결말이 더 오래 기억에 남곤 한다. ‘모래시계’의 최민수나 ‘하얀 거탑’의 김명민이 대표적인 경우다. ‘인어공주’도 월트 디즈니의 만화영화보다는 공주가 물거품이 되는 안데르센의 원작이 더 강한 인상을 남긴다.

현실이 워낙 각박하다 보니 드라마나 영화에서 위안을 찾으려는 심리도 이해가 가지만 작품을 위해서는 역시 작가의 집필권을 존중해야 하는 게 아닐까 싶다.

송원섭 JES 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