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ally with Japa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y ally with Japan?

In the city of Mudanjiang in the Heilongjiang Province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stands a monument to the anti-Japanese movement. The gigantic stone memorial commemorates the Chinese and Korean activists who fought against Imperial Japan in Manchuria. Many historical sites where the Korean Independence Army waged its anti-Japanese struggle can be found across Northeast China. Qingshanli, where General Kim Jwa-jin fought against the Imperial Japanese Army, and Harbin Station, where An Jung-geun assassinated Ito Hirobumi, are here.

Koreans hoped that these historical sites in Manchuria would someday bring a day when South and North Korea wrote history together. Just as An Jung-geun advocated pan-Asianism, Koreans and Chinese fought side by side against imperialism and aggression by Japan and hoped to write a history of peace.

However, history is not so simple. And last year reminded us all that peace does not come so easily. We all knew that North Korea wasn’t too enthusiastic about peace, but it was China that disappointed us even more. We had hoped that China would someday play a crucial role in the unification of the peninsula. The normalization of diplomatic ties in 1992 created a hopeful atmosphere.

But China has changed. As the country grew bigger and stronger through reform and by opening up to the outside world, China began going the way of a hegemonic power. Beijing ignores international law and international justice. Even when there was clear and seemingly irrefutable evidence of North Korean wrongdoing, China took the side of Pyongyang for strategic considerations alone. China is forecast to become the biggest superpower in the world by 2025. Will China stand up for peace in Asia then?

When Japan gained power by modernizing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Japan covetously eyed Joseon, China and Russia. A century later, China clearly wants to assume that ambition. When a glass is full, water will overflow, and the same goes for power. China’s power is now flowing beyond its borders, and the neighbors are getting fearful.

The defense ministers of Korea and Japan met and discussed an intelligence and munitions sharing agreement. It was the first discussion of military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Japan, and it was all part of defense preparedness against potential provocations from North Korea. Japan was once an aggressive force that occupied our country. Can Japan be trusted now? Do we have to pursue military cooperation with Japan? Is history repeating itself?

China is standing behind North Korea. But China is also the biggest trade partner of South Korea. What will happen to South Korea if China opposes its cooperation with Japan? These are unsettling questions for us. We have to block China’s power game for our national security, but we need to cooperate with China economically. It is a true dilemma.

The only way to maintain peace in a world driven by power is to find balance. China’s expansion may break the balance of power in Northeast Asia. If China chooses hegemony and expansionism, Korea has no other option than to side with Japan to find a balance of power. It is not a choice for Korea to make alone: it depends on China’s attitude. If China assumes responsibility for regional peace as expected of a superpower, Korea has no reason to pursue military cooperation with Japan. Yet China’s attitude disappointed us all last year.

-ellipsis-



만주 벌판 동북쪽 끝자락인 흑룡강성 목단강시에는 항일 전적비가 서 있다. 만주 땅에서 중국인과 조선인이 일본군에 대항해 싸운 것을 기념한 거대한 석상이다. 만주 벌판에는 우리 독립군의 항일 유적지가 널려 있다. 김좌진 장군의 청산리, 안중근의사의 하얼빈역 등 곳곳에 항일 유적지가 널려 있다.

이 만주 유적지가 매개가 되어 어느 날엔가는 남북이 역사를 함께 쓸 날이 올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한걸음 더 나아가 일본의 침략주의, 패권주의에 맞서 함께 싸웠던 한국인과 중국인은 안중근 의사가 ‘동양 평화론’을 주창했듯이 평화를 위한 공동의 역사를 쓸 날이 올 것을 기대했다.

그러나 역사는 그렇게 순탄하지 않은가 보다. 평화는 그렇게 쉽게 오지 않는다는 사실을 작년 한 해를 통해 알게 됐다. 북한이라는 나라는 원래 그렇다고 치고 더 큰 실망을 안겨 준 나라는 중국이었다. 우리는 언젠가 중국이 남북 통일을 위해 큰 역할을 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1992년 국교 정상화는 그런 기운을 느끼게 만들었다.

그러나 중국은 변했다. 개혁개방으로 나라가 커지자 중국 역시 패권의 길을 걷는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국제법도, 국제정의도 무시했다. 너무나 확실한 증거를 두고도 그들은 ‘전략적 고려’에만 매달려 북한을 편들었다. 한국은 아예 무시했다. 2025년쯤 되면 중국이 세계 제일의 강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때 가면 중국이 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나서 줄까?

19세기말 일본은 근대화로 힘이 생기자 조선, 중국 그리고 러시아를 넘보았다. 그 후 백 년, 동북아에서 중국이 그 위치를 대신하려는 낌새가 완연하다. 그릇에 물이 차면 밖으로 흘러 넘치듯이 힘도 역시 똑같다. 중국의 힘은 이제 넘치기 시작했다. 아시아의 주변국들은 중국의 넘치는 힘을 두려워하고 있다. 중국의 ‘힘의 정치’를 경계하는 것이다.

한일 국방장관이 만났다. 정보협정과 군수협정이 논의됐다. 한일간에 군사협력을 위한 최초의 논의다. 북한도발에 대한 대비책 일환이다. 한 때 이 나라를 강탈한 침략세력이었던 일본이 이제는 믿을 만한가? 꼭 일본과 군사협력을 해야 하는가? 역사는 이렇게 돌고 도는가?

북한 뒤에는 중국이 있다. 중국은 우리의 제일 무역국이다. 중국이 반발하면 우리는 어떻게 되나? 그래서 우리의 마음이 편치 않은 것이다. 안보적으로는 중국의 힘의 정치를 막아야 하고, 경제적으로는 중국과 협력을 해야 한다. 그러니 딜레마다.

힘에 의존하는 세상에서 평화를 유지하는 유일한 방식은 세력균형이다. 중국의 팽창은 동북아의 세력균형을 깨뜨릴 수 있다. 평화가 무너질 수 있다는 얘기다. 중국이 패권주의와 팽창주의를 택한다면 우리는 이 지역의 세력균형을 위해 일본을 택할 수 밖에 없다. 이는 우리의 선택사안이 아니라 중국의 태도에 달린 문제다. 중국이 지역평화를 위해 대국의 책임을 다한다면 굳이 우리가 일본과 군사적으로 손잡을 이유가 없다. 그러나 작년의 중국의 태도는 우리를 실망시켰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