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uff that some masters are made of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tuff that some masters are made of



In order to be called a master of a particular field, how much skill should one develop? A guitarist should be able to perform extremely well, even when playing the guitar behind his back in the style of Jimi Hendrix, the best guitarist of the 20th century.

“Dal-in,” or “Master,” is the name of one of the most popular sketches on the KBS comedy show “Gag Concert.” It pokes fun at a supposed master of something who is not actually any good at it. On the show, Kim Byung-man claims he is a master tightrope walker, but he is really a complete sham. In Korea, people attach various honorifics to a master of his or her trade. In baduk, the ninth level is the highest rank and called ip-sin — literally translated as “entering the world of God.”

Likewise, there are different honorifics for heavy drinkers in accordance with their rank. It starts at ju-dang, or a drunkard; goes next to juseon, a drinking hermit; to ju-seong, a drinking saint; and finally to ju-sin, a drinking god.

But ascent to such high ranks is not easy because not only the quantity of drinks matters, but also the quality. One should know how to enjoy the drinking spirit, which makes it difficult to ascend to the top.

The poet Jo Ji-hun once said that there were 18 grades for drinking, starting from nondrinker to the highest grade of “nirvana,” which can only be applied to someone who dies after drinking.

Jonggyeolja is a new word coined by Internet users to refer to a person who excels in one field to an unimaginable degree. It literally means a person who ends all arguments because he has an unrivaled ability in a particular field. For example, if one is in excellent physical condition, he is called a body jonggyeolja, and if one looks younger than their age they are a baby-faced jonggyeolja.

Choi Joong-kyung, who has been nominated to be the next minister of Knowledge Economy, was recently suspected of having made speculative investments in real estate because prices of the land his wife purchased skyrocketed quickly after she bought it. His confirmation hearing concluded with him being branded a “speculative investment jonggyeolja.” The nickname sounds like bitter irony. I wonder whether Choi and those who nominated him really understand the public’s mood. Clearly the public still harbors resentment about speculative investments.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 Sun-min

종결자

한 분야의 최고수로 불리려면 정녕 얼마의 내공을 지녀야 할까. 일식 주방장이라면 만화 『미스터 초밥왕』에 나오듯 초밥 한 개에 들어가는 밥알이 300 몇 개라는 것쯤은 알아야 하겠다. 기타리스트라면 ‘20세기 최고’로 불리는 지미 헨드릭스처럼 기타를 뒤로 돌려 치더라도 명불허전의 연주가 나와야 할 거다. 기타를 불태우거나 기타줄을 물어뜯는 기행(奇行)도 최고수가 하면 ‘전설’이 된다. 조선 후기 현악기 연주자 김성기는 거문고 뜯는 소리에 학이 내려와 앉았다고 하니 연주 실력이 얼마나 황홀했는지 짐작할 만하다. 이런 최고수를 거꾸로 패러디해 웃음을 주는 게 KBS ‘개그콘서트’의 장수 코너 ‘달인’이다. 달인 김병만 선생은 16년간 줄타기를 했다고 주장하지만 호가 ‘낙상(落傷)’인 엉터리일 뿐이다.

최고수에 대한 찬사는 분야를 막론한다. 예컨대 음주. 프로바둑 최고인 9단을 ‘입신(入神)’이라 하듯 술 잘 마시는 사람은 주당(酒黨)에서 출발해 주선(酒仙)·주성(酒聖)·주신(酒神) 등으로 불린다. 신선·성인·신이 되려면 양(量)만으론 안 되고 질(質), 즉 술의 풍취를 즐길 줄 알아야 한다는 단서가 붙는 데서 오르기 힘든 경지임이 짐작된다. 일찍이 조지훈 시인은 주도(酒道)에도 단수(段數)가 있다고 했다. 18계단으로 이뤄진 음주 급수 중 맨 밑은 술을 안 마시는 불주(不酒), 최고는 ‘폐주(廢酒)’라고도 하는 ‘열반주’다. 술로 인해 다른 세상으로 영영 떠났다는 뜻이니 범인(凡人)에겐 이야말로 다른 세상 얘기다.

이처럼 뛰어난 정도가 상상 이상인 경우를 일컫는 ‘인터넷 이디엄(idiom·숙어)’이 ‘종결자(終結者)’다. 종결자는 어떤 사람이 지닌 능력이나 조건이 최고 혹은 최상이어서 논쟁을 끝내버린다는 뜻이다. 신체조건이 뛰어나면 ‘몸매종결자’, 얼굴이 나이보다 어려 보이면 ‘동안종결자’다. ‘극강’‘지존’‘본좌’에 이어 최고수에 열광하는 네티즌의 심리가 반영된 말이다. ‘엄친아(엄마친구 아들·무엇이든 뛰어난 사람)’가 그랬듯 뛰어나서 부럽긴 하지만 나는 결코 될 수 없는 존재라는, 체념과 냉소도 섞여 있다.

며칠 전 배우자가 산 땅마다 값이 올라 투기의혹을 받은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 그에겐 ‘투기종결자’라는 별명이 붙은 채 인사청문회가 종결됐다. 투기의 최고수라니, 일종의 반어법인 셈이다. ‘투기종결자’를 보는 국민 정서를 당사자와 임면권자는 헤아릴지 모르겠다.

기선민 문화스포츠 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