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enting piracy is the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venting piracy is the key




The Korean Navy deserves accolades for its bravery and tenacity in rescuing crew members of the Samho Jewelry, a chemical freighter hijacked by Somali pirates in the Arabian Sea. The triumphant and dramatic raid helped secure the safe return of all 21 hostages and dealt a blow to the pirate network in the region. The last time a Korean ship was hijacked, our government shelled out a record ransom for the release of the vessel and crew.

Despite Korea’s success in taking a more aggressive stance, there’s no guarantee we will be able to defeat Somali pirates in the future. Instead of focusing on how to attack pirates once they take over ships, we should instead reinforce our anti-piracy forces unit, called Cheonghae.

Japan, China and Russia have made commitments to the international counter-piracy campaign, as each have more than two warships present in the area. Korea has one 4,500-ton destroyer in the area called the Choi Young. The recent successful operation involving the Samho Jewelry is a testament to the combat skills and judgment of a seasoned Navy Seals team. But we also benefitted from good luck.

We cannot expect to be lucky all the time. We must now seriously consider increasing the capabilities of the Cheonhae unit. The military should consider accelerating the plan to add a 2,300-ton escort frigate and a 1,200-ton combat patrol ship to Korea’s forces in the Gulf of Aden in 2014 and also consider sending one of the Navy’s six destroyers to the area.

Perhaps more importantly, shipping companies should enhance efforts to protect themselves from attacks by pirates. They should build safe rooms with sufficient food and water as well as a communications network on their ships, so that crew members can hide out for a while and await rescue.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fully cooperate when the government submits a bill to enforce shipping companies passing the pirate danger zone to have secure shelters and security guards on board.

Last year, a total of 446 commercial ships were attacked by pirates around the globe, up 9.8 percent from a year earlier. A total of 66 ships were hijacked, with 62 of these incidents occurring near the coast of Somalia. Eight hijackings involved Koreans or ships owned by companies here.

Piracy is flourishing as a global business. It must be dealt with more strongly through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United Nations. But we must come up with our own protective measures in the meantime.

해적 소탕 청해부대 전력 보강 필요
피난처 설치 등 자구책 강화하고
국제적 공조로 근본 대책 모색해야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삼호주얼리호(號)를 무사히 구출한 대한민국 해군 청해부대에 온 국민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목숨을 건 완벽한 작전으로 해적을 소탕하고 선원 21명 전원을 구출한 청해부대 장병들의 노고와 용기는 아무리 칭찬해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계속 박수만 치고 있기에는 뭔가 허전하다. ‘아덴만의 쾌거’가 앞으로도 계속되리란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이번 일을 계기로 청해부대의 전력을 보강하는 한편 해운사들은 해운사들대로 예방적 차원의 자구책 마련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 퇴치 활동을 벌이고 있는 일본과 중국, 러시아 등은 2척 이상의 구축함을 파견하고 있다. 청해부대가 4500t급 구축함인 최영함 한 척으로 전원 구출의 쾌거를 이룬 것은 기적이다. UDT 대원을 비롯한 청해부대 장병들이 치밀하고 조직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결과이지만 운도 따랐다고 봐야 한다.

그러나 행운이 반복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이 기회에 청해부대의 전력 보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2014년으로 예정된 2300t급 차기 호위함과 1200t급 초계함의 전력화 시기를 앞당기는 대신 현재 해군이 보유한 6척의 구축함 중 1척을 추가로 파견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해운사들 스스로 피랍 사태에 대비해 근본적 대책을 세우는 일이다. 우선 시급한 것이 선박 내 피난처(避難處)의 설치다. 해적이 침입하면 식량과 식수, 통신수단 등을 갖춘 밀폐된 철제 공간으로 선원들이 대피한 뒤 구조를 기다리도록 하는 것이다. ‘정부가 피난처 설치와 무장 또는 비무장 보안요원 승선을 의무화하는 방향으로 관련법 개정을 추진키로 한만큼 국회도 조속한 법제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

지난해 전세계에서 해적이 민간 선박을 공격한 사건은 모두 446건으로, 전년보다 9.8% 증가했다. 납치된 선박만 66척으로, 그 중 62척이 소말리아 해역에서 발생했다. 지금까지 한국 선적 또는 한국인 승선 선박으로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사건만 8건이다. 지난해 10월 피랍된 금미 305호는 아직도 억류 중이다.

해적들은 갈수록 국제화, 기업화하고 있는 만큼 유엔이나 국제해사기구(IMO) 등 국제기구를 통한 공조에 적극 나서야 한다. 그러나 하루아침에 해결될 문제가 아닌 만큼 일단은 자구책 마련에 치중하는 수밖에 없다. ‘아덴만의 여명 작전’으로 일시적 타격을 입었다고 한국 선박에 대한 납치 기도를 그만 둘 해적들이 아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