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ful opposition to the FT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ful opposition to the FTA



After much meandering,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is heading toward its final ratification. On Jan. 25,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is scheduled to hold a hearing on the agreement. Both governments have so far tried to overcome their conflicts of interest to meet the demands of the industries involved.

At this critical moment, however, opposition Democratic Party lawmakers Chun Jung-bae and Lee Jong-kul and Democratic Labor Party lawmaker Kang Ki-kap are in the United States to stop the ratification of the FTA, together with representatives of the liberal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and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They plan to meet with nongovernmental civic groups opposed to the FTA and will also visit House representatives to urge the congressmen to join them in their opposition to the trade pact.

Such action is inappropriate in terms of both substance and style. Although they argue that the FTA will worsen the daily lives of most of the people in their respective countries, most U.S. citizens welcome the bilateral agreement. Senate Republican leader Mitch McConnell of Kentucky said that he is satisfied with it. Even the United Auto Workers, which had once strongly opposed the FTA, welcomed the results of additional negotiations on the pact. In Korea, too, a majority of people believe that the FTA will increase bilateral trade as well as boost ties with the United States.

The way they express their opposition to the FTA is problematic, too. When the FTA was first signed three and a half years ago, not a few in the U.S. Congress and the UAW opposed the deal because they thought that it was disadvantageous to the U.S. Yet none of them came to Korea to incite opposition here. They were engaged in hot debates over the FTA in their own country.

In Seoul, lawmaker Chun claimed that the FTA will bring about an imbalance in bilateral trade relations, meaning that the FTA benefits the U.S. In that context, his attempt to urge people in the U.S. to oppose the pact doesn’t make sense.

Chun, who is leading the tour to the U.S., has been criticized for radical remarks that he made at an outdoor rally where he said, “We should kill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e liberal PSPD was the group that sent the UN Security Council a letter raising questions about the results of the government investigation into the sinking of the Naval warship Cheonan last year. That just makes us wonder to which country they think they belong.

한국에 돌을 던지라고 부추기는 국회의원들

지난해 12월 추가협상이 타결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지금 최종 조문화 과정을 거치고 있다. 25일엔 미 하원이 청문회를 개최한다. 본격적인 비준 준비작업이 시작되는 것이다. 3년 반 전에 탄생한 협정이 우여곡절과 지지부진을 극복하고 양국 의회의 비준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한국의 ‘비준 저지팀’이 방미활동(25~27일)을 개시했다. 방미단은 민주당 천정배·이종걸, 민노당 강기갑 의원과 민주노총·농민회총연맹·참여연대 관계자들이다. 이들은 협정에 반대하는 미국 내 단체들과 회동하고 하원의원 사무실을 돌며 비준 반대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런 활동은 내용과 형식에서 적절하지 않다. 이들은 협정이 양국 국민 대다수의 삶의 질을 악화시킨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협정 타결에 대해 미국의 반응은 대체로 환영이었다. 야당인 공화당의 매코넬 상원 원내대표도 협상결과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협정에 비판적이던 전미자동차노조(UAW)도 추가 협상 결과에 지지 입장을 밝혔다. 한국 여론 역시 교역증대와 동맹강화 등이 국익에 도움이 될 거라는 의견이 주류다.

반대하는 방법도 문제가 많다. 3년 반 전 최초 타결 때 미국의 의회와 자동차 노조 등에는 미국에 불리하다며 반대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이들이 한국에 와서 비준 반대를 선동한 적은 없다. 어디까지나 자국 내에서 찬반토론을 벌였던 것이다. 천 의원 등은 협정이 양국 통상관계에 불균형을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불균형이라면 미국에 유리하다는 것인데 유리한 사람들에게 반대하라고 하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

방미활동을 주도하는 천정배 최고위원은 지난해 말 장외집회에서 “이명박 정권을 확 죽여 버려야 한다”는 막말을 해 많은 지탄을 받았다. 그는 자숙해도 모자랄 시기에 부적절한 돌출행동에 나서고 있다. 참여연대는 천안함 폭침에 대한 정부 조사결과에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는 서한을 유엔 안보리 이사국에 보낸 적이 있다. ‘국익 훼손 행위’를 반성하기는커녕 다시 미국 심장부에 가서 한국에 돌을 던지라고 부추기고 있다. 도대체 이들은 어느 나라 국민들인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