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ift for the tyco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gift for the tycoons



The meeting between President Lee Myung-bak and heads of conglomerates Monday particularly attracts our attention. First of all, it took place in a conference room at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not at the Blue House. And at Lee’s suggestion none of the 26 participants wore name tags on their suits, because they all know each other well.

The previous practice of having the president be the main speaker while the tycoons sit back and listen was altered, too; during the two-hour conversation, Lee exchanged short greetings with the business leaders while they took turns speaking for the rest of the time. This new type of meeting deserves praise, as it eschews the formalities reminiscent of authoritarianism.

Still, more improvements would be welcome. Such a get-together becomes more meaningful only when participants can talk freely with the president. But the Monday meeting still followed the usual convention of having each chairman “report” on his investment and employment plans for the new year and on how he will pursue co-prosperity with small and medium businesses.

One of Lee’s remarks, however, is a signal of trouble ahead. Answering the tycoons’ requests, Lee promised to “push ahead with a plan to allow companies to set up their research and development centers in Seoul and metropolitan areas. If you build your R&D center in the capital area, it will help lure highly-qualified talent away from provincial areas,” he said.

Business leaders have long dreamed of establishing R&D centers in the area. So they delivered their prayer to the president and received a welcome reply. As a result, a strong candidate site for their R&D centers is already obvious: the site of the government complex in Gwacheon, which will likely be emptied out when the existing governmental offices move to Sejong City, South Chungcheong.

Business leaders previously had trouble with setting up R&D centers in the capital area because it is either prohibited for environmental reasons or the available property was owned by the government. But if they try to move their R&D centers, which are currently located in the provinces, provincial government resistance appears unavoidable.

The fact that Lee listens carefully to what business leaders say and answers their requests positively should no doubt be welcomed. But he should not do it arbitrarily as if handing out presents. If a problem is to be solved, it should be done with appropriate procedures.

연구개발센터 허용이 대통령 선물인가

24일 이명박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의 만남은 눈길 끄는 대목이 많았다. 우선 장소가 청와대가 아닌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의실이었다. 참석한 26명 회장들의 가슴에는 명찰이 없었다. 다 아는 사람들인데 딱딱하게 이름표를 달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대통령이 주로 말하고 회장들은 듣기만 하던 진행방식도 달라졌다. 두 시간 중 대통령은 간단한 인사말만 했고, 나머지는 회장들이 돌아가며 한마디씩 했다. 권위주의적 격식을 많이 벗어 던졌다는 평가를 받을 만하다.

그럼에도 개선할 여지는 보인다. 간담회는 격의 없이 자유롭게 대화가 오갈 때 의미를 더한다. 하지만 이날 회의는 회장들이 각자 올해 투자와 고용을 얼마나 늘리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은 어떻게 할 것인지 ‘보고’하는 형식을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무엇보다 대통령의 답변 중에 걸리는 게 있다. “기업이 R&D(연구·개발)센터를 서울이나 수도권에 설립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는 발언이다. 이 대통령은 “R&D센터를 수도권에 두면 고급 인력을 데려 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수도권 R&D센터 건립은 기업들의 오랜 바람이다. 회장들은 간담회에서 이 애로사항을 꺼냈고, 여기에 대통령이 화답한 것이다. 재계에서는 벌써부터 R&D센터 후보지가 거론되고 있다. 정부 부처가 세종시로 옮겨가는 과천청사 부지와 지방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 터가 유력하는 것이다. 수도권에 R&D센터를 짓지 못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땅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여유 부지가 대부분 국유지나 그린벨트로 묶여 있는데, 이걸 좀 풀어달라는 것이다. 현재 지방에 있는 연구소를 수도권으로 옮길 경우 지방 정부들의 반발도 무시할 수 없다.

대통령이 기업의 애로사항을 경청하는 것은 박수 받을 일이다. 하지만 처리방식이 갑자기 선물을 주는 식이어서는 곤란하다. 그것이 가능한 일이라면 대통령이 나서지 않아도 정상적인 행정절차를 밟아 해결될 수 있어야 한다. 윗사람의 한 마디에 막혔던 일이 쉽게 풀린다면 우리 사회가 아직 세련되지 않았다는 증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