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there were soldiers in our song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there were soldiers in our songs



Military servicemen have long been a subject of popular music in Korea.

In the 1950s, songs about the Korean War were popular. The late singer Hyeon In’s “Rest in Peace, My Brothers” depicted the camaraderie among soldiers and the cruelty of war. The lyrics say: “Hurtling over the bodies of our brothers, we are marching forward/Goodbye, Nakdong River, we are moving forward/Brothers fade away in the smoke of Hwarang cigarettes.”

In the late ’60s and early ’70s, veterans of the Vietnam War frequently appeared in pop songs. Kim Chu-ja was the diva of the time, and she sang, “My lover gave me tears and dreams when he left/He proudly returned as Master Sergeant Kim from Vietnam.”

But then soldiers and veterans began disappearing from Korean pop music. Instead, mandatory military service was described as an undesirable break from freedom and youth. In “The Night Before Enrollment,” Choi Baek-ho sang: “I am leaving to protect my country/Raise a glass to the young.”

In the 1980s, Kim Gwang-seok sang “A Letter from a Private,” which goes: “Dear friends, please write me a letter when I am in the Army/I don’t want to forget the happy days with you.” In the 1990s, pop singer Kim Min-wu described parting with a loved one before he had to begin his service in “In the Enlistment Train”: “Will you forget about me in three years?”

But these days, it seems soldiers have lost their air of mystery and appeal. The military and soldiers are hardly ever mentioned in popular songs, probably reflecting a general reluctance to serve. What does that say about us as a society?

Although all young men have to serve in the military, Koreans are currently making a big deal out of a celebrity who characterized his enlistment as “noblesse oblige.” While the characterization is off, I can’t argue with the idea that the image of the chivalrous soldier certainly makes for better songs. When the solider in a song is poor or suffering, the songs contain complaints rather than uplifting images of heroism.

But the commandos of the Cheonghae Unit who crushed the Somali pirates and rescued all of the hostages have revived the image of the true hero. It was very impressive to see those brave soldiers risking their lives to save others. Maybe a society in which servicemen make appearances in popular songs is truly a healthy one. And maybe the commandos’ bravery will inspire a return to songs about our soldier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가요와 군인

대중가요는 한 시대를 그려낸다. ‘사랑은 눈물의 씨앗’이라는 가요 가사만큼 가슴을 때리는 표현을 찾기란 쉽지 않다. 가요엔 그런 대중적 호소력이 숨어있다. 군인은 빼놀 수 없는 소재였다. 1950년대 6·25전쟁을 다룬 노래가 특히 그랬다. 가수 현인은 '전우야 잘 자라'에서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앞으로 앞으로/낙동강아 잘 있거라 우리는 전진한다…화랑 담배 연기 속에 사라진 전우야'라며 생사(生死)를 함께하는 전우애와 전쟁의 비정함을 표현했다.

60년대 말과 70년대 초는 베트남전을 경험한 군인이 부상했다. '디바' 김추자는 '눈물 주고 꿈도 주고 님은 먼 곳에' 갔지만 '의젓하게 훈장 달고 월남에서 돌아온 김 상사'를 열창했다. 이후 우리 가요에선 군인의 모습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젊음을 잠시 접어둬야 하는 아쉬움으로서의 입영(入營)이 그 공백을 대신 메워갔다. 최백호는 '내 나라 위해 떠나는 몸…젊음을 위하여 잔을 들어라'며 '입영 전야'를 노래했다.

80년대 김광석은 '이등병의 편지'에서 '친구들아 군대 가면 편지 꼭 해다오/그대들과 즐거웠던 날들을 잊지않게'라며 안타까워했다. 90년대 김민우의 '입영 열차 안에서'는 '어색해진 짧은 머리를 보여주긴 싫었어…삼년이라는 시간동안 그댄 나를 잊을까'라며 이별의 정을 담아냈다.

요즘 가요에서 군대나 군인 얘기는 거의 자취를 감췄다. 생니를 뽑고,어깨탈골 수술을 받아 군대를 기피하려는 풍조가 그대로 투영된 결과다. 군인을 노래 가사의 주인공으로 만들기엔 신비적 요소가 부족한 탓이다.

유명 연예인이 군대에 가는 당연한 병역의 의무를 두고 '노블레스 오블리즈(사회지도층에게 요구되는 도덕적 의무)'라며 호들갑을 떠는 사회에서 군인은 주연(主演)이 될 수 없다. 힘도 빽도 없는 사람이 가는 곳이 군대라면 신세타령의 푸념조 노래 밖에 더 나오겠나. 강요된 자부심을 요구하는 군가(軍歌)를 빼면 말이다.

'아덴만 여명(黎明)' 작전에서 해적을 소탕한 해군 특수전(UDT/SEAL) 요원들은 기억 속에 지워져 있던 참 군인을 되살려냈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던지는 용맹한 군인의 모습은 상쾌했다. 군인이 가요 속에서 등장하며 정당한 대우를 받아야 건강한 사회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고대훈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