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ing abuse within the rank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ding abuse within the ranks



A combat police unit consisting of military conscripts is back in the news after six officers abandoned their stations and reported physical and emotional abuse.

In response,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Cho Hyun-oh declared that he would disband units where such abuses are found to have occurred.

It’s difficult to determine whether Cho’s declaration will be enough to stop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conscripts who are in the police force as part of their compulsory military service, or whether a more fundamental overhaul is needed.

The police previously announced a plan to end abusive and violent acts by policemen.

According to the new policy, senior officers in units where abuse has occurred will be charged with management negligence, and a human rights violation report center for conscripted police forces will be established.

However, just 10 days after the plan was unveiled, allegations of abuse were levied against the Gangwon unit.

It’s not the first time for this particular unit.

In 2005, it was criticized when a picture circulated on the Internet showing six naked junior policemen standing in front of giggling superiors.

The unit was under investigation by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but the latest incident only confirms that such dirty practices cannot be fixed with ad hoc measures.

If the abuses are proven to be true, the police will punish the offenders according to criminal law. In the past, similar cases were concluded by punishing and reprimanding those involved, yet the vicious cycle continues.

Such a one-time punishment will not fundamentally solve the issue.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had made a plan to gradually reduce the number of conscripted policemen and phase them out completely by 2013.

I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e plan was revised to initially reduce the combat and conscripted policemen forces from 40,000 to 23,000 and then discuss the issue again.

The obstacles to abolishing the combat police system altogether involved the lack of law enforcement personnel and the enormous budget to hire full-time, professional policemen.

In other countries, professional police forces are in charge of riot suppression.

The government must reconsider the combat and conscripted police system completely.

구타·가혹행위…전·의경 제도 전면 재검토하자

전투·의무 경찰(전의경) 부대의 구타와 가혹(苛酷) 행위가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조현오 경찰청장은 그제 “전의경 관리를 제대로 못하는 부대는 해체하겠다”고 했다. 전경 6명이 부대를 집단 이탈해 가혹행위를 폭로한 강원경찰청 307 전경대를 두고 한 말이다. 근본적인 수술 없이 인권유린 행위가 사라질지는 미지수다.

경찰은 지난 10일 전의경 가혹행위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관리감독을 태만히 한 지휘요원을 형사입건하고, ‘전의경 인권침해 신고센터’를 만든다는 게 골자였다. 그런데 불과 열흘 남짓 지나 ‘307 전경대 사건’이 터졌다. 이 전경대는 2005년 ‘알몸 신고식’과 탈영사태로 물의를 빚었던 ‘사고 부대’였다. 당시 국가인권위의 조사까지 받았지만 악습(惡習)이 임시방편적 처방으로 개선되지 않는다는 점만 확인시켜주고 있다.

이번에도 경찰은 가혹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관련자를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과거에도 유사한 사건이 벌어지면 문책한 뒤 유야무야되는 악순환을 반복해왔다. 일회성 조치가 전의경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순 없다고 우리는 본다. 전경은 1967년 대(對)간첩작전 강화를 위해 발족됐으나 당시엔 군복무를 마친 직업 경찰관이 담당했다. 이후 70년 전투경찰대 설치법이 제정돼 현역 입대자 중에서 차출(差出)한 뒤 경찰서 기동타격대에 배속시켰다. 82년부터 지원을 받은 의무경찰은 경찰서의 방범순찰대와 교통경찰을 돕고 있다.

시위진압 기동대는 이들 전의경에서 뽑고 있다. 직업 경찰관 대신 인건비가 싼 군복무 대상자를 치안수요에 충당하는 편법이다. 젊은이들끼리 모여 과격 시위 진압에 나서다 보니 규율이 세지고, 폭력적 성향을 키우게 되는 구조적인 문제가 도사리고 있다. 군에서는 없어지고 있는 구타가 전의경에서는 사라지지 않는 원인 중 하나다.

과거 노무현 정부는 연차적으로 전의경을 감축해 2013년 완전 폐지한다는 계획을 세웠었다. 이는 현 정부 들어 4만 명에 달하던 전의경을 2만3000명으로 일단 줄인 뒤 다시 논의키로 수정됐다. 치안 인력 부족과 막대한 예산이 전의경 폐지에 걸림돌이라고 한다. 외국에선 직업 경찰관이 시위진압을 전담한다. 전의경 제도를 전면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