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ve up and apologiz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ive up and apologize



The United States has sent a strong message to North Korea that it should give up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and stop further provocations against the South. In his State of the Union speech Tuesday, U.S. President Barack Obama said, “We stand with our ally South Korea, and insist that North Korea keep its commitment to abandon nuclear weapons.”

After Obama’s address, Deputy Secretary of State James Steinberg strongly indicated, on a visit to Seoul, that the U.S. will submit Pyongyang’s uranium enrichment program to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Not only does the program clearly violate the council’s earlier resolution, it also violates the Sept. 19, 2005 joint statement of the six-party talks, in which the North agreed to dismantle its nuclear weapons and return to the Nonproliferation Treaty. Steinberg also urged Pyongyang to demonstrate its sincere attitude for dialogue by stopping any hostilities toward the South.

The U.S. government’s message translates into a strong warning that it will launch additional sanctions unless the North first creates an amicable environment for the resumption of six-party talks that came to a standstill over two years ago.

North Korea had proposed a high-level military meeting with its southern counterparts Jan. 19, only eight hours after Obama and Hu Jintao made a joint statement after their summit in Washington.

Pyongyang’s move appears to be an attempt to positively respond to the two leaders’ call for a resumption of South-North dialogue. Yet South Korea and the U.S. cannot shake off doubts about the North’s gesture as they still regard it as an attempt to tip the scales in its favor in a tough situation. On top of that, as China and Russia find it more difficult to explicitly side with the North, the North is simply trying to make lemonade from lemons. But Pyongyang’s outdated approach can hardly work in the face of the strong tie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Only one option awaits Pyongyang now. It should admit its responsibility for the sinking of the Cheonan and its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and express a genuine intention to abandon nuclear weapons. South Korea, the U.S. and Japan have consistently stressed the importance of such actions. The military meeting proposed by the North is expected to take place next month. If the meeting should end without results, the North will have no other choice but to face more economic sanctions and isolation. Now the ball is in Pyongyang’s court.

북한, 제재 강화 피할 길은 핵 포기와 도발 사과뿐

북한의 핵개발 포기와 도발행위 중단을 촉구하는 미 정부의 강력한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오바마 미 대통령은 25일 올해 국정연설에서 “한반도에서 우리의 동맹 한국과 함께 할 것이며 북한이 핵무기 폐기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을 방문한 스타인버그 미 국무부 부장관은 26일 북한이 공개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9.19 공동성명을 위배한 것으로 규정해 이 문제를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할 것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또 북한이 도발행위를 중지하고 핵포기를 위한 진지한 대화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 정부의 메시지는 장기간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6자회담 재개를 북한이 원한다면 먼저 여건조성에 나서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추가적인 제재가 있을 것임을 경고하는 내용이다.

북한은 지난 19일 미·중 정상회담 공동성명이 발표된 뒤 8시간만에 남측에 군사당국자회담 개최를 제의했었다. 미·중 정상이 남북한 대화 재개를 촉구한 데 적극 호응하는 모양새를 취한 것이다. 그러나 한미 양국은 북한의 대화공세에 복선(伏線)이 깔려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공격, 우라늄 농축 공개 등 지난해 북한의 도발적 공세에 한·미·일이 강력한 압박으로 맞서고 중국과 러시아조차 북한 편을 들기 어렵게 되자 국면 전환을 시도하는 것으로 보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의 노림수는 더 이상 통하기 어렵다. 한·미 정부의 의지가 전에 없이 강력하기 때문이다.

북한이 현 시점에서 해야 할 일은 오직 하나다.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는 조치를 취하고 핵개발을 포기할 진정한 의사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미·일 3국은 이 점을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으며 오바마 미 대통령과 스타인버그 부장관의 발언도 이를 재확인한 것이다. 북한의 제의에 따른 남북 군사당국간 회담이 다음달 열릴 전망이다. 그 회담마저 성과 없이 결렬된다면 북한은 갈수록 심한 고립과 제재를 피하기 어렵게 될 것이 분명하다. 선택은 북한이 할 일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