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ranscript sca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transcript scam



When high school students apply to college, one of the crucial standards for their admission is how well they performed in academics, as well as in extra-curricular activities like volunteer work. School records are required not only for special admissions systems, such as the one using admissions officers, but also for regular admissions to college.

As such, the credibility and objectivity of students’ school records are the foundation of the college entrance system. It’s terribly regrettable - and shocking - that some private high schools have manipulated their students’ three-year records to their advantage during the college admission season.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s latest inspection revealed that a private school in Seoul fabricated the performance records of its 12th-grade students even beyond our imagination. The school reportedly falsified about 200 students’ records, including their extra-curricular activities, volunteer work, future hopes, special aptitudes and teachers’ comments, all to help the students successfully get into the universities they desired. The Seoul education office has requested the school in question punish 17 teachers - including the principal - involved in the scam.

A more serious problem i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more of these incidents will be uncovered because the Seoul education office is rolling up its sleeves to inspect another 20 schools that have frequently corrected students’ records.

High schools and teachers may be tempted to edit their students’ performance to make it easier for them to get into good colleges. If a student once said he wanted to be a prosecutor, and the teacher changes that to banker on his record, maybe that’s not so serious, especially if the student changed his mind after a year or two. But it’s still a fabrication.

We should establish a fundamental solution to secure the reliability and fairness of students’ records at school. Education authorities should first scrutinize how schools in Seoul and other areas record their students’ performance, and make efforts to crack down on wrong practices by issuing more detailed instructions to high schools.

Education authorities should also devise ways to give demerits to schools involved in the malpractice. Above all, teachers themselves must register their student’s performance as accurately as possible. They should not forget that the credibility of our college entrance system is in their hands.

학생부 수정 엄격한 지침 만들어야

대입(大入)에서 고교 3년간의 교과 성적과 독서·봉사활동 등 비교과 활동 내용을 담은 학생부는 핵심 전형 요소다. 수시모집과 입학사정관제는 말할 것도 없고 정시모집 상당 부분에서도 학생부가 전형자료로 쓰인다. 그런 만큼 학생부의 객관성·신뢰성 확보야말로 대입의 토대(土臺)가 아닐 수 없다. 일부 학교에서 학생부 기록 내용을 대입에 유리하게 고친 ‘학생부 조작’ 사실이 충격적이고 우려되는 것은 그래서다.

서울시교육청 감사 결과 서울의 한 사립고가 고3 학생 학생부를 무더기로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고3 학생 360명 가운데 200여 명의 비교과 영역 기록을 임의로 고친 것이다. 주로 특별활동과 봉사활동 내용, 장래 희망, 특기적성, 교사 종합의견 등을 입시에 유리한 방향으로 손댔다고 한다. 시교육청도 교장과 교사 등 17명을 징계하도록 해당 학교법인에 요구할 정도로 이번 사안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건 당연하다. 더 심각한 문제는 시교육청이 학생부 정정(訂正) 건수가 많은 20개 학교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어서 학생부 조작 학교가 더 나올 공산이 크다는 점이다.

학교와 교사 입장에선 학생의 학생부 기록을 이왕이면 지원 대학·학과에 유리하게 작성해 주고 싶은 유혹을 느낄 수 있다. 경영학과 지원 학생의 1, 2학년 때의 진로 희망 ‘회사원·검사’를 ‘금융인’으로 고쳐 써 주는 게 무슨 대수랴 싶을 수도 있다. 그러나 엄밀하게 따지면 이는 사실을 허위로 기재하는 행위다. 대입의 공정성을 해친다는 점에서 교과 성적 조작 못지 않은 입시부정이다.

차제에 학생부의 공정성·신뢰성을 담보하는 근본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교육당국은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 고교를 대상으로 학생부 관리 실태부터 점검하라. 학생부 기재·정정에 관한 보다 구체적인 세부 지침을 마련해 일선 고교에 전달하고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 학생부를 조작한 학교엔 불이익을 줘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게 하는 방안도 강구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교사들이 있는 그대로 학생부를 작성한다는 자세를 다져야 한다. 대입의 신뢰성이 교사 손에 달렸음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