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amping our warfare strateg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vamping our warfare strategy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Sunday, Lee Sang-woo - the former president of Hallym University and an ardent supporter of defense reform - raised the alarm about South Korea’s ability to protect itself from its neighbor to the north.

“The South Korean military may be more advanced in its arms system than its North Korean counterpart, but it cannot beat North Korea because it lags in the areas of strategy, training and operation planning,” he said. His harsh criticism comes after he served last year as the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defense reform. He recalled that he was appalled by the state of readiness on Yeonpyeong Island when he visited the island in July, just four months before North Korea shelled it.

The Cheonan naval ship was the victim of a thoroughly organized attack by North Korea in March last year. Yet the South Korean military failed to learn and change after that incident, allowing a much more significant attack on Yeonpyeong that led to civilian deaths.

In January of last year, North Korea fired 400 artillery shells toward the southern waters of the disputed maritime border of the Northern Limit Line in the Yellow Sea. The South Korean Navy warned that it would fire back in retaliation if any of the North Korean artillery shells fell on the southern side. A dozen did indeed land in southern waters in another incident in August, but South Korea did not respond. Navy officials later said that radar failed to detect exactly where the shells fell. The North used a certain type of artillery that launches shells in a low trajectory in that attack, while using a different type that launches shells in a high trajectory in the Yeonpyeong incident - a strategy meant to confuse the South.

Our military, however, is blind to its strategic weakness as well as the strength of its enemy. It should have known that the frontline islands could become the next target for the North. But the military leadership took no action to reinforce defense systems on the islands. After the military failed to detect the firing of artillery from North Korea in August, it should have examined and fixed the problem. However, when Yeonpyeong Island came under attack in November, our artillery radar did not function well again. North Korea may have arms from the old Soviet days, but its war strategy is sophisticated, whereas ours is the opposite. It is time for the commander in chief to exercise his leadership in paving the way for reforms in our defense system.

“한국군, 무기체계는 4세대 전략은 2세대”

이상우 전 한림대 총장이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안보와 관련, 정신이 버쩍 들게 하는 발언들을 쏟아냈다. “한국군이 북한군에 비해 무기 체계는 앞서나 전략·훈련·기획 등에서 뒤져 북한군에 이길 수 없다”, “북한의 연평도 도발 넉 달 전에 그곳을 방문했었는데 한심하더라”는 등 귀를 의심케 하는 내용들이다. 지난해 1년간 국방선진화추진위원장을 맡았던 그의 진단이라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지난해 3월 천안함 사태는 북한군의 주도면밀한 기습에 당한 것이다. 이것도 심각한 문제이지만, 더욱 결정적인 우리 군의 허점은 이런 참담한 패전을 겪고서도 교훈을 얻지 못하고 또다시 기습을 허용했다는 점이다. 북한은 지난해 1월말 백령도 북방 서해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역에 400여발의 해안포를 발사했다. 우리 군은 “NLL을 넘으면 즉각 대응사격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8월 북한의 해안포 10여발이 NLL이남으로 넘어왔으나, 우리 군은 대응사격을 하지 않았다. 게다가 해안포가 어디에 떨어지는지 대포병레이다가 잡지 못했다. 곡사포가 아니라 직사포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연평도 공격시 북한은 곡사포를 사용하는 등 주도면밀한 전략전술을 구사한 것이다.

반면 우리 군의 대비태세는 안이하기 짝이 없었다. 천안함 이후 북한의 도발목표가 서해 5도가 될 것이라는 점은 거의 상식수준이었다. 그러나 백령도나 연평도에 K-9을 증강하는 등 방어전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합참 차원에서 나오지 않았다. 8월에 북한 해안포를 잡지 못했으면 무엇이 문제인지를 점검해 재발을 방지했어야 하는데, 11월 연평도 사태 때 대포병레이다는 또다시 작동이 되지 않았다. 이것이 첨단무기로 무장한 한국군 전략능력의 실상인 것이다.

이 전 위원장은 “북한의 무기는 2세대이나 전략은 4세대이고, 한국군은 정반대”라고 개탄했다. 그런데도 전략전술 개발을 위한 생산적인 토의 대신 합동군제를 놓고 자리다툼이나 벌이고 있는 게 우리 군의 현실이다. 개탄스러울 뿐이다. 이 전 위원장의 고언(苦言)대로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국방개혁 의지를 더욱 강력하게 보여주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한 시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