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owing out the “sons of sho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rowing out the “sons of shoes”



It is presumed that humans first began to wear shoes about 26,000 to 40,000 years ago. The invention freed them from the pain of stepping on thorny plants and sharp rocks. Shoes were objects of desire and a symbol of privilege. In ancient Greece, only aristocrats and citizens could wear shoes. The slaves walked on bare feet. In ancient China, ordinary people wore wooden clogs or leather sandals, and the use of footwear differentiated them from the barbarians.

Shoes were highly valuable items in Korea, too, and ancient Koreans made their own straw shoes. According to “Dongguksesigi,” a book of customs, children kept their shoes in their room or wore them to bed on New Year’s Eve. If they left their shoes outside on the last day of the year, a ghost would take the shoes that fit its feet. If the shoes were stolen, the person would have bad luck for the year. It served as a reminder of how important and valuable shoes were.

But shoes have a completely different status in the Middle East. Because shoes make contact with dirt, shoes - especially the soles - are a symbol of impurity. “Son of a bitch” may be a profanity in Western and Korean culture, but “ibn al-kundara,” or “son of a shoe,” is one of the harshest insults in the Middle East. Showing the sole or placing the front of the shoe toward another person is considered rude. In 1995, Bill Richardson, a U.S. congressman at the time, had a meeting with Iraqi dictator Saddam Hussein. Hussein got up and stormed out of the room when Richardson crossed his legs and exposed the sole of his shoe.

Therefore, it was a serious incident when an Iraqi journalist threw his shoe at U.S. President George W. Bush in 2008. Since then, shoes have been thrown at many other foreign leaders and politicians.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former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and Chinese Premier Wen Jiabao are a few of the victims of the shoe throwing insult.

When Egyptian President Hosni Mubarak announced his refusal to step down on Feb. 10, Tahrir Square in Cairo filled with shoes. Protestors calling for his resignation waved shoes, and Mubarak resigned the next day.

The flame of democratization in the Middle East began in Tunisia and moved to Egypt. Now it is about to spread to Jordan and Syria. We may soon see a wave of shoes in other Islamic nations, too.

*The writer is a senior international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신발자식

인류가 처음 신발을 신은 건 2만6000~4만년 전으로 추정된다. 이때 이후 인류는 엄지를 뺀 네 발가락 뼈가 급속히 얇아졌다. 발을 보호하는 신발 없인 설명될 수 없는 진화였다. 날카로운 가시와 돌멩이의 아픔에서 해방시켜준 이 발명품은 그래서 사랑의 대상이자 특권의 상징이었다. 고대 그리스시대에는 귀족·평민만 신발을 신었다. 노예는 맨발로 다녀야 했다. 고대 중국에서도 평민들이 나무나 가죽 샌들을 신었는데 이게 오랑캐와의 구별 기준이었다.

자기 짚신은 본인이 짜야 했던 옛 한국에서도 신발사랑은 극진했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따르면 섣달 그믐, 아이들은 신발을 방에 두거나 안고 자야 했다. 안 그러면 야광귀(夜光鬼)라는 귀신이 밤새 돌아다니다 맞는 신발을 찾아 신고 달아난다는 거다. 이렇게 신발을 도둑맞으면 한해 내내 액운이 따른다. 신발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풍습이다.

그러나 중동에 가면 얘기가 달라진다. 온갖 곳을 밟고 다니기에 신발, 특히 바닥은 더러움의 표상이다. 영미와 한국의 대표적 욕설 ‘×자식 (son of a bitch)’의 중동판 버전이 ‘신발 자식 (이븐 알 쿤다라)’이다. 신발 바닥을 보이는 건 물론 앞끝이 상대를 향하게 놓아도 큰 실례다. 1995년 이라크 독재자 사담 후세인이 미국 하원의원 빌 리처드슨 (현 뉴멕시코 지사)과의 면담 자리를 박차고 나간 것도 신발 탓이었다. 리처드슨이 다리를 꼬고 앉아 바닥이 보였다는 거다.

그랬기에 2008년 이라크에서 한 카메라기자가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벗어 던진 건 일대 사건이었다. 중동인들의 눈으론 책·재떨이를 던진 것과는 차원이 다른, 분명한 거사였다. 그 후 많은 인사들을 향해 신발이 날아갔다.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 인도 만모한 싱, 영국 토니 블레어 총리에다 중국 원자바오 총리에게까지 신발이 던져졌다. 2009년에는 팔레스타인 침공 항의시위가 벌어진 런던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 무수한 신발이 쏟아졌다. 영국 법원은 진압경찰을 향한 신발 투척을 폭력이 아닌 종교적 의사표현으로 인정, 논란을 불렀다.

지난 10일 밤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의 퇴진 거부 메시지가 발표되자 카이로 타히르 광장에선 수많은 신발들이 물결쳤었다. 격분한 시위대들은 너나없이 신발을 흔들며 하야를 외쳤다. 극에 달한 군중의 분노는 신발로 표출됐고 이를 본 무바라크는 다음날 퇴진을 결심한다.

튀니지에서 촉발된 중동 민주화의 불길이 이집트를 거쳐 요르단·시리아 등 주변으로 번질 기세다. 이들 이슬람 형제국에서도 신발의 바다가 물결칠지 지켜볼 일이다.

남정호 국제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