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U.S. to begin new round of military drill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U.S. to begin new round of military drills

South Korean and U.S. troops will begin a new round of military drills later this month to improve their ability to deter North Korean aggression following the North’s two military attacks last year, officials said yesterday.

Seoul and Washington have informed Pyongyang of their plan to hold the annual “Key Resolve/Foal Eagle” exercise from Feb. 28 to March 10, the allies’ Combined Forces Command (CFC) said in a statement.

“We are exercising alliance actions to a number of realistic scenarios beyond defeating a conventional attack,” said Gen. Walter Sharp, the CFC commander and head of some 28,500 U.S. troops stationed in South Korea.

“Through these scenarios, we will exercise alliance crisis management, deterring and rapidly defeating provocations and defensive operations,” he said.

The drills in and outside the Korean Peninsula will draw 12,800 U.S. troops from bases in the South and abroad, said CFC spokesman Kim Young-kyu. About 200,000 South Korean troops will take part in the 11-day drills, officials here said.

Earlier in the day, a government source in Seoul said a U.S. aircraft carrier would join the drills.

“This year’s Key Resolve exercises will involve a U.S. aircraft carrier to thoroughly check combined defense capabilities,” the source said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However, the CFC spokesman said he could not confirm whether the drills would involve a U.S. supercarrier.

The joint drills come as tensions have been running high on the Korean Peninsula since North Korea’s two deadly attacks last year killed 50 South Koreans.

A South Korean warship sank from a North Korean torpedo attack last March, killing 46 sailors, although Pyongyang denies being behind the attack. In November, the North shelled a South Korean border island in the Yellow Sea, killing four people, including two civilians.

North Korea claims its artillery strike on Yeonpyeong Island was self-defense because it was provoked by the South’s live-fire drill near the island.

“The Key Resolve drills will focus on practicing tactics to prevent North Korean provocations, like the torpedo attack on the Cheonan warship and the bombardment of Yeonpyeong Island, from occurring again,” said Col. Lee Bung-woo, a spokesman with the South’s Joint Chiefs of Staff.


Yonhap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키 리졸브' 美항모 참여…국지도발 대비
이달 28일~내달 10일…北 급변사태도 대비
판문점 확성기로 북측에 훈련 통보

이달 28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실시되는 '키 리졸브(Key Resolve)' 한미 합동군사연습 때 미 해군 소속 항공모함이 참여하고 국지도발에 대비한 훈련도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5일 "지난해 참여하지 않는 미 항공모함이 연합 방위능력을 철저히 점검하는 차원에서 올해 키 리졸브 연습 때 한반도에 전개된다"고 밝혔다.

키 리졸브는 한반도 유사시 미군 증원전력의 원활한 전개를 위해 매년 실시하는 지휘소훈련(CPX)이다. 이와 동시에 한미 연합 야외기동훈련인 독수리연습(Foal Eagle)이 시작돼 4월30일까지 지속된다.

미 항모의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 참여는 2009년 미 3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존 스테니스호(9만6천t급)가 참가한 이후 2년 만이다.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은 "우리는 재래식 공격을 격퇴할 수 있는 수많은 실질적인 시나리오에 맞춰 연습을 실시하게 된다"며 "이 시나리오를 통해 도발을 억제하고 신속히 격퇴하는 훈련과 방어작전을 연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붕우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은 전면전 상황에 대비해 '작전계획 5027'에 따라 실시한다"며 "모 매체의 보도처럼 올해 훈련 성격 자체가 변경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올해 키 리졸브(2천300명) 및 독수리(1만500명) 연습 때 해외미군과 주한미군 1만2천800명이 참가하며, 한국군은 동원예비군을 포함해 20여만명이 참여한다.

한미는 지난해 처음 공개한 북한의 핵 및 대량살상무기(WMD) 제거 연습을 올해 확대, 강화할 계획이다.

핵 및 WMD 제거 연습에는 미국 메릴랜드주에 있는 제20지원사령부(20th Support Command) 요원들이 참가한다. 2004년 10월 창설된 이 사령부는 세계 전장 일선에 파견돼 WMD 신속대응과 탐지, 제거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이와 함께, 한미는 북한의 국지도발 및 북한의 정권교체 등 급변사태에 대비한 연습도 실시한다.

정부 관계자는 "키 리졸브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때는 기본적으로 초기에 국지도발로 시작해서 전면전에 들어가고 전면전을 하면서 북한 내부의 변화에 대비한 연습을 한다"며 "작년 UFG나 키 리졸브 때도 국지도발과 급변사태를 상정한 연습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미는 북한 급변사태 대응 계획인 '개념계획 5029'를 발전시키고 있으며, 6가지 유형의 시나리오를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급변사태 유형은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 대량살상무기(WMD)의 유출 ▲북한의 정권교체 ▲쿠데타 등에 의한 내전 상황 ▲북한내 한국인 인질사태 ▲대규모 주민 탈북사태 ▲대규모 자연재해 등이다.

한미연합사는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확성기를 통해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 훈련 일정 등을 북측에 통보했다.

북측은 매년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에 대해 '핵전쟁 연습'이라며 비난해왔다.

특히, 지난해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 기간에 북한군은 잠수함(정)을 이용해 은밀히 백령도 근해에 침투, 정상적으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천안함에 어뢰를 발사한 것으로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드러난 바 있다.

군 당국은 이번 연습기간에 북한이 무력시위를 통해 군사적 긴장을 조성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하고 대북 감시.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ttp://news.joins.com/article/481/5055481.html?ctg=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