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haping min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haping minds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launched a committee to develop a new formula for crafting history curriculum. The move is part of an ambitious state project to reinvent history education i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cross the country.

The committee, which is comprised of 20 historians and teachers, will create an outline for history textbooks. It will also serve as an adviser and supervisor in the development of these books. This marks the first time that the country has had an independent entity to oversee the content and development methods of history education.

It is now up to the new committee to help restore the integrity of our history education.

The most important task is to ensure that history classes and teachers are headed in the right direction. To do that, the imbalances and distortions in our textbooks must be fixed.

History textbooks should also help students develop their own vision by giving them an accurate understanding of our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New textbooks should incorporate a stronger narrative on the ancient history of the country to underscore our national roots as well as document the legitimacy of the post-liberation creation of the Republic and the dramatic evolution of modern Korea.

The committee should keep such points in mind when setting the guidelines for textbook compilation and editing.

The teaching method should also change dramatically.

Students should not greet history with a yawn, which is what happens when teachers demand that they memorize countless names and dates. It should be a fun experience, one that allows them to reconstruct the past. Only then will students be inspired and proud of their national background.

Lee Bae-yong, the chairwoman of the committee, said that history education should be about events, stories and people. We believe that history learning should also be able to take students out of the classroom to the places where historical events took place.

The committee’s role should not stop at developing a new framework for history education. It should look to revive Korean history as a mandatory subject from its current optional status in the high school curriculum.

The committee must remember that its endeavors will help shape the minds of future generations.

교육과정 제대로 짜야 역사교육이 산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어제 발족한 ‘역사 교육과정 개발 추진위원회’(추진위)는 초·중·고교 역사교육의 틀을 국가 차원에서 새로 짜려는 시도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역사학자와 교사 20명으로 구성된 추진위는 역사 교육과정 개발 실무를 맡은 국사편찬위원회에 교육과정의 방향을 제시하고 자문·검토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역사교육의 내용과 방법을 바꾸는 작업을 총괄하는 독립 기구가 생겨난 셈이다. 홀대 받는 역사교육을 살리는 문제가 달려 있는 만큼 추진위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

역사교육 강화는 무엇보다 가르칠 내용의 방향을 올바로 잡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고 본다. 역사 교과서의 편향되고 왜곡된 부분을 바로잡는 일이 급선무(急先務)라는 얘기다. 식민(植民)·자학(自虐)사관에서 탈피해 우리 역사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자긍심,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힘을 키워주는 내용이 새 역사 교과서의 근간(根幹)이 돼야 한다. 예컨대 민족의 뿌리인 고조선에 대한 서술을 강화하고, 건국 과정에서의 대한민국 정통성과 성공한 대한민국의 드라마가 녹아 들어간 교과서가 만들어져야 한다. 추진위도 앞으로 역사 교과서의 집필기준과 검정기준을 새로 만들면서 이런 부분에 유념할 것이라고 믿는다.

역사를 가르치는 방법도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학생들이 지겨운 암기과목이란 인식에서 벗어나 쉽고 재미있게 역사를 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 역사교육이 감동을 주고 애국심을 낳을 수 있다. 이배용 추진위원장의 말마따나 “현장, 스토리, 사람이 있는 역사교육”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교실 밖 역사현장을 찾아 수업하고, 재미있고 친근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역사를 가르칠 때 살아있는 역사교육이 가능하지 않겠는가.

추진위 역할이 역사 교육과정의 새 틀을 짜는 데 그쳐선 안 된다. 올해부터 한국사가 선택과목으로 전락하면서 고교 역사교육이 고사(枯死) 위기다. 한국사를 고교 필수과목으로 지정하는 일에도 추진위가 힘을 쏟아야 한다. 배울 학생 없는 교육과정을 만드는 건 허사(虛事)일뿐이다. 추진위가 후세대에 대한 책임의식을 갖고 역사교육을 바로 세우는 일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