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ow causes market roof to collaps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now causes market roof to collapse

테스트

The plastic roof of a traditional market in Samcheok, Gangwon, collapsed yesterday afternoon, unable to withstand the weight of snow that had accumulated on top, injuring seven people - six with minor injuries and one with a fractured leg. [NEWSIS]


The plastic roof of a traditional market in the northeastern coastal city of Samcheok, Gangwon, collapsed yesterday afternoon because heavy snowfall - 174 centimeters (70 inches) - fell continuously on the city for four days. Seven people were injured in the accident.

An initial media report of one death turned out to be incorrect, according to a city official at the site.

Of those injured, one had a leg fracture and the rest sustained minor injuries, said an official. Two of the victims were treated at the scene and four were treated at the hospital and released. All seven victims are women who had gone out grocery shopping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end of the four-day snow barrage on Monday.

Seventy military personnel from a nearby camp, along with police officers and rescuers, were deployed to the scene.

The plastic roof, 7 meters wide and 40 meters long, failed to withstand the weight of snow and collapsed at about 2:30 p.m. Samcheok evacuated about 200 vendors and closed the market.

The east coast of Korea has seen its most snow in a century, isolating hundreds in remote villages, devastating farms and temporarily closing schools.


By Yim Seung-hye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머니투데이]
삼척중앙시장 붕괴… 매몰자 9명구조,1명중상

16일 오후 2시 30분경 강원도 삼척시 남양동 중앙시장 내 중앙통로 지붕이 눈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한 쪽으로 무너져 주민 9명이 매몰됐다 구조됐다.

이 사고로 이모씨(55, 여)가 다리골절 등 중상, 조모씨(35)가 머리 근처가 찢어지는 경상을 입고 삼척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5명이 경미한 타박상을 입고 삼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중 4명은 퇴원했고, 1명만 입원중이다.

사고로 무너진 중앙통로 아치형 지붕은 길이 40m, 너비 7m 의 아크릴 재질로, 손이 닿지 않는 부분에 눈이 많이 쌓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가 나기 전 지붕이 무너지는 소리를 들은 좌판 상인들과 시민들이 좌우로 대피한 덕분에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시장에 있던 상인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상인 박모씨는 "눈이 무너질 당시 '뚝,뚝'소리가 나고 서쪽부터 '꽝'하면서 폭음이 3~4초 났다"며 "다행히 한 쪽만 무너져서 반대쪽으로 대피할 공간이 많았다"고 전했다.

사고 직후 인근에서 제설작업을 지원하고 있던 23사단 장병들이 신속하게 구조작업에 투입됐다. 경찰서, 소방서 인원 200여명을 비롯해 삼척시청 공무원, 중앙시장회 등에서도 가능한 인력이 모두 동원됐다.

16일 오후 현재 소방당국은 추가 매몰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사고지역 주변의 눈과 구조물을 치우는 동시에 주변 상인들의 증언을 토대로 혹시 더 있을지 모를 매몰자들을 찾고 있다.

또 지붕이 추가로 붕괴될 확률이 있어 현장에 있던 상인, 행인 등 200여명이 대피한 상태다

http://news.joins.com/article/669/5065669.html?ctg=

More in Social Affai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Symposium illuminates Asian countries' responses to pandemic

Surging cases could soon create I.C.U. shortages, health officials warn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