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ies or thieves try to nab Indonesian laptop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pies or thieves try to nab Indonesian laptop

Police in Seoul are looking into a case that initially seemed like international espionage, but may turn out to be petty theft.

According to police last Friday, two men and one woman broke into a room occupied by a ministerial delegation from Indonesia at the Lotte Hotel in central Seoul on Feb. 16 at 9:27 a.m. None of the three have been identified.

An official from the Indonesian entourage told the police that the three were standing in the room when the official stumbled upon them.

After being spotted, the three made a dash for the door, grabbing one of two laptops in the room. However, the laptop was abandoned by the intruders in the hallway as they fled.

The police believe the men and woman were Asian, as the Indonesian group did not identify them as Caucasian or black, and are examining the hotel’s CCTV footage.

The laptops targeted by the intruders were initially turned over to police after the incident at 11:15 a.m. But later, the Indonesians demanded their return because “they didn’t want anyone getting information from the laptops,” said the police.

The request was made at 3:20 p.m. the following day and the laptops were returned roughly three hours later. Police said they are not aware if the intruders made off with any information from the laptops. They had been seen carrying a USB flash drive.

The Lotte Hotel said that the hotel does not provide special security for guests and added that the Indonesian delegation, comprised of 50 guests, had its own security.

The room that was raided by the intruders, room 1961, was a deluxe room in the new wing of the hotel, costing roughly $350 a night and not one of the suites that high-ranking officials usually prefer to stay in.

“We are looking for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with all possibilities open, including petty theft,” said one Blue House official yesterday, who added that President Lee Myung-bak is aware of the investigation.

The Indonesian government has also been quiet about the intrusion, with no request made for cooperation or confirmation regarding the case, said an official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The delegation from Indonesia was visiting Korea from Feb. 15 to 17 to discuss b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in alignment with a plan that President Lee Myung-bak and Indonesian President Susilo Bambang Yudhoyono had discussed last December during a summit.

Five government ministers, including the defense minister, were in the group. They discussed Korea’s plan to sell T-50 Golden Eagle supersonic trainer jet to Indonesia.

The envoys met with President Lee during their trip and left last Thursday. Several officials that stayed behind because of the unexpected break-in departed for Indonesia the day after.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어설픈 국정원?' 특사단 침입자들의 서툰 행각

3명 함께 움직이며 CCTV에 고스란히 노출
노트북 1대 통째 갖고 달아나다 다시 돌려줘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에 침입한 3명의 정체가 국가정보원 직원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스파이로 보기에는 너무나 어설픈 이들의 행각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21분께 서울 중구 롯데호텔 신관 19층 1961호에 묵던 인도네시아 대통령 특사단 숙소에 검은색 정장 차림의 남자 2명, 여자 1명이 침입했다. 여자도 바지 정장 차림이었다.

그런데 특사단 일행 가운데 한 명이 6분 뒤인 오전 9시28분께 숙소로 갑자기 돌아오면서 노트북을 만지던 침입자들과 맞닥뜨렸다. 느닷없이 특사단원이 들어온 것에 깜짝 놀란 침입자들은 방에 있던 노트북 2대 중 1대는 그대로 두고 1대만 가지고 복도로 나갔다 이내 돌려주고 도주했다.

특사단 관계자는 "없어진 물건은 없었다. 방 안에 모르는 사람 세 명이 서 있었고 컴퓨터에서 정보를 빼가려고 했던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관계자는 "침입자들은 사람이 들어오니 놀라 방에 있던 노트북 2대 중 1대는 그대로 방에 두고 1대는 가지고 복도로 나갔다가 돌려주고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이 특사단원은 방에 두고 간 물건을 가지러 방에 왔다가 침입자들과 마주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물건은 놔두고 정장 차림의 남녀 3명이 노트북만 들고갔다는 정황상 정보전으로 추정은 되지만 주도 면밀한 행동과 보안으로 흔적조차 남기지 않는다는 정보기관의 '작품'으로 보기엔 어설픈 구석이 너무 많다.

우선 침입 사건이 발생한 서울 중구 롯데호텔 19층의 객실은 36∼42㎡ 크기의 일반 객실에 해당하는 디럭스룸이다.

통상 고위급 인사들이 머무는 스위트룸이 아닌 일반 객실이어서 '아니면 말고 식' 잠입 시도 가능성마저 거론되고 있다.

최근 들어 세계 각국도 보안상 중요한 정보는 노트북에 저장하지 않고 초소형 USB에 입력해 들고 다니는 경우가 일반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객실 침입자 3명이 한꺼번에 움직인 점도 쉽게 이해가 가지 않는 대목이다.

특급호텔에 설치된 복도나 CCTV에 쉽게 목격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침입자 중 객실 밖에서 경계를 선 사람조차 없었다는 건 고도의 훈련을 받은 스파이의 소행이라고 보기엔 의심이 갈 정도다. 숙소에 잠입했다가 특사단 일행에 발각되고 CCTV에 노출된 자체가 스파이로서는 기본조차 갖추지 못한 어설픈 행동으로 지적되기 때문이다.

이런 정황 때문에 정말 국내 정보기관이 외국의 정보를 빼내려고 벌인 일이라면 형편없이 낮은 정보활동 수준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 아니냐는 비판이 거셀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훈련된 스파이의 소행이라고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Court upholds prison terms for Jung Joon-young, Choi Jong-hoon for rape

Some Chuseok social distancing restrictions could be 'tougher' than Level 2: official

Covid-19 dries up charity funds, donations ahead of Chuseok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Divers, scientists see climate change altering Jeju's aquatic ecosyste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