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ong performances in a predictable musical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Strong performances in a predictable musical

테스트

It’s a familiar story set against the backdrop of the Vietnam War. A Vietnamese girl falls in love with a foreign soldier. The girl is pregnant, but the boy doesn’t know it. Something goes wrong and the two are separated.

You would be forgiven if you thought this was a summary of “Miss Saigon,” the musical that premiered in London in 1989. But it’s actually the plot of “Tears of Heaven,” which premiered in Korea earlier this month.

For Korean audiences, the story is reminiscent of the music video for Jo Sung-mo’s song “Do You Know” (2000), which featured a similar story set during the Vietnam War.

“Tears of Heaven” is about a love triangle between a Vietnamese singer, a Korean private and a U.S. colonel during the Tet Offensive in 1968.

The musical follows Linh, who is engaged to a colonel, Grayson. But when the colonel is called out for duty, Linh falls in love with Joon, a Korean soldier and Grayson’s subordinate.

Although Linh is no longer in love with the colonel, her friend Quyen tries to get the two back together thinking that she can get a free ticket to the United States if they do. Quyen gets her wish after she tells Linh that Joon is dead and tells Joon that Linh has left Vietnam with the colonel. The rest of the plot is familiar, if not predictable.

테스트

Brad Little and Yoon Gong-ju star in the new musical “Tears of Heaven,” which premiered earlier this month and runs through March 19 at the National Theater of Korea. [NEWSIS]

Grayson is played by Brad Little, who last appeared in Korea in the Asian Tour of “Phantom of the Opera” in 2005. His deep voice resonated through the theater during a performance last week, and he gave a balanced performance that harmonized well with that of the other actors.

Little, Yoon Gong-ju (Linh) and Jeon Dong-suk (Joon) gave especially moving performances in the song “Can You Hear Me?” The song sets up a vivid contrast between the colonel, who has money and power but is without love, and Linh and Joon, who lack the former but are rich in love.

The musical features a score by renowned composer Frank Wildhorn, who is known for his work on “Jekyll and Hyde” (which is also playing in Korea), lyrics by Robin Lerner and a book by Phoebe Hwang.

In addition to Little, the cast also features Xiah Junsu, formerly of the Korean band TVXQ. His presence has given ticket sales a boost - and all of the performances in which he is scheduled to appear are already sold out.

So far, the musical has gotten good reviews in the Korean press.

Meanwhile, producers are hoping to take the musical to Western stages, but no plans have yet been made for a Broadway or London premiere.

The musical will need to go further to distinguish itself from “Miss Saigon” if it wants to be successful in the global market.

It could also use a good editor. At times it felt as though the creative team were trying to cram too much into the limited running time and stage space.

Although they liked the musical, Korean critics worried that it would be a hard sell in the global market because it revolves around a Korean character. At its heart, however, it is a love story that anyone can sympathize with.

*The musical runs until March 19. Performances are at 8 p.m. on Tuesdays, Thursdays and Fridays, at 3 and 8 p.m. on Wednesdays, at 3 and 8 p.m. on Saturdays, and at 2 and 7 p.m. on Sundays and holidays. Tickets are 30,000 won to 130,000 won. Go to Dongguk University Station, line No. 3, exit 2, then take the shuttle in front of Taegeukdang. Call (02) 501-7888 or visit http://ticket.interpark.com/global.


By Lee Sun-min [summerle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선데이]

뮤지컬 한류에 시동 걸다

[뮤지컬 ‘천국의 눈물’, 1일~3월 19일 국립극장]

세계무대를 겨냥한 글로벌 프로젝트 뮤지컬 ‘천국의 눈물’이 1일 막을 올렸다. ‘영화 같다’는 찬사를 받았던 조성모의 2000년 뮤직 비디오 ‘아시나요’를 모티브로 한국의 김광수, 설도윤 프로듀서가 제작을 맡았다. 작곡에 ‘지킬 앤 하이드’의 프랭크 와일드혼, 연출과 무대 디자인에 ‘멤피스’의 가브리엘 베리 등 브로드웨이 정상급 크리에이터들이 두루 참여했다. 이들이 ‘한국 뮤지컬의 세계화’를 목표로 3년여의 제작기간을 거쳐 빚어낸 야심 찬 창작뮤지컬이다. 7주간의 한국 공연에 이어 일본·유럽을 거쳐 브로드웨이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프랭크 와일드혼의 서정적인 음악이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오페라의 유령’에서 ‘팬텀’, ‘지킬 앤 하이드’에서 ‘지킬’ 역의 스타배우 브래드 리틀의 카리스마 넘치는 열창이 극 전체에 중량감을 더했다. 빛과 그림자를 주제로 조명과 영상을 절묘하게 결합한 무대장치는 극에 역동성을 부여함은 물론 인물의 내면심리까지 정교하게 펼쳐 보였다.

무엇보다 한국적·동양적 정서로 차별화된 승부를 시도하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베트남전을 배경으로 한 파병 군인과 원주민 여성의 사랑 이야기는 세계 4대 뮤지컬의 하나인 ‘미스 사이공’에 대한 적극적인 도전으로 보인다. 1989년 초연된 ‘미스 사이공’이 미군 병사를 사이에 둔 두 여인의 삼각구도라면, ‘천국의 눈물’은 베트남 여인을 사이에 둔 두 남자의 삼각구도다. 베트남 여인 ‘린’과 한국 병사 ‘준’의 사랑을 미군 대령 ‘그레이슨’이 갈라놓는 줄거리다.

‘미스 사이공’의 미군 병사 크리스는 동양 여인과의 사랑을 쉽게 포기하지만 준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지고지순한 사랑의 수호자로 등장해 관객의 감수성에 호소한다. 동양 여인은 더 이상 정복의 ‘대상’이길 거부하고 자기 의지로 삶을 선택하는 ‘주체’로 격상됐다. 버림받아 자살하는 비극은 미군 대령의 몫이다. ‘사랑이 떠나도 내 삶을 산다’는 서양인의 정서로는 납득할 수 없는 설정이나 ‘사랑을 잃으면 죽을 수도 있다’는 동양의 정서가 우선되었다. 대령의 죽음은 그가 상징하는 ‘명령, 규칙, 힘의 논리’를 신봉하는 서구적 가치의 자멸이자, ‘나비부인’에서 ‘미스사이공’으로 계승된 오리엔탈리즘에 대한 도발이다.

사랑 이야기를 넘어 비슷한 전쟁을 겪은 당사자로서 전쟁의 상처와 허무를 호소하는 문제의식도 깔려 있다. 원주민을 죽이고 괴로워하는 준, 원망스러운 눈으로 그를 바라보는 죽은 자의 영혼은 극의 모티브가 된 ‘아시나요’ 뮤비에서 조성모의 “왜 이래야 되는데”라는 마지막 절규로 거슬러 올라가 ‘사랑을 위해, 살아남기 위해 증오하고 죽이는 법을 배워야 하는’ 전쟁의 모순을 고발한다. 작품은 약육강식, 힘의 논리라는 전쟁의 메커니즘을 거부하며 용서와 화해, 공생이라는 동양적 가치를 부각하는 데 성공했다. ‘준’과 ‘린’의 이루지 못한 사랑은 안타깝지만 프랭크 와일드혼의 중독성 강한 테마곡 ‘들리나요(Can you hear me)’와 함께 긴 여운을 남긴다.


http://sunday.joins.com/article/view.asp?aid=20576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